상단여백
HOME 연예 TV
SBS ‘뉴스토리’, 현실 ‘82년생 김지영’ 만난다…韓 80년대생의 의미

일상의 ‘82년생 김지영’을 만난다.

16일 방송되는 SBS ‘뉴스토리’가 80년대 생 여성들에게 당면한 현실과 대안을 모색해본다.

‘82년생 김지영’이 논란 속에 영화로 만들어져 상영되면서 젠더 이슈가 다시 제기되고 있다. 그렇다면 왜 ‘82년생 김지영’일까. 이들은 우리 사회에서 어떤 의미일까.

81년생 올해 서른여덟 살 아빠 이상준 씨. 지난 9월부터 상준 씨는 육아휴직에 들어갔다. 이른 아침부터 두 아이를 돌보느라 눈코 뜰 새 없다. 설거지며 빨래며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다. 최근 2~3년 새 육아휴직을 하는 남성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OECD 복지 국가들에 비하면 아직 낮은 수준이다.

84년생 올해 서른다섯 살 엄마 이성경 씨. 전통 건축 설계사무소에서 전문가의 길을 걷고 있던 그녀는 두 아이를 낳은 후부터 전업주부로 살아가게 되었다. 그사이 같은 학교, 같은 일을 하던 남편은 자신의 길을 다져나갔다. 그녀는 남편과의 차이를 느끼며 양성 문제를 다시 바라보게 됐다.

현재 우리나라의 남성 육아휴직 기간은 최장 52주, 1년이지만 육아휴직 기간의 소득 대체율은 30%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여성들의 노동 여건을 평가하는 유리천장 지수(2017년)도 OECD 전체 회원국 가운데서 꼴찌를 기록했다. 양성평등을 위한 법과 제도는 빠르게 정비되고 있지만, 현실은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80년대 생은 성장과 교육과정에서 남녀 차별을 모르고 자랐지만 사회에서는 ‘유리천장’을 실감하며 남녀 차별을 몸소 느끼고 있다. 그렇다면 앞으로 양성평등을 위한 우리 사회의 과제는 무엇일까.

16일 SBS ‘뉴스토리’에서는 우리 사회의 변화를 주도해나갈 세대, ‘80년대 생 지영 씨들’이 당면한 실태와 문제점은 무엇이고, 더 나아가 해법은 무엇인지 집중 조명한다.

사진=S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던킨도너츠, 비이커 한남에 팝업스토어 오픈...신제품·프로모션 상품 한곳에 icon한예슬, 주근깨도 완벽 소화 “나는 보통의 사람” [화보] icon김희선·주원, 휴먼SF '앨리스' 주연 확정...2020년 SBS 금토극 방송 icon류덕환-오승훈-서영주 역대급 '에쿠우스', 이번 주말 '굿바이' 폐막 icon‘배가본드’ 배수지, 해리의 50가지 그림자? 블랙요원→에너지요정 iconSM, '스테이션 엑스'로 20일부터 순차적 음원공개...NCT 재현 트레일러 등장 icon시민단체, 나경원 또 고발 "사학비리·뇌물수수...韓사회 공정함 해쳤다" icon'아는형님' 모델 이소라, 20년전 이상민에 앙금?...룰라 MV 사건 궁금증↑ icon수능 끝! 비 오는 주말, 시험 스트레스 날릴 꿀팁은 '정주행' icon커플앱 비트윈 측 "서버 오류 해결 총력...이용 불편 사과" icon‘선 넘는 외식업계’ 밥 같은 피자-국수같은 떡볶이, 거부감↓ 호기심↑ icon정부, 北 '금강산 시설철거' 최후통첩 공개 "남북 서로 합의 처리해야" icon'좀비랜드: 더블탭' 엠마 스톤 "10년마다 찍고 싶다"...환상 케미 비하인드컷 공개 icon'블랙머니' 조진웅·이하늬·정지영 감독, 오늘(15일) '최파타' '매불쇼' 출연 icon'겨울왕국2' 예매율 1위, 카톡 프로필 테마→모바일게임까지...'신드롬' 시작! iconDDP서 돌봄엑스포 개막...11월 무장애 추천관광지 소개 icon위메프투어, 1살 생일맞이 국제선 항공권 할인쿠폰 쏜다 icon휴가 트렌드 '스테이케이션' 딱 맞는 숙소추천 4선 icon'전참시' 대표 송은이, 소속 연예인 신봉선 극진 대접...잘해준 속내는? icon‘SBS스페셜’ 시골가게 영업비밀, 시골로 떠난 도시청년 icon'길길이 다시 산다' 25일 첫방송, 최명길♥김한길 '거짓말탐지기' 리얼 반응 icon아이즈원·워너원도 조작의혹, '순위 밖 멤버'가 데뷔...진상위 성명문 발표 icon'하이프레시 김장김치 특가', 토스 행운퀴즈 출제...빈칸넣기 정답은? icon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점유율 83.75%’ 뜨거운 성원 속 폐막 icon‘나혼자산다’ 블락비 박경, 여은파 강제 소환? ‘꿈꾸라’ 사연 채택 icon래퍼 도끼, 주얼리 대금 미납으로 피소...미수금은 약 4000만원 icon김원희, ‘밝히는 작자들’ 7년만에 MBC 예능…유병재-허지웅 호흡 icon'입국금지' 유승준, 파기환송 승소...대리인 "韓 사회에 기여 방안 고민 중"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