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종합] 이병헌X하정우 '백두산', 유머+공감 '新 재난영화' 탄생하나

‘백두산’이 새로운 재난영화의 탄생을 알린다. 19일 CGV 압구정에서 12월 개봉하는 재난 블록버스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이해준, 김병서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 이병헌, 하정우, 전혜진, 배수지가 참석해 기자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백두산’에 대한 기대치를 한껏 끌어올렸다.

‘신과함께’ 시리즈를 제작한 덱스터스튜디오의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백두산 화산 폭발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다룬 ‘백두산’이 연기력과 흥행 파워를 모두 갖춘 천만 배우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의 폭발적인 시너지, 그리고 전혜진, 배수지의 존재감으로 기대를 모은다.

‘나의 독재자’를 연출한 이해준 감독과 ‘신과함께’ 시리즈, ‘PMC: 더 벙커’ 촬영감독을 맡았던 김병서 감독이 ‘백두산’을 공동연출해 영화가 어떻게 나올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해준 감독은 “관측 역사상 유례없는 규모의 화산 폭발을 통해 한반도의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며 “한국영화에서 한번도 시도하지 않았던 백두산 화산 폭발을 소재로 한만큼 새로운 시도와 볼거리가 가득하다”고 자신했다.

김병서 감독은 “재난 상홯 속에서 인물들의 생존기에 중점을 두기보다는 각 인물들의 ‘가치’에 집중한다는 게 ‘백두산’이 가진 차별점”이라고 꼽았다. 그는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 전혜진, 배수지 등을 캐스팅한 것에 대해 “현실감 없고 긴장이 많이 됐다”며 “어머니께서 어디 가서 폐 끼치지 말라는 말씀을 자주 하시는데 이번엔 진짜 폐 끼치면 안 될 것 같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고의 배우들이 모인 만큼 시너지는 컸다. 리준평 역을 맡은 이병헌은 “북한 사투리에 익숙해지기 위해 사투리 선생님과 몇 개월동안 촬영장에서 붙어있었”며 “걱정했던 것보다 어렵지 않게 촬영을 끝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하정우와의 케미에 기대를 드러냈다. 이병헌은 “하정우란 배우는 평범한 장면을 재미있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며 “저한테 없는 부분이 많았고 그런 부분을 닮고 싶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정우는 ‘더 테러 라이브’ ‘터널’ 등을 통해 ‘재난 장인’으로 불린다. 이번 영화에서 조인창 역을 맡은 그는 “백두산 폭발이라는 영화적 상상력을 통해 만약 그 일이 현실에서 일어난다면 어떻게 될지, 사람들은 어떻게 행동할지 스크린으로 보면서 관객들이 재미를 찾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하정우는 이병헌과의 티키타카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재난 상황 속에서도 유머와 솔직함이 들어있다. 이 부분이 다른 재난영화와 차별점이다”며 “(이)병헌의 출연작들은 마냥 다 좋다. 사적으로 만나도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신다. ‘백두산’으로 같이 연기할 수 있게 됐을 때 한층 더 가까워지고 좋은 작품이 나올 것 같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기 위해 작전을 추진하는 전유경 역을 맡은 전혜진은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와 영화 ‘비스트’에서 보여줬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그는 “전유경은 자기 생각이 분명한 인물이라 캐릭터를 구축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감독님들과 많이 고민했고 강봉래 역을 맡은 마동석 선배님과 함께 연기하면서 배역의 유연함을 찾아갔다”고 말했다.

배수지는 최근 드라마 ‘배가본드’에서 국정원 요원으로 활약하며 걸크러시를 뽐내고 있다. 이번 영화에서는 재난 상황에 놓여 위기에 처한 최지영 역을 맡아 관객들의 공감을 자극할 예정이다. 그는 “현장이 정말 실제 상황처럼 리얼했다. 혼자 촬영하는 장면이 많아 외로웠는데 선배님들과 촬영할 때면 힘을 많이 받았다”며 “시나리오 자체가 무거울 줄 알았다. 하지만 재미있고 신선했다. 인물들이 뻔하지 않아 매력있었다”며 ‘백두산’에 끌리게 된 이유를 밝혔다.

‘백두산’의 하이라이트는 강남역, 잠수교 장면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영화 최초로 강남역과 잠수교를 통제해 촬영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하정우는 “강남역 장면은 독특한 촬영이었다. 현장에 가니 이미 세트가 다 구성돼 있어서 놀라웠다. 무엇보다 백두산이 폭발하는 장면을 스크린으로 체험할 수 있다는 게 엄청난 볼거리다”며 ‘백두산’이 매력 포인트를 공개했다.

이해준 감독은 강남역, 잠수교 촬영에 대해 “익숙한 공간이 필요했다. 서울 한복판에서 촬영하다보니 애로사항이 있었다”며 “강남역 장면은 영화에서 5분도 안 되는 분량이지만 10회차 촬영분을 쪼개서 진행했다. 서울 시내에서 재난 상황을 촬영하는 게 큰 도전이었다. 제작팀이 열과 성을 다해서 모두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백두산’은 배우, 감독들의 말처럼 새로운 시도가 가득해 보인다. 이병헌 또한 자신의 첫 재난영화 작품에 대해 “여러 장르를 했지만 재난 영화는 처음인 것 가다. 재난 영화에서 놓칠 수 없는 스릴감, 긴장감이 영화 전반적으로 흐른다. 여기에 하정우 배우와 버디무디 같은 느낌도 있다. 유머가 있고 공감할 수 있는 부분도 있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과연 이병헌의 말처럼 ‘백두산’이 새로운 재난영화의 탄생을 알리며 관객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된다.  

사진=김수(라운드테이블)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감찰무마 의혹’ 유재수, 자택 및 관련업체 등 5곳 압수수색 iconTS엔터, TRCNG 태선·우엽 관련 보도에 "편집된 기사, 부모님들도 유감" icon유성주, 신민아 협박+이정재 대립=분노유발자? ‘보좌관2’ 긴장감 기폭제 icon현아♥던, 현실 커플이라 가능한 '리얼' 분위기...'러브무비' 콘셉트 화보 icon제주 해상서 선박 화재, 승선원 추정 실종자 1명 발견…“의식-호흡 없어” icon[현장] '백두산' 배수지 "혼자 나오는 신 많아 외로워...선배님 만나면 큰 힘 됐다" icon[현장] '백두산' 전혜진 "'검블유' 예상 밖 큰 관심...영화로 보답할 것" icon김준수 측 "어제 '미스터트롯' 첫 녹화했다"...김재중 이어 TV조선 첫 출연(공식) icon‘비디오스타’ 클릭비, 전원 열애중? 1세대 아이돌의 속시원한 근황토크 icon‘책 읽어드립니다’ 설민석 “넛지, 잘 활용한다면 더 좋은 세상이 될수도” icon[현장] '백두산' 이병헌 "하정우와 버디무비 형식...훈훈함 가득 기대된다" icon[현장] '백두산' 하정우 "펭수 콜라보 소식, 父 김용건 제일 기뻐하셨다" iconTRCNG 8인 "우엽·태선 사태 알고있다...8인체제 활동할 것"(공식) icon씨제스 측 "노을 전우성 아내 둘째 임신, 사생활이라 양해 부탁"(공식) icon야나두 블프대첩, 카카오페이지 정답…평생수강권 72%↓ 초특가 icon빵어니스타 이아람, 카카오페이지 정답은? 큐레이션 커머스 ‘ㅅㄹㅌㅇ’ icon‘MB 사위’ 한국타이어 조현범 대표, 조세포탈 혐의로 구속영장 청구 icon[포토] '백두산' 하정우 “전혜진·배수지 별명? ‘슈퍼개미’와 ‘배회장님’” icon[포토] '백두산' 전혜진 "마동석, 의외로 식사할 때 까다로운 편" icon김광현, SK 첫 면담 “해외진출 의지 확인…다시 만날 것” icon서효림, ‘김수미 아들’ 정명호 대표 12월 결혼…2세 임신 겹경사 [공식] icon‘아내의 맛’ 함소원, 시험관 부작용에 자연임신 도전 ‘장어탕 대작전’ icon유한준, Kt wiz와 2년 FA 계약 체결 "선수생활 마지막까지 같이 할 구단" icon‘라디오스타’ 이혜정, 짜장면 먹다 119까지 출동한 사연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