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장동윤X김소현 '동전커플' 행복 위한 마지막 사투(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과 김소현이 함께하는 미래를 꿈꾸며 마지막 싸움을 시작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강수연, 극본 임예진·백소연, 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프로덕션H·몬스터유니온) 29, 30회는 시청률 6.3%, 7.8%(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역모를 막아선 녹두(장동윤)와 왕좌를 노리는 율무(강태오)의 최후의 결전이 그려졌다. 살아 돌아온 광해(정준호)의 등장으로 다시금 녹두에게 겨눠진 칼끝이 위기를 고조시키며 녹두와 동주(김소현)의 운명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녹두는 동주와 행복하게 살기 위해 꼭 살아 돌아오겠다 다짐했다. 녹두의 곁엔 율무에 대항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역모를 막아서는 녹두가 용상을 노리는 것이 아니냐는 말로 사람들의 눈을 흐리려는 율무 앞에 중전(박민정)이 나타났다. 광해의 사고 소식과 녹두가 그의 하나뿐인 적장자임을 밝힌 중전은 정윤저(이승준)와 함께 녹두가 왕의 아들임을 증명했다. 비록 광해에게 버림받은 아들이지만, 적법한 혈통의 녹두에게 흔들리는 마음들을 목도한 율무가 칼을 빼 들었다. 위험에서 중전을 대피시킨 녹두는 처음으로 어머니라 부르며 모자의 정을 나누었다. 하지만 녹두는 왕의 자리가 아니라 단지 동주만을 원했다.

한편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짐을 알게 된 동주는 궐을 향했고, 녹두를 향해 화살을 겨누는 율무의 앞을 막아섰다. 끝까지 마음을 주지 않는 동주에게 분노한 율무는 왕의 자리에 오를 것이고, 녹두를 죽이겠다며 동주를 가두었다. 녹두와 병사들이 편전에 숨어들었단 소식을 듣고 남은 병력을 모아 한걸음에 달려간 율무. 그를 기다리던 녹두와 무월단들이 결전을 벌였다. 수세에 몰린 녹두를 구한 것은 자신의 힘으로 병사들을 물리치고 빠져나온 동주였다. 황태(송건희)는 상처를 입은 녹두에게 화살을 겨눈 율무를 막아섰고, 율무를 지키기 위해 단호(황인엽)가 목숨을 잃었다. 쑥(조수향)이 율무를 향해 복수를 감행하려던 차, 살아 돌아온 광해가 이들의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광해는 녹두를 향해 칼을 겨눴다. 궐에서 일어난 역모의 주범이 녹두라고 오해를 한 것. 광해를 마주한 녹두는 그를 미워하고 원망했지만 그럼에도 곁에 있는 동안 ‘두려우면서도 행복했다’는 진심을 토해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사이엔 메울 수 없는 골이 깊이 패어있었다. 자신을 믿지 않는 광해에게 그를 죽이려 했다고 말하는 녹두의 마음은 참담하기 그지없었다. 원하는 대답을 들은 광해의 명에 의해 관군들이 녹두를 추포하기 위해 대치했지만, 동주가 그를 구하기 위해 나섰다. 함께 도망치는 녹두와 동주의 엔딩은 두 사람이 무거운 운명에서 벗어나 행복을 찾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녹두와 동주는 모든 진실을 넘어 서로의 마음을 치유했다. “너 혼자 견디게 해서 미안해. 너희 가족이 그리된 것도”라 말하는 녹두에게 동주는 “네 잘못 아니야. 난 네가 내가 있던 지옥 속에서 살지 않길 바라”라고 말하며 그를 끌어안았다. 오랜 시간 자신을 고통스럽게 했던 복수에서 벗어난 동주는 역모를 막기 위해 궐로 향하는 녹두에게 “네가 누구 아들이건 내가 어떤 사람이건 그런 거 생각 안 하고 그냥 너랑 행복하게 살고 싶어. 더는 너 없이 살고 싶지 않아”라는 말로 전하지 못했던 진심을 드러냈다. 그 마음은 녹두 역시 마찬가지였다. 동주와 행복하게 살기 위해 꼭 살아오겠단 마음으로 궐로 향한 녹두. 두 사람이 위기를 넘어 함께하는 행복한 미래를 꿈꾸며 애틋함을 고조시켰다.

한편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조선로코-녹두전’ 31, 32회는 KBS 2TV와 국내 최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오는 25일(월) 밤 10시에 동시 방송된다.

사진=KBS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카카오프렌즈, 홈족 유혹 '선데이치즈볼 바질어니언' 출시 icon대한민국, 브라질과 친선경기...쿠티뉴 프리킥 순간 최고 16.3% icon‘백두산’ 보도스틸 16종 대방출...사상초유 폭발 막기위한 작전 시작 icon‘보좌관2’ 이정재, 검찰 자진출두 정면돌파...정만식에 김갑수 비리자료 넘기며 ‘역공’ icon'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평양의 셀럽 서단 첫 스틸...'도도한 냉미녀' icon‘라디오스타’ 김영옥, 김구라 휘어잡는 ‘할미넴’ 활약 기대 icon박용우, 오늘(20일) '씨네타운' 보라 출연...'카센타' 뒷이야기 전한다 iconSuperM, 美 빌보드 메인 차트 6주 연속 차트인...12계단 다시 상승 iconBTS, 韓가수 최초 美 버라이어티 ‘2019 히트메이커스’ 올해의 그룹 수상 icon강다니엘, 누아르 연상케하는 흑백 무드 콘셉트 티저 '美친 슈트핏' icon새마을식당, 22일 단하루 '열탄불고기‘ 1+1 이벤트 icon‘감쪽같은 그녀’ 나문희, 철부지 할매 ‘눈물버튼’ 스틸 4종 공개 icon'아내의 맛' 하승진-함소원-김빈우 패밀리, '미숙해도 괜찮아' 뭉클 icon이마트, 한파타파 할인행사...제철먹거리·난방용품 최대 30% icon'3년만 귀환' 허진호 감독 "'천문' 장영실 역사서 사라진 이유 흥미" icon인턴 지원에 직무경험 쓰라고? 입사용 ‘스펙쌓기’ 이대로 괜찮나 icon박지훈, '간절히 기도' 모습 담은 '360' 포토티저 0도 ver icon‘VIP’ 장나라-이상윤, 익명의 문자공개...진짜삶 되찾기 위한 승부수 iconAOA 찬미, 새 앨범 '뉴문' 티저...우아+파워풀 '문헌터' 변신 icon오늘(20일) 컴백 아스트로, 청량섹시→몽환파탈로 '스펙트럼 확장' icon문재인 '국민과의 대화' 672만명이 함께 했다...시청률 합은 25.4% icon쿠팡, '갤럭시 워치 언더아머 에디션' 사전예약시 '최대 22% 할인+버즈제공' iconCIX, 카리스마 장착 강렬한 비주얼 패션화보 공개 icon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성적 부진' 전격 경질...무리뉴 후임 유력 icon'해투4' 천둥 호랑이 권인하 "박효신 내가 발굴했다" icon엑소, 첸 티저서 강렬 비주얼...수록곡 '춤'-'야야야'로 버라이어티 음악 예고 icon서울지하철 4호선, 남태령역서 열차 고장...원인 파악中 icon'소희 합류' 네이처, '웁시' 공개 일주일만 900만뷰 돌파 '美친 시너지' icon대한민국, 브라질전 이모저모 #3실점 #무득점 #남미 #동아시안컵 icon'블랙독' 서현진, '교사 1일차' 초짜선생 '고하늘'로 인생 캐릭터 경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