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대한민국, 브라질과 친선경기...쿠티뉴 프리킥 순간 최고 16.3%

대한민국과 브라질 축구 친선경기에서 순간 최고 시청률 16.3%를 기록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9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가졌다.

세계 3위 팀이자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브라질과 평가전이기에 시청자들은 높은 관심을 보였고 이에 부응하듯 가구 시청률 11%(이하 서울 수도권, 닐슨 기준), 마케팅 주요 타깃인 20-49세 시청률은 4.5%를 기록했다. 브라질의 두 번째 골을 기록한 쿠티뉴의 프리킥 장면에서 순간 최고 시청률 16.3%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은 브라질에게 경기 시작 9분 만에 파케타에게 헤딩골, 전반 36분 쿠티뉴의 프리킥 골로 두 골을 허용하며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후반 초반 만회하기 위해 상대 진영 높은 곳에서부터 압박하며 골을 노려보았으나 결국, 한 골을 더 실점하면서 0-3으로 패하고 말았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최근 3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쳤고 이날의 패배로 브라질과 상대 전적은 1승 5패가 되었다.

이번 경기 해설을 맡은 SBS 장지현 해설위원은 경기 시작 전부터 한국의 공수 전환 속도에 대해서 우려를 표했었다. 경기가 시작되자 한국 대표팀은 브라질을 상대로 좋은 경기력을 보이기도 하였으나, 공격 속도를 높이지 못하는 등 보완해야 할 점이 많아 보였다. 장 해설위원은 “세계 3위인 브라질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다면, 대표팀의 분위기를 바꾸며 팀이 하나 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으나, 골을 기록하지 못해 아쉽다.”고 평했다. 또한 “강팀을 상대로 전술 운용에 대해서 고민이 필요하다. 그래야 월드컵 예선을 통과할 수 있다”라고 전술 부족에 아쉬움 또한 토로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직후 “경기 결과에 비해 치열한 경기였다”면서, “브라질이 두 번의 찬스를 득점으로 살리면서 경기가 어려워졌다”고 평하며 수비에서 아쉬움을 간접적으로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우리 선수들도 기술적으로 탁월하다. 우리 선수들도 좋은 능력치를 보여줬고 좋은 템포의 축구를 했다. 전 세계적으로도 브라질 대표팀과 일대일로 비교했을 때 앞서는 나라는 없다."라며 한국 선수들을 감싸는 모습도 보였다. 

사진=SBS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카카오프렌즈, 홈족 유혹 '선데이치즈볼 바질어니언' 출시 icon‘백두산’ 보도스틸 16종 대방출...사상초유 폭발 막기위한 작전 시작 icon‘보좌관2’ 이정재, 검찰 자진출두 정면돌파...정만식에 김갑수 비리자료 넘기며 ‘역공’ icon'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평양의 셀럽 서단 첫 스틸...'도도한 냉미녀' icon‘라디오스타’ 김영옥, 김구라 휘어잡는 ‘할미넴’ 활약 기대 icon박용우, 오늘(20일) '씨네타운' 보라 출연...'카센타' 뒷이야기 전한다 iconSuperM, 美 빌보드 메인 차트 6주 연속 차트인...12계단 다시 상승 iconBTS, 韓가수 최초 美 버라이어티 ‘2019 히트메이커스’ 올해의 그룹 수상 icon강다니엘, 누아르 연상케하는 흑백 무드 콘셉트 티저 '美친 슈트핏' icon새마을식당, 22일 단하루 '열탄불고기‘ 1+1 이벤트 icon‘감쪽같은 그녀’ 나문희, 철부지 할매 ‘눈물버튼’ 스틸 4종 공개 icon'아내의 맛' 하승진-함소원-김빈우 패밀리, '미숙해도 괜찮아' 뭉클 icon이마트, 한파타파 할인행사...제철먹거리·난방용품 최대 30% icon'3년만 귀환' 허진호 감독 "'천문' 장영실 역사서 사라진 이유 흥미" icon인턴 지원에 직무경험 쓰라고? 입사용 ‘스펙쌓기’ 이대로 괜찮나 icon박지훈, '간절히 기도' 모습 담은 '360' 포토티저 0도 ver icon‘VIP’ 장나라-이상윤, 익명의 문자공개...진짜삶 되찾기 위한 승부수 icon"미세먼지 입자 94%차단"...이마트24, 매출 급증 계절 맞아 신상 출시 icon'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x김소현 '동전커플' 행복 위한 마지막 사투 iconAOA 찬미, 새 앨범 '뉴문' 티저...우아+파워풀 '문헌터' 변신 icon오늘(20일) 컴백 아스트로, 청량섹시→몽환파탈로 '스펙트럼 확장' icon문재인 '국민과의 대화' 672만명이 함께 했다...시청률 합은 25.4% icon쿠팡, '갤럭시 워치 언더아머 에디션' 사전예약시 '최대 22% 할인+버즈제공' iconCIX, 카리스마 장착 강렬한 비주얼 패션화보 공개 icon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성적 부진' 전격 경질...무리뉴 후임 유력 icon'해투4' 천둥 호랑이 권인하 "박효신 내가 발굴했다" icon엑소, 첸 티저서 강렬 비주얼...수록곡 '춤'-'야야야'로 버라이어티 음악 예고 icon서울지하철 4호선, 남태령역서 열차 고장...원인 파악中 icon'소희 합류' 네이처, '웁시' 공개 일주일만 900만뷰 돌파 '美친 시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