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직전 앨범준비, 공효진 언니가 출연 제안”

‘섹시퀸’으로 2000년대를 가요계를 휩쓴 손담비가 어느덧 10년차 ‘배우’가 됐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뒤로하고 선택한 가시밭길. 하지만 우직하게 걸어온 덕분에 ‘인생캐’ 향미를 만났다. 마의 고지가 된 20%대 시청률을 돌파하고 매회 폭발적인 화제성까지 모은 KBS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을 통해 손담비는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일단 시나리오가 너무 좋았어요. 조연에 가까운 향미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고 싶었던 건 너무 짠해서였던 거 같아요. 사실 글이 너무 좋았다고 밖에 표현이 안될 거 같아요. 이걸 놓치면 후회하겠구나, 생각이 들어서 한번에 하겠다고 했죠. 그리고 경쟁이 되게 치열했다고 들었어요. 많은 분들이 향미를 하고 싶다고 들어서 더 놓칠 수가 없었어요”

지친 향미의 삶에 유일한 빛이 되어준 동백(공효진). 현실에서도 손담비와 공효진은 모두가 아는 ‘절친’ 언니동생 사이였다. 친한 동료 연예인들과 함께 어머님들을 모시고 여행을 다녀올 정도로 막역한 공효진과 워맨스를 그린만큼 더 애틋할 수 밖에 없었다.

“효진언니가 ‘동백이보다 향미가 화려하게 생겼으면 좋겠다. 까멜리아 들어오면 동백이가 아니라 종업원이 주인같았으면 좋겠다’ 했대요. 사실 효진 언니가 먼저 제안을 했었거든요. 대본만 좋으면 너무 좋다고 해서 제작진이랑 이야기를 나눈 끝에 출연하게 됐어요. 언니랑 연기하니까 엄청 편했어요. 더 잘되라는 의미에서 조언도 아낌없이 많이 해줬거든요. 언니랑 하는 촬영이 한번도 즐겁지 않은 적이 없었던 거 같아요”

타이밍도 신이 도왔다. 드라마 출연 직전까지만 해도 손담비는 모처럼 가수로서 활동을 위해 앨범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가수 (컴백) 준비를 하고 있었거든요. 저한테 연기자로서의 꿈이 더 크다보니까, 향미 역을 만나고 모든걸 접었어요. 가수는 연기를 좀 더 많이 한 다음에 해도 늦지 않다는 생각이 있었던 거 같아요. 언젠가 될지 모르지만 가수 준비는 늘 하고 있어요”

많은 시청자에게 인생작이라는 극찬을 들었을 만큼 ‘동백꽃 필 무렵’은 매 장면, 모든 대사가 좋았다. 유난히 비밀이 많아 보이던 향미는 12화에서 그간의 숨은 사연들이 쏟아져 나오며 시청자들을 울렸다. 손담비의 기억에 남는 명장면은 무엇이었을까.

“좋은 대사가 너무 많은데…. 향미는 결혼가정에서 자란 아이잖아요. 그런 상처를 안고 있어서 사랑을 줄 수도 없고, 받지도 못하는 아이인데 동백이를 만나고 ‘이렇게 살아야겠다’는 마음다짐을 하고요. 3000만원을 가지고 도망갔다가 결국 까멜리아로 돌아왔을때, ‘나를 잊지 말아요’라는 대사가 제일 기억에 남아요. 그 장면은 저도 많이 울었어요”

연기 인생에 기념비적인 작품을 끝낸 손담비는 스스로에게 몇점을 주고 싶냐는 질문에 “열심히 달려왔으니까 70점은 주고 싶어요”라고 고백했다. 이유는 “흐트러짐 없이 한곳만 보고 달려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큰 점수를 주고 어서”라고. 첫 주연작인 ‘드림’과의 차이에

“‘드림’ 때는 너무 초보자여서 어떻게 카메라 앞에 서는지도 몰랐어요. 기초도 없이 시작했기 때문에 되게 많은 것들을 배웠거든요. 주연을 하기에는 너무 버겁지 않나 싶었어요. 이제와서 돌이켜보면 대본 해석이 얼마나 중요한지, 캐릭터 분석이 얼마나 중요한지, 내가 어떻게 분석하냐에 따라서 모든게 바뀔 수 있는지 느끼게 된 거 같아요. 아직 갈길이 더 멀지만 고3 수험생 정도의 느낌을 받으면서 연기를 하는 거 같아요. 대학교 졸업할 때까지 버티면 제2막이 열릴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수험생이 시험을 치러야 대학생이 되잖아요. 다음 작품이 중요할 거 같아요”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키이스트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뮤트뮤즈, 홀리데이 리미티드 '매거진백 토이' 출시 icon[인터뷰④]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일상같던 악플 사라져, 배역의 중요성 느꼈어요” icon'지소미아' 23시 0시 종료 수순...文대통령 "아무도 韓 흔들수 없다" icon[인터뷰②]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흥식이 비밀유지…페이스조절에 신경썼죠“ icon봉준호·김우빈·조여정·이정은 등, '청룡영화상' 잊지못할 첫 순간들 icon'사랑의 불시착' 현빈X손예진, 냉철 북한군vs패셔너블 상속녀 혁명적 케미 icon4050세대만 취향저격? 전 세대 아우른 인기 '으른 취향' icon왓챠플레이서 '도경수 만나기'...오늘(22일) 신작 라인업 98편 공개 icon트위터, 타래 '답글 숨기기' 기능 전 세계 확대적용...작성자 판단 가능 icon고진영, 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 영예...이정은 신인상 수상 icon'어하루' 만찢커플 김혜윤X로운 종영소감 "여름마다 생각날 작품" icon큐브 "법원, 라이관린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공식) icon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12월 12일 개최...28일 감독 5인 '스페셜 토크' 진행 icon'천리마마트' 연우-이동휘-정혜성, "오빠라고 불러도 돼요?" 묘한 삼각기류 icon볼빨간사춘기X웬, 컬래버곡 '뉴욕' 첫번째 티저공개...장거리 연인 암시 icon'신서유기7' 방구석→동해안 레트로 특집, 잡아라 쥐돌이+기상미션 결과는? icon뉴이스트·옹성우·CIX ★총출동 '펩시콘서트' D-2 컬래버 기대만발 icon'허슬러'X제시, 스페셜 무비 쇼케이스 현장 공개...역대급 이벤트까지(ft.슬리피) icon라비, 저작권부자→‘1박 2일’ 예능돌 “첫 촬영 편하고 즐거웠어요” [일문일답] icon태국 드라마 '러브데스티니' 韓상륙 기념 방콕 항공권 선물 이벤트 icon'쥬만지: 넥스트 레벨', 흥행요소 가득 '종합선물세트'...액션→볼거리 기대↑ icon'배틀트립' 김숙X송은이, 럭셔리 디너 '3만원' 충격 "아제르바이잔서 살고 싶다" icon홍종현, 12월 2일 육군현역으로 입대…논산훈련소 입소 [공식] icon'시동', 12월 18일 개봉 확정...마동석·박정민·정해인·염정아 엔진 가동 icon‘복면가왕’ 만찢남, 5연승 도전! 브라이언 20년차 가수의 ‘촉’ 발동 icon‘나혼자산다’ 이시언, 이원석-박재천 ‘부산 브로’ 재회 …필터링 없는 찐우정 icon올 한해 '웰메이드作' 여기있네!...넷플릭스 '눈부신 명작' 大방출 icon'슈가맨3' 4MC "베이비복스-렉시-씨야-프리스타일 나와달라" icon'파비안느', 프리미어 상영→고레에다 특별전....개봉전 미리 만나기 icon피졸로, 25일 CJ오쇼핑 통해 '모던라인 모션베드' 론칭...정윤정 CD 소개 icon위장약 니자티딘, 발암우려 물질 검출에…재처방·재조제 확인해야 icon‘전참시’ 장성규, 첫 팬미팅 1200석 꽉 채워…특급 팬서비스 icon'아이슬란드 간 세끼' 이수근X은지원, 봉지 속 공기 지역 문제에 '합심' icon‘강적들’ 박지원 “日 화이트리스트-경제제재-지소미아 함께 풀 패키지” icon‘겨울왕국2’ 남녀노소 관객이 전한 '어게인 추천 영상' 공개 icon지창욱, 타이거 롱코트에 후드티 공항패션 "추위 녹여주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