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나의 나라' 양세종, 장혁으로부터 우도환 구했다...시위장 최후

양세종이 장혁으로부터 우도환을 구해냈다. 

2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서는 자신의 아비를 죽인 사람이 정안군(장혁)이라는 사실을 이성계(김영철)로부터 들은 서휘(양세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휘는 이성계로붙 "네 아비를 죽인 자 정안군이다"는 말을 듣고 복수를 결심했다. 남선호(우도환)는 다시 정안군을 습격했다. 

시위장(김동원)과 칼 싸움을 하던 중 태령(김재영)은 남선호가 보는 눈 앞에서 시위장의 몸에 칼을 관통시켰다. 

이어 정안군이 방안에서 나와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남선호에 "내 여기 서 있다"고 도발했다.
분노한 남선호는 제대로 일어서지도 못한채 칼을 의지한 채 정안군의 앞으로 가다가 결국 쓰러졌다.

남선호는 "충신을 때려죽이고 장수를 삶아죽이고 제 형제까지 죽인 넌 너를 위해 목숨을 걸고 네 세상을 구하려던 휘까지 죽이려했던 네 죄는"이라고 말했고, 정안군은 "나는, 나는 휘를 죽이지 않는다"고 했지만 남선호는 "개도 웃지 못할 일이다"고 비아냥댔다.

이에 정안군은 "조롱하며 죽는 일은 쉽다. 허나 그 조롱을 견디는 것은 살이 찢어지는 고통이다. 나는 기꺼이 그 모든 조롱을 감내하고 감당할 것"이라며 자신을 죽이라는 남선호를 향해 칼을 휘둘렀다.

이때 서휘의 화살이 칼을 막았다. 정안군은 "나를 막겠다. 나를 막으면 너 또한 벤다"고 했다. 서휘는 "해보시오. 내 아버님께 했던 것처럼. 내 아버님을  그리 만든 것. 나를 이용한 것. 대군이 내게 해준 위로도 모두 지우겠소. 허니 보내주시오. 내게 가장 소중한 벗 지키게 해주시오. 아니면 대군은 여기서 죽소"라며 "여기가 대군과 나의 끝점이오"라고 했다.

이에 정안군은 "가거라. 이건 네 공에 대한 상이다. 가급적 멀리. 멀리 떠나라"라고 했고, 남선호를 부축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겨울 맞춤형 안티에이징, 첫단계는 ‘피부 리페어링’ icon'나혼산' 이시언, 오정연-주성철과 부산국제영화제 MC "여러모로 아쉬워" icon'나혼자 산다' 경수진 "레드카펫만 서면 화장실 가고파" icon'공부가머니' 코넬식 노트필기..."필기 안하는 남자아이들에 필요" icon'나혼산' 이시언, '부국제' MC데뷔서 공명→공유 멘트실수 icon'나의 나라' 양세종, 의식 회복한 우도환에 "동생 지켜줘서 고맙다" iconBTS 모델 메디힐, 올해 '롭스'에서 가장 인기 많았다 icon'나혼자 산다' 경수진 재방문 "기안84 등져서 미안해" icon'공부가 머니'가 제시한 4학년→5학년 겨울방학 대비법 '분철-결손체크' icon'동양의 호랑이' 박종팔, 산으로 향한 이유는? 자연인 근황 공개 icon'워킹맘' 김혜연, 아들 애정결핍이란 말에 눈물 "알고 있지만 미안하다" icon돈스파이크, 생고기 치마살 먹방...김나영 경악 "굽지도 않고?" icon기습추위에 ‘롱패딩’ 시즌2 개막! 디스커버리, ‘프리미엄’ 전략 주효 icon'규익점' 이경규, 베트남 오리국수·분더우맘똠 시식 평가는? icon탱탱한 식감~파리바게뜨 ‘쉬림프 토마토 포카챠’ 선봬 icon이경규, 이국적 베트남 풍경 사이로 등장 "자료화면 아니었어?" icon'아들말 3종세트' 공개...솔루션은 "클리어파일 준비해라"(공부가머니) icon’편스토랑’ 김나영 아들 신우, 트러플짜장면 맛 오열→적응 웃음 icon경수진, 워너비 몸매★ '조여정' "마른근육 있는 여자" icon강부자, 김나운에 "너는 남편이 돈을 잘 벌어서 안 변했니?"(모던패밀리) icon기안84, 양치승 헬스장서 인바디 측정 '경악'...경수진, 몸매관리법 소개 icon강부자 "11년전 백일섭이 만든 폭탄주 먹고 급성황달 현상...한달 입원" icon양치승, 기안84 집까지 들이닥쳐 "주무시게요? 처음 만났는데..." icon[오늘날씨] 전국 맑음+평년보다 4~8도 따뜻...각 지역 일출시간은? icon'겨울왕국2' 박스오피스 점령, 개봉 이틀만에 100만 돌파 icon대구 산후조리원 신생아 2명, 'RSV바이러스' 감염...보건당국 '병원 폐쇄' icon美국무부, '지소미아 종료 연기' 환영 "한일 갈등 해결 촉구"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