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패션 뷰티
눈처럼 소복이 쌓이는 각질…저자극 케어템으로 ‘클리어’

찬 바람과 건조한 날씨로 인해 피부에 각질들이 하얗게 일어나 피부 고민이 깊어지는 시기다. 피부는 일정 주기로 죽은 세포가 탈락하고 새로운 세포가 생성되는 턴오버(Turn Over) 시기를 거치는데 요즘 같은 때에는 추운 날씨와 실내 난방기 사용 등으로 그 주기가 무너져 각질층이 두꺼워지기 쉽다. 때문에 주기적으로 세심한 각질 관리가 필수적이다. 다양한 저자극 각질 제거 아이템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메디힐 제공

메디힐의 ‘필로소프트 버블레이저 패드’는 패드에 물만 묻히면 생기는 풍성한 거품이 메이크업 클렌징은 물론 피지 및 각질 등의 피부 노폐물을 원스텝으로 제거해주는 신개념 클렌징 패드다. 패드 한장으로 클렌징과 각질 제거의 과정을 빠르고 간편하게 할 수 있다. 또한 패드의 양면이 각각 실 패드면과 엠보면으로 구성된 2중 듀얼 패드로 부드러운 클렌징이 가능하다. 클렌징과 동시에 각질 제거를 할 수 있어 귀차니스트들에게 안성맞춤이다.

메디힐이 최근 선보인 ‘티트리 케어 솔루션 2-스텝 마스크’는 클렌징 패드로 세안 후 마스크팩을 부착하는 2스텝 케어 제품이다. ‘수딩필 버블레이저 패드’는 극세사 원단으로 제작돼 부드럽게 메이크업과 각질을 동시에 제거해준다. 동봉된 ‘티트리 케어솔루션 에센셜 마스크 REX’는 피부를 진정시켜 주고 촉촉하게 가꿔준다. 특히 티트리, 병풀 추출물 등 피부에 편안한 성분이 담겨 있어 민감한 피부 및 울긋불긋한 피부에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사진=메디힐 제공

메디힐 ‘퀵모닝 올인원 톤업패드’는 스킨케어부터 메이크업 베이스까지 한 장으로 해결해주는 올인원 멀티 스피드 제품이다. 패드를 손가락에 끼워 피부결을 따라 원을 그리듯 펴 발라주면 한 번에 각질 정돈과 스킨케어는 물론 물광 및 일시적 톤업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저자극 엠보 원단으로 제작돼 피부결을 자극 없이 매끈하게 정돈해주며 향료 대신 오렌지 껍질을 사용해 리프레시 효과까지 제공한다. 한 장으로 간편하게 외출 준비를 마칠 수 있어 따뜻한 이불 속에서 벗어나기 힘든 겨울에 유용하다.

사진=라우쉬 제공

더모 헤어케어 브랜드 라우쉬의 ‘콜츠푸트 안티-댄드러프 샴푸’는 스위스에서 직접 재배한 천연 관동잎 추출물과 우엉 뿌리의 에센셜 오일 성분으로 두피에 쌓인 불필요한 각질과 비듬을 제거하고 가려움을 완화해준다. 또한 자극 없이 두피의 유수분 밸런스를 케어해 문제성 두피뿐만 아니라 차갑고 건조한 겨울로 인해 약해진 두피의 데일리 각질 케어로 제격이다. 12월부터 ‘콜츠푸트 안티-댄드러프 샴푸’와 동일 라인 컨디셔너로 구성된 듀오 기획세트를 올리브영에서 단독 판매한다.

사진=더뷰티풀팩터 제공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더뷰티풀 팩터는 ‘클렌징 앰플 스페셜 기획세트’를 랄라블라 단독으로 출시했다. 신개념 수분 클렌저 ‘클렌징 앰플’과 고함량의 클레이 성분으로 모공 속 노폐물부터 미세먼지까지 딥 클렌징해주는 ‘크림 클레이 마스크’까지 본품으로 구성됐다. ‘클렌징 앰플’은 스킨 프로바이오틱이 함유된 수분 앰플 제형이 메이크업과 노폐물을 간편하게 지워주고 피부 각질 정돈까지 한번에 케어해주는 신개념 클렌저다. 번거롭고 건조한 클렌징 워터나 무겁고 유분감이 있는 클렌징 오일과 달리 자극 없는 약산성 클렌징이 가능하다.

사진=클레어스 제공

민감성 스킨케어 브랜드 클레어스는 스크럽과 클렌저, 보습 마스크 기능을 담은 ‘유스풀 글로우 슈거 마스크’를 출시했다. 작고 매끄러운 입자의 수크로오스 알갱이는 묵은 각질을 부드럽게 제거할 수 있어 건조한 계절에 거칠어진 피부와 입술 각질 관리용으로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오일 베이스의 제품으로, 물기가 있는 피부에 적당량을 도포해 마사지하면 화장을 지우는 메이크업 클렌저로 쓸 수 있다. 또한 퀵 보습 마스크로도 활용할 수 있다. 얼굴에 바르고 약 10분 후 헹궈내면 피부가 당기거나 건조하지 않고 촉촉한 것을 느낄 수 있다. 민감한 피부에 부담을 줄 수 있는 파라벤, 설페이트, 실리콘, 알코올, 향료 등을 모두 배제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