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펭수 같은 신입사원? 채용한다 52%...인담자가 밝힌 채용 거부 이유는?

EBS 캐릭터 ‘펭수’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인사담당자들이 할 말은 하는 펭수 스타일의 신입 지원자를 채용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기업 인사담당자 422명을 대상으로 ‘펭수 같은 신입사원’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1.9%가 ‘할 말 하는 펭수 스타일의 신입 지원자를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펭수는 EBS 크리에이터 연습생으로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펭수는 거침없이 사이다 발언을 하고, '나 자신을 사랑하라'라는 등의 발언으로 어른들의 '뽀로로'통하고 있다.

최근 커리어넷에서 진행한 설문 조사에서 ‘펭수 같은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이유’로는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이 마음에 들어서(43.4%)’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요즘 젋은 층의 마음을 대변하고 있다고 생각해서’라는 답변이 32.9%를 차지했고,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감추고 눈치 보는 신입사원의 모습에 질려서(19.6%)’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반대로 ‘펭수 같은 신입사원을 채용하지 않겠다(48.1%)’고 답한 이들은 ‘제 뜻대로 안 되면 쉽게 퇴사할 것 같아서(50.7%)’를 이유로 꼽았다. ‘회사 분위기를 혼란스럽게 만들 것 같아서(26.1%)’, ‘신입사원이라고 생각하면 버릇 없는 모습인 것 같아서(21.7%)’, ‘기성세대와 어울리지 못할 것 같아서(1%)’ 순이었다.

‘펭수나 장성규와 같이 솔직 당당한 성격의 직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나’를 묻자 응답자 10명 중 8명이 ‘필요하다(79.2%)’라고 답했다. 이어 ‘매우 필요하다’ 12.1%, ‘필요하지 않다’ 8.3%, ‘전혀 필요하지 않다’ 0.5%였다.

‘인사담당자가 선호하는 신입사원 유형’으로는 응답자의 43.1%가 ‘업무 파악을 잘 하는 사원’이라고 답했다.

한편 ‘펭수 어록 중 가장 공감되는 말’을 묻는 질문에 ‘다 잘할 순 없다. 하나 잘 못한다고 너무 속상해하지 말라. 잘하는 게 분명히 있을거다. 그걸 더 잘하면 된다(39.1%)’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사진=EBS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스타필드하남, 장애예술인 위한 갤러리 오픈...‘예술에 U+5G를 더하다’展 icon더마코스메틱 토모토끼, 29일까지 연말 ‘홀리데이 프로모션’ icon직장인, 올해 남은 연차휴가 ‘평균 4.9개’...못쓴 이유 1위는 icon‘82년생 김지영’, 오늘(3일)부터 집에서도 본다! VOD 서비스 오픈 icon춘천시명예홍보대사 배우 설립 참여 리조트, 불법 용도변경 의혹 icon‘VIP’ 이상윤 여자 표예진, 장나라에 정체 들켰다…폭주 시작되나 icon성인남녀 10명 중 7명 “나는 혼족”...‘혼술’ 가장 힘들어 icon"내게 시선 고정"...박지훈, 새 앨범 타이틀곡 '360' 리릭 이미지 공개 icon갤러리아, 패션사업 본격화...해외 유명브랜드 간트·스테파노리치 론칭 icon윤석열, 특감반원 빈소 2시간 반 조문…대검 중앙수사부 인연 icon첫방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알베르토X맥긴스X샘 오취리에 쏟아지는 응원 icon‘마리텔V2’ 돈스파이크, 비주얼충격 텍사스 스모크 바비큐(ft.육즙파티) icon'5일 컴백' 크러쉬, 정규 2집서 딘과 듀엣 호흡 "모닝콜 돼 줄 것" icon레시피 받고 운세도 보고...SSG닷컴, '챗봇' 서비스로 고객소통 강화 icon‘언니네쌀롱’ 김완선, 스타일에 나이는 없다? 역시 한국의 마돈나 icon오영주 “엄친딸-금수저 오해, 내 이름 검색하면 ‘집안’ 나와” icon보건복지부 측 "박능후 강관 발언 진심으로 사과, 신속하고 세심하게 사실관계 확인할 것" icon공수처법, 문의장 예고대로 본회의 부의…與野 패스트트랙 정면 대치 icon‘걸어보고서’ 정해인, 할랄가이즈→쉑쉑버거 미식유랑기 “백종원 추종자” icon'라스' 엑소 6인 첫 예능 출격...꼰대 배틀→재계약언급까지(ft.수호몰이) icon‘사랑의불시착’ 손예진 “긍정에너지 윤세리, 웃으며 볼 수 있는 작품” icon‘슬기로운 의사생활’ 신원호 PD “평범하고, 작고, 소소한 이야기들의 힘” icon"업그레이드 비주얼"...스트레이 키즈, 8人 새 앨범 개인 티저 이미지 icon‘남산의 부장들’ 이병헌X이서민, 2020년 1월 개봉 확정! 스틸 11종 공개 icon전혜빈, 7일 비연예인 남친과 결혼식 “1년간 진지한 만남” [공식입장] icon이윤지♥정한울, 둘째 임신 소식 공개...순간 시청률 9.2% '최고의 1분'(동상이몽2) icon‘겨울왕국2’ 태연→정은지→버블디아, OST ‘Into the Unknown’ 커버 열풍 icon"액션장인→뇌블리"...마동석, '백두산'서 지질학 교수로 변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