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ITZY(있지), '2019 MAMA'로 신인상 6관왕 싹쓸이 '역시 괴물신인'

ITZY(있지)가 신인상 6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ITZY는 데뷔 171일 만에 '2019 M2 X 지니 뮤직 어워드'(2019 M2 X GENIE MUSIC AWARDS)에서 첫 신인상을 거머쥔 데 이어 연말 가요 시상식 신인상 부문을 휩쓸고 있다.

사진=2019 MAMA 영상 화면 캡처

'2019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 뮤직 어워즈'와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브이 하트비트' '2019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베트남'에서 올해 최고의 신인으로 인정받았고 지난 1일에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멜론뮤직어워드'에서 신인상을 품에 안았다.

이어 ITZY는 4일 개최된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2019 MAMA')에 참석해 존재감을 빛냈다. 교실처럼 꾸민 무대에 올라 스쿨룩 착장으로 '달라달라'와 'ICY'(아이씨) 퍼포먼스를 펼쳤다. 다섯 멤버는 하이틴 영화 주인공 같은 통통 튀고 에너제틱한 매력으로 관객을 홀렸다. 또 완벽한 칼군무와 신인답지 않은 독보적인 무대 장악력을 뽐내 올해 가요계 최고 신인임을 입증했다.

이번 '2019 MAMA'의 신인상 역시 예측한 대로 ITZY에게 돌아갔다. 리더 예지는 "올해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은 만큼 내년에 더 열심히 하는 ITZY가 되겠다. 앞으로도 지켜봐달라"고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리아는 영어로 "아직 부족하지만 ITZY를 아껴준 우리 팬분들에게 감사하다. 또 많은 응원을 보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ITZY는 데뷔 후 처음으로 개최한 해외 쇼케이스 투어 'ITZY PREMIERE SHOWCASE TOUR ITZY? ITZY!'(있지 프리미어 쇼케이스 투어 있지? 있지!)를 이어간다. 오는 8일 마닐라, 13일 싱가포르, 21일 방콕에서 팬들과 만나고 내년에는 1월 17일 로스앤젤레스, 19일 미니애폴리스, 22일 휴스턴, 24일 워싱턴, 26일 뉴욕 등 미주 지역에서 공연한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4천마일리지토스이벤트', 행운퀴즈 등장...선물 제공일은?(ft.하나카드) icon'해피투게더4' 김영철, 개가수계 아이유? “미스틱 내 음원 2순위” icon'두 교황', 바티칸에서 찍은 보도스틸 공개 기대감 UP icon‘99억의 여자’ 첫방 시청률 8.2%…‘동백꽃 필 무렵’ 흥행 이어가나 icon미니스톱, 원두커피에 넣어 즐기는 스틱형 '라떼썸’ 2종 출시 icon'기생충', 뉴욕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 영예...'아이리시맨' 작품상 icon'포드V페라리' 개봉 첫날 5만명 동원...韓박스오피스 2위 출발 icon엑소, ‘OBSESSION’ 61개국 1위! 세계적 인기 과시 icon리버풀, '머지사이드더비' 에버턴 5-2 완승...EPL 개막 15경기 무패행진 icon고준희, 뷰티 예능 ‘핑크페스타’ MC 발탁…왕홍 호흡 icon'겨울왕국2' 916만 돌파+韓박스오피스 1위...애니 최초 '쌍천만' 눈앞 icon뮤지컬 '빅피쉬' 10분 컷 미리보기...밀리의 서재 도슨트북 출간 icon‘스토브리그’ 남궁민VS오정세, 갑과을 관계? 폴더 인사에도 ‘꼿꼿’ icon'스타워즈' 데이지 리들리vs애덤 드라이버, 액션 스틸 공개...시퀀스 탄생 비결은? icon'올리브영 메디힐' 캐시슬라이드 "ㅇㅇㅅㅇ" 초성퀴즈 정답은? icon타임스퀘어, 경품-게임-공연까지 즐기자! ‘올 뉴 타임스퀘어’ 이벤트 실시 icon'라스트 크리스마스' 에밀리아 클라크, 노래 실력甲?...비하인드 스토리 大방출 icon'시동', 여기가 케미 맛집!...박정민→정해인 캐릭터 매력포인트 3 icon방탄소년단-박나래-손흥민, ‘소비주역’ Z세대가 열광하는 셀럽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