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위쳐' 헨리 카빌, 비주얼 극강 괴물사냥꾼...캐릭터 포스터 공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위쳐’가 캐릭터들의 강렬한 비주얼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위쳐’는 엘프, 인간 그리고 괴물이 함께 사는 암흑의 시대를 배경으로 냉혹한 위쳐 게롤트(헨리 카빌)와 특별한 능력을 가진 왕족 시리(프레이아 앨런) 그리고 마법사 예니퍼(아냐 칼로트라)가 거대한 재앙과 맞닥뜨리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에 공개된 게롤트, 시리, 예니퍼 세 인물의 포스터는 각자 다른 신비한 눈동자가 가장 먼저 시선을 잡아 끈다. 어둠의 시대, 다른 종족이지만 하나의 운명 아래 만나게 되는 이들이 거대한 재앙에 맞서 어떤 장대한 이야기를 펼쳐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맨 오브 스틸’의 헨리 카빌은 돌연변이 과정과 여러 가지 실험을 거쳐 탄생한 괴물 사냥꾼 위쳐 게롤트로 분했다. 평소 원작 ‘위쳐’의 팬이라고 밝혀온 헨리 카빌은 인간으로부터 두려움과 멸시를 받는 게롤트의 냉소적이고 어두운 이면을 깊이 있게 그려낸 것으로 알려졌다.

‘우주 전쟁’ ‘인투 더 배드랜즈’의 프레이아 앨런은 신트라 왕족의 유일한 혈육인 시리 역을 맡았다. 프레이아 앨런은 “엄청난 상실을 겪었지만 용감하고 복잡한 아이”라고 시리를 설명해 어린 소녀가 겪는 모험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ABC 살인 사건’ ‘원더러스트’의 아냐 칼로트라는 신비롭고 강력한 마법사 예니퍼로 분해 게롤트에게 지지 않는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더하고 있는 ‘위쳐’는 12월 20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강한나, 일상 속 공격에 ‘귀피를 흘리는 여자’ 변신 icon'스타워즈'→'블랙위도우', 2020년 극장가 '슈퍼 여전사' 기대작 4 icon귀여워서 어떻게 먹어? 서울디저트페어, 제철맞은 '딸기전' icon김철민, 펜벤다졸 복용 근황 “내일 검사결과 나온다” icon스타쉽·울림·에잇디, '프듀' 안준영 PD 등에 접대...인과관계는 미확인 icon레드벨벳 조이, '겟잇뷰티' 뷰라벨 페이스 오일 검증! 라벨 향한 의욕충만 icon한불모터스, 푸조·시트로엥·DS '겨울맞이 서비스 캠페인'...무상점검 실시 icon뮤지컬 '위윌락유', 亞투어 이어간다...日 도쿄에서 시작 iconBTS·트와이스·폴킴 등 '골든디스크' 본상 후보...강다니엘·X1 등 신인상 후보 icon타다 금지법, 국회 국토교통위 예결…본회의만 남았다 icon'눈의여왕4', 출구無 개성만점 캐릭터 열전...4인4色 예고편 공개 icon공차, 2초에 하나씩 팔리는 인기 탓?...‘2020 공차 다이어리’ 증정 조기 종료 icon'웃는 남자' 뉴캐스트 이석훈, 1분 M/V 공개...가창력 폭발 icon엠넷 측 "'프듀' 전 시리즈 조작논란, 공소장 확인 후 입장낼 것"(공식) iconNCT 127, 단독콘서트 실황 비디오 발매...포토북까지 풍성한 구성 iconSK 박종훈, '2019 사랑의 골든글로브상' 영예...야구계 기부천사 입증 icon"붉은색 오로라를 알아?" 영화 '눈의 꽃' 감성자극 포스터·예고편 공개 icon아임오, 소녀들에게 온정을...생리대 3만장 기부 icon전현무·설현, SBS '가요대전' MC 호흡...케미 어떨까? 기대 icon최민식·류준열·설경구·김남길, 씨제스 배우 2020년 극장가 점령 예고 icon컴백 박지훈 "메이=존재하는 이유, 익명방 출몰하면 안 믿어" icon효린 'Let it go'로 여는 강원 고성군 '크리스마스 페스티벌' icon‘겨울왕국2’ 932만 돌파, 주말 ‘쌍천만’ 카운트다운...안나·엘사 韓점령 icon'나혼자산다' 이장우, 요섹남 '이장금'표 족발 맛은?...한지상·민우혁 깨방정 예고 icon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 "'프듀' 안준영 PD에 술접대 사건과 무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