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편스토랑’ 돈스파이크 ‘돈스파이’, 2대 출시메뉴 탄생...이름부터 히트각

'신상출시 편스토랑'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가 우승을 차지, 2대 출시메뉴에 선정됐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이다. '우리 쌀'을 주제로 한 첫 대결에서 이경규의 '마장면'이 우승을 차지, 폭발적인 화제 속에 전국 편의점에 출시됐다.

6일 방송에서는 건강한 ‘우리 밀’을 주제로 한 신상메뉴 출시대결 마지막 편이 공개됐다. 이경규, 이영자,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 돈스파이크는 각각 개성과 노력이 담긴 최종메뉴를 내놓았다.

앞서 이경규는 베트남에서 찾은 ‘프라이드 바나나’를 야심차게 선보였지만 예상 밖 혹평을 받았다. 반면 김나영은 아이와 엄마가 함께 먹을 수 있는 짜장면 ‘짜짜면’을 개발, 극찬을 받았다.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이영자, 정일우, 진세연, 돈스파이크의 최종메뉴가 공개됐다.

먼저 첫 대결 준우승자인 실력자 정일우는 감자 옹심이와 감바스를 합친 ‘옹바스’를 개발했다. 창의적인 메뉴였으나 옹심이의 퍽퍽한 식감 탓에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진세연은 소울푸드인 부대찌개를 활용한 ‘불부짜(불닭 부대찌개 짜글이)’를 선보였다. 요리실력이 늘었다는 칭찬을 들으며 다음 메뉴개발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우리 밀 뇨끼면 볶음에 닭가슴살 커틀릭을 더한 이영자의 ‘우리 밀 유럽여행’은 이원일 셰프로부터 “바질향부터 식감에 이르기까지 욕심이 난다”는 극찬을 들었다.

쟁쟁한 메뉴들 중 우승을 차지한 것은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였다. 우리 밀로 만든 파이 속을 돈스파이크가 좋아하는 고기로 꽉 채운 메뉴였다. 돈스파이크는 SNS에 100인 시민 시식회를 공지했고, 이들의 의견을 더해 ‘돈스파이’ 맛을 업그레이드했다. ‘돈스파이’를 맛본 메뉴 평가단은 "미국인이 만든 줄 알았다" “식감부터 맛까지 완벽하다” “미쳤다” "편의점 메뉴로서 희소성이 있다"며 극찬을 쏟아냈다.

4인 메뉴평가단 중 이영자, 김나영이 각각 1표씩 얻은 가운데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가 2표를 획득하며 ‘신상출시 편스토랑’ 2대 메뉴 출시 영광을 거머쥐었다. 첫 도전임에도 ‘육통령’다운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며 우승을 차지한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는 방송 다음날인 바로 오늘(7일) 전국 해당 편의점에서 출시된다. 매주 금요일 밤 9시45분 방송.

사진=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