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그것이 알고싶다' 손차장 죽음, 김기자 기사 원인?...관계자 "인사이동 요구"

기사 하나로 17년간 일했던 사람이 목숨을 끊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기자의 역할이 대두되는 현 시점에서 사이비 기자, 어뷰징 기사 등 언론 문제에 대해 다뤘다. 대구 패션 건물에서 17년간 일했던 손차장이 변을 당했다. 환경미화원은 “차 안에 있었다. 차 유리를 만지니 뜨끈했다”고 전했다. 차 율는 선팅을 한 게 아니라 검게 그을려 있었다. 환경미화원은 “그 생각만 하면 얼마나 힘들지 모른다”고 그날을 회상했다.

손차장은 왜 자신의 일터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걸까. 손차장 아들은 “하나뿐인 가족인데 그렇게 돼 믿지 않았다. 블랙박스도 다 확인했는데 극단적 선택인걸 그때서야 알았다”고 말했다. 유서 대신 아버지가 남긴 게 있었다. 아들은 “기자한테 마지막으로 보낸 문자가 있었다”고 공개했다. 그 문자엔 ‘펜을 든 살인자’라는 글이 있었다.

손차장의 죽음이 기자와 어떤 관계가 있을까. 김기자는 2017년 손차장과 관련된 두 건의 기사를 작성했다. 갑질이 도를 넘었다는 제목의 기사 내용은 손차장이 특정업체에 대관 특혜를 줬다는 것이었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손차장은 비난받아 마땅했다. 기사는 아들마저 의심하게 만들었다. 이 기사로 대구시는 물론 패션 센터 모두 난리가 났다. 기사가 나고 4일 뒤 김기자가 손차장에게 전화를 했다. 기자는 “형사고소를 하든지 법원에 가든지”라며 손차장에게 말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패션센터 관계자는 “기자가 손차장 인사 이동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도대체 김기자는 손차장 문제에 집중한 걸까. 관계자는 “기자가 집요했고 강경하게 했다. 대관 안 해준 것에 대한 불만 같았다”고 말했다. 김기자가 자신이 아닌 업체의 행사를 잡아주라고 센터에 부탁했고 일정이 맞지 않자 협박했다는 것이었다. 손차장은 첫 번재 기사 후 김기사를 상대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었다.

하지만 두 번째 기사가 나오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센터 전체로 문제가 확산되자 센터도 흔들렸다. 아들은 “이게 기자만의 문제가 아니고 아무도 아버지를 도와주지 않았다”며 호소했다. 그리고 손차장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차에는 비닐에 담겨진 은행통장이 있었다. 통장을 둔 건 기자가 말한 비리를 해명하려고 남긴 것으로 보였다. 김기자는 손차장 사건으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풀려났다.

김기자는 “오보 아니다”며 “기자 27년 했다. 제가 내용도 모르고 사실 확인도 안하고 보도를 하겠는가”라고 했다. 통장에 대해선 “손차장 일 있고 난 뒤에 사실확인서만 제보자에게 받았다”고 전했다. 손차장이 뇌물을 받았다는 구체적인 증거는 없었다. 제보자 중 한 명은 김기자에게 대관 부탁을 했던 업체 사람이었다. 김기자는 손차장 사건으로 사표를 내고 기자 생활을 그만 뒀다. 그는 “내 아까운 명예가 다 날아가버렸다”고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씨름의 희열' 윤필재, 박정우 빗장걸이로 제압...태백 최강자 입증 icon'씨름의 희열' 태백 박정우, 홍보영상 주인공 화제...실업 입단 4년만 장사 등극 icon'개콘' 에일리, 신곡 홍보 등장 "오늘(7일)부터 전국콘서트 시작" icon박항서 베트남, '동남아시아게임' 캄보디아전 전반 3-0 리드...결승 진출 눈앞 icon'귀피를 흘리는 여자' 강한나, 결혼식장서 파혼 선언 "내가 나를 구해야하니까" icon유튜버 보겸, 'bk love' 2차 이벤트 진행...남은 4천만원 나눔 방법은? icon엑소 카이, 19금 발언 위기 "팬티 안에 두글자?"...교실 초토화 폭소 (아는형님) icon'귀피를 흘리는 여자' 강한나, 직원 고함에 피 폭발...퇴사 생각ing icon엑소 첸, 디오·시우민 군생활에 "대기실 넓어져서 허전" (아는형님) icon'아는형님' 수호, 엑소 외모 순위 1위에 "바로 나!"...찬열 꼴등 선정 icon'아는형님' 카이, '엑소라지 케이' 강호동에 깜놀 "이게 나야?" 폭소 icon'롤 격전', 오늘(7일) 게임 시작 불가 현상..."빠른 시간 내 정상화 노력" icon'도레미마켓' 이해리, 이효리 '깊이' 받쓰 한번에 정답?...강민경 "진짜 일냈다" icon'사풀인풀' 조윤희, 조유리에 일침 "윤박·오민석 중 누굴 선택할까? 너도 당해봐" icon토트넘 손흥민, EPL 번리전 선발 출격...4시즌 10골 달성 노린다 icon'그것이 알고싶다' 환경기자, 기사無+명함만 존재...언론사 대표 "그걸 다 믿는게 문제" icon'그것이 알고싶다' 팩트체크·어뷰징, 韓언론과 포털사이트 관계 icon'동치미' 선우은숙, 이영하 이혼 이유 공개 "女동료 양다리...사실 알고 싸우게 돼" icon'동치미' 채영인 "남편 몰래 남사친 전화번호→女이름 변경" icon'전참시' 홍진경, 청송 달기약수터 물맛에 "피비린내 나는데?" 의심 icon'전참시' 양식파 제이쓴, 홍현희 파김치+김치밥 외면...팬케이크♥ 폭발 icon손흥민 1골1도움 폭발...토트넘, EPL 번리전 전반 3-0 종료 icon‘전참시’ 이영자X홍진경, 청송 과수원원정대→홍현희 김장 대란 icon‘복면가왕’ 만찢남, 6연승 앞두고 “최악의 컨디션” 비상 icon[오늘날씨] 서울 및 경기도 건조특보…내일(9일) 비 소식 iconTOO 측, 한준 최종명단 제외 “무단이탈 및 불미스러운 스캔들” [공식] icon‘놀면뭐하니’ 유산슬, ‘굿바이 콘서트’ 신청 오픈…괴물신인 파격행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