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당나귀 귀’ 김용건, 하정우-차현우 기승전아들 자랑 “곰탕도 끓여줘”

김용건과 원조 갑 심영순의 만남이 전격 성사됐다.

8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에서는 김용건이 심영순의 집을 찾아 김장을 하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심영순은 혼자 사는 김용건에게 김치를 선물해주겠다며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훈훈한 덕담과 근황 토크가 오가던 중 김용건은 전날 하정우, 차현우 두 아들 그리고 예비 며느리 황보라와 함께 식사를 했다고 전했다. 특히 하정우가 끓인 곰탕으로 식사를 했다고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이런 가운데 심영순은 “혼자 살면 외롭다”면서 갑자기 결혼 예찬론을 펼치는가 하면 포장된 김치 선물을 고대했던 김용건에게 “일 안한 사람은 못 가져간다”는 등 급 태세 전환으로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후 배추 60포기, 무 40개가 쌓여 있는 김장 현장으로 끌려간(?) 김용건은 “내일 허리가 아프겠다”면서 미리부터 걱정했고, 아니나 다를까 8시간 내내 이어진 마라톤 김장 지옥에 결국 파김치가 되어버렸다는 후문.

공개된 사진 속 앞치마를 차려입고 열심히 무채를 썰고 있는 김용건과 바로 옆에서 일대일 김장 수업에 들어간 심영순의 매콤살벌한 투샷이 웃음을 자아낸다. 과연 한식 대가의 일일 제자가 된 김용건이 일흔넷의 첫 김장 도전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를 증폭시킨다.

한편, 이날 김장 이후 실제로 며칠간 앓아 누웠다는 김용건은 김수미와 심영순 중에서 “누가 더 무섭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망설임 없이 한 명을 꼽았고, 녹화 현장에서 방심하고 있던 최현석 셰프 역시 같은 질문을 받아 두 사람이 과연 어떻게 답변했을지에도 호기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식 대가 심영순의 수제자가 된 김용건의 매콤살벌한 인생 첫 김장 도전기는 오늘(8일) 오후 5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정법in순다열도’ 병만족 생존 종료! 동시간대 예능시청률 1위 ‘유종의 미’ icon‘사랑의불시착’ 현빈-손예진, 같은 공간 다른 매력…4人 메인포스터 icon‘SBS 인기가요’ 엑소(EXO), 신곡 'Obsession' 컴백무대 찢는다 icon‘1박2일’ 시즌4, 新 멤버+시그니처 미션=환장의 케미 icon'두번은 없다' 박세완x곽동연, 깜짝 입맞춤에 약혼자 행세까지...시청자 관심폭주 icon‘뭉쳐야찬다’ 신태용VS안정환 “지저분하게 해!” 사활 건 승부 icon조이그라이슨, ‘홀리데이 캠페인’...핸드백·이어링 선봬 icon‘양식의양식’ 백종원 긴장시킨 최강창민? 스테이크 요리 대결 icon‘언니네쌀롱’ 함소원♥진화, 메이크오버로 되찾은 신혼? 멜론 눈빛 icon‘씨름의 희열’ 심장쫄깃 명승부 연속...2040 시청자 매료 icon강하늘-공효진, 브랜드평판 1‧2위…‘99억’ 조여정 대세 이어간다 icon인터파크, 롯데카드와 제휴카드 선봬···출시기념 이벤트 풍성 icon김재환, 미니2집 Day&Night 티저이미지 공개...절제된 섹시美 icon‘슈돌’ 도경완 아들 도경완? 장윤정 새 가족 합류(ft.도장부부) icon‘사람이좋다’ 곽정은, 다니엘 튜더 논란?→편집없이 재방송 icon가심비 열풍! 과일도 ‘프리미엄’ 전성시대 icon따끈따끈 군고구마 계절! 퍼밀, 동굴숙성 ‘호박고구마’ 출시 icon‘귀피를 흘리는 여자’ 강한나, 직장인의 반란? 사이다 엔딩…공감대↑ icon‘전참시’ 홍현희♥제이쓴 부부방송단, 식성은 달라도 케미는 환상 icon‘집사부일체’ 뉴질랜드, 연예인 사부 정체 힌트는 ‘경비행기’ icon‘초콜릿’ OST 세 번째 주자는 정진우…하지원X윤계상 메인테마 icon‘선녀들’ 한고은, 역사 지식 대방출 “설민석이 두 명인 느낌” icon‘초콜릿’ 장승조, 자격지심에 흑화 시작? “내 수술은 틀리지 않았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