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손흥민 '원더골' vs 수아레스 '백힐골', 같은날 터진 '푸스카스상'급 득점쇼

손흥민과 루이스 수아레스가 ‘푸스카스상’ 경쟁을 펼칠까.

로이터=연합뉴스

8일 0시(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에서 토트넘이 번리에 5-0 승리를 거뒀다.

이날 토트넘 페널티 박스 근처부터 치고 달린 손흥민은 번리 수비수 8명 정도를 제치고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경기 후 조세 무리뉴 감독도 손흥민을 브라질의 축구 영웅 호나우두와 비교하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의 이 골은 내년 푸스카스상의 강력한 후보로 거론됐다. 같은 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 바르셀로나의 루이스 수아레스도 역대급 골을 기록했다.

수아레스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스페인 라리가 15라운드 마요르카전에서 전반 42분 백힐(발뒤꿈치) 슛으로 상대 골키퍼를 꼼짝 못하게 했다. 팀은 이 골을 포함해 5-2 승리를 거뒀다.

백힐을 하기엔 거리가 있었고 정면이 아닌 사이드에서 슛을 쐈기 때문에 수아레스의 이번 골은 푸스카스상급이었다. 특히 수아레스가 쉬운 골은 넣지 못하고 어려운 골만 넣는다는 걸 이번에도 보여줬다.

누리꾼들은 두 골을 두고 어떤 골이 더 넣기 힘든지 갑론을박하고 있다. “수아레스 골이 더 멋있다” “백힐 골은 어떻게 하면 가능하냐” 등 수아레즈에 한 표를 던진 이들도 있었으며 “수비수 몇 명을 제친 지 확인해봐라” “손흥민 골은 메시같다” 등 손흥민의 골에 점수를 더 준 누리꾼들도 있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노스페이스, 겨울 멋쟁이 매혹 ‘눕시다운 컬렉션’ 3종 제안 icon[현장] ‘사랑의불시착’ 서지혜 “북한 사투리, 촬영 두달 전부터 수업 받아” icon방탄소년단, 래퍼 故 주스 월드 추모행렬 동참 "Rest In Peace" icon'SBS 가요대전' 트와이스, 심쿵 3차 티저 공개 "직캠 안 보는 사람 안 놀아~" icon[현장] ‘사랑의불시착’ 현빈X손예진 “열애설? 웃어넘긴 일…작품 선택에 지장無” iconCOS, 연말연시 기념 ‘어라운드 더 테이블’ 영상공개 icon'동상이몽2' 이상화, 강남 길들이기 시작...세가지 '빨간맛' 코스 궁금증↑ icon[현장] ‘사랑의불시착’ 김정현, 1년만에 드라마 복귀 “건강 많이 좋아져” icon심재철,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선출 "당 위해 헌신...'4+1' 다시 협의 요구" icon듀이트리, 남성 스킵케어 ‘얼티밋 에너지 올인원 기프트세트’ 출시 icon‘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X허정민, 화끈한 로맨스 男男커플 케미 전격탐구 icon[현장] ‘사랑의불시착’ 손예진-현빈 “출연 결심한 이유? 박지은 작가 대본” icon‘VIP’ 장나라-이상윤-표예진, "네 옆에 있을게" 파장 몰고올 이번주 관전포인트 icon엑소, 컴백 일주일만 가요계→예능까지 사로잡은 '8년차 저력'(ft.엑스엑소) icon'길길이 다시 산다' 심혜진, 김한길♥최명길과 제주 여행...눈물 글썽인 사연은? icon[종합] ‘사랑의불시착’ 현빈X손예진, 열애설 대신 로맨스→新로코맛집 탄생 iconFT아일랜드 이재진, 1월 첫 단독팬미팅 개최...군입대 전 팬 만남 의미↑ icon[포토] '사랑의불시착' 로코 맛집? 바로 여기~ icon[포토] ‘사랑의불시착’ 현빈X손예진 “다시 호흡을 맞추고 싶었다” icon병무청, 오늘(9일) 내년도 현역병 입영일자·부대 발표...상근에비역은? icon[포토] ‘사랑의불시착’ 서지혜, 북한 맵단녀? 강렬한 레드 코트 icon강추위에도 예쁨 주의보...센스있는 혜리 공항패션 icon뮤지컬 '미스트', 1월 18일 정식 개막...김종구·정원영·안재형 등 캐스팅 icon홈초이스, '2019 VOD 어워즈' 경품 이벤트...영화·방송 최고 흥행작은? icon‘비디오스타’ 이하늘, 연예계 취미부자? 장희웅 “방이 낚시가게 수준” icon알바천국, 피자헛 신상피자 시식단 모집...'꿀알바' 인기폭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