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크러쉬 "새 앨범 테마는 하루, 3년간 일기에서 힌트 얻었다"

크러쉬가 정규 2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12곡으로 가득 채워진 크러쉬의 신보 테마는 앨범명 'From Midnight To Sunrise'에서 알 수 있듯 '하루'다.  

지난 5일 크러쉬가 약 5년 6개월 만에 선보인 두번째 정규앨범이 발매됐다. 강남의 한 카페에서 앨범 발매에 앞서 라운드 인터뷰를 통해 크러쉬와 만났다.

그는 "긴장이 많이 되고 설레기도 한다. 만감이 교차하고 있다. 3년이라는 기간에 걸쳐서 완성한 앨범이라 소중한 앨범이다. 첫곡부터 12번까지 시간적인 배경을 담고 있다. '하루'라는 테마안에서 시작과 끝을 담아낸 스토리텔링이 담겼다"고 했다.

크러쉬는 'Alone(얼론)'과 'With You(위드 유)'로 더블 타이틀곡을 내세웠다. 이외에도 이번 앨범에는 'From Midnight To Sunrise', 'Wake Up(Feat.딘)', 'Wonderlust (Feat. 밴드 원더러스트)', '티격태격 (Feat. DPR LIVE)', 'Sunset', 'Butterfly', 'Ibiza', 'Cloth', 'Sleep No More', '잘자 (Feat. 자이언티)'까지 총 12트랙이 수록됐다.

"'얼론'은 내가 지치고 힘들고 외로웠을 시기에 음악을 들으면서 위안을 받고 치유가 된 것처럼 제 노래로 누군가를 위로할 수 있는 뮤지션이 되고 싶었다. 그래서 만든 노래다. 위로라는 테마를 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하고 싶었다. '위드 유'는 배우 이제훈과 이주영씨가 출연해줬다. 자비없는 사랑, 영원을 약속할 수 있는 만큼의 큰 사랑을 약속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크러쉬는 더블 타이틀곡의 공통점을 '90년대 알앤비'로 꼽았다. "90년대 알앤비는 기승전결이 너무 확실하다. 90년대 음악들은 기승전결이 확실하고 드라마와 메시지가 확실하다고 생각한다. 지금 시대에 나오는 악기 소스들과도 사운드 매력이 다르다. 90년대 음악을 고집하고 있는 아티스트 기린씨가 있다. 이번 작업하면서 그분께 조언도 많이 들었다."

그가 90년대 음악만큼 빠진 것이 바이닐(LP) 수집이다. "LP를 취미로 수집한 지 3년 정도 됐다. 5000~6000장 정도 있고 가장 좋아하는 것들 30개는 따로 정리해뒀다. 디지털 시대에서 아날로그 스타일의 음악을 접하는 것이 큰 매력이었다. 그때의 문화들에 궁금증을 가지면서 점차 과거로, 더 흑인 음악들을 찾아서 듣게 됐다. 이번 앨범에도 아날로그한 어쿠스틱한 사운드의 음악이 배치돼 있다."

이러한 아날로그 감성은 그의 앨범 자켓에도 반영됐다. 가사집 자체를 자신의 자필 글씨와 그림으로 가득 채웠고, 곳곳에 코멘트도 적어뒀다. '일기'라는 형식과 '아날로그'가 결합된 셈이다. "이 앨범을 3년동안 준비하면서 일기 안에서 많은 힌트를 얻었다. 코멘트도 하나하나 고심하면서, 정성스럽게 일기처럼 잘 녹여내기 위해서 노력했다. 색다른 경험이었다." 

'하루'가 테마인 만큼 트랙이 시간 순으로 배열됐다. 크러쉬는 "'선셋' 같은 경우는 해질녘에 직접 보면서 녹음을 했다. '슬림 노멀'이라는 트랙은 달에 대한 이야기이다. 환하게 떠있는 달을 보면서 외로이 녹음을 하기도 했다. 그런 무드들이 맞아 떨어졌던 것 같다 그래서 시간적인 배경이 확실하게 묘사가 돼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본다"고 포인트를 짚었다.

'웨이크 업'의 경우는 이른 아침에 새벽 7시 해가 완전히 뜨지 않은 아침에 들었으면 좋겠다고 추천했다. 앞서 크러쉬는 '웨이크 업'에 대해 "아침에 일어나지 못할 때 이 음악이 모닝콜이 되어 깨워주고 싶었다. 하루의 시작을 보듬어 주는 음악"이라고 설명하며 딘과 전화연결을 하기도 했다.

정작 자신의 알람 소리도 시끄러운 자명종 소리라는 크러쉬는 기자로부터 감미로우면 아침부터 릴렉스 돼 일어나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다. "'웨이크업' 첫 가사가 '굿모닝. 일어나야할 시간이야'이다. 단순하게 일어나라는 느낌보다 아침에 일어나기 힘든 사람들에 이 하루의 시작을 응원하는 의미다. 마치 차나 커피처럼 따뜻한 응원으로 당신의 하루 시작을 응원하겠다는 메시지다."

새벽을 가장 좋아했던 크러쉬는 최근에는 아침형 인간이 되고 있단다. "새벽 1시부터 4~5시까지 시간에는 오로지 내 자신한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라고 생각했다. 근데 최근에 건강이 걱정도 되서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들이고 있다. 그게 너무 좋더라. 햇살한테 칭찬 받는 느낌이라 아침을 선호하게 됐다.

진정성 있게 담아낸 시간대는 7번 트랙의 '선셋'부터 12번 트랙까지다. 저녁으로 접어들면서 내 3년간의 경험을 통한 이야기를 서슴없이 담아낸 노래들이다. 그 시간대가 가장 좋은 것 같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사진=피네이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②] 크러쉬 "'도깨비' OST, 부담감 때문에 무대서 공황상태에 빠지기도" icon롯데百, 팝업스토어 오픈...크리스마스 인테리어 소품 한 자리에 icon심재철-김재원, 패스트트랙 정국 변수? 법안 상정 보류 icon‘아이돌룸’ CIX, 알고 보면 유교 그룹? "치킨 닭다리 2개 다 리더 BX몫" icon손흥민, EPL 번리전 팬 투표 '최우수선수' 선정...원더골 클래스 입증 icon시민 손으로 꾸린 '굿닥터' '멕베스'...서울시극단 '나의 바람을 무대로' 프로젝트 icon초록마을, 오늘(9일)만 초성퀴즈 이벤트 진행...정답자 전원 3천원 쿠폰 지급 icon‘개는훌륭하다’ 1인 가구 분리불안 반려견 교육법 공개 icon11번가, 크리스마스·연말맞이 '선물 기획전' 진행....1000여개 상품 총망라 icon롱패딩→뽀글이·숏패딩·페이크퍼...아우터 선택지 多채로운 올겨울 icon달콤커피, '페이코 할인 프로모션' 실시...신메뉴 등 30% 할인혜택 icon알바천국, 피자헛 신상피자 시식단 모집...'꿀알바' 인기폭발 icon‘비디오스타’ 이하늘, 연예계 취미부자? 장희웅 “방이 낚시가게 수준” icon'나심비' 소비 트렌드 저격, 맛있닭 닭가슴살 라인업 다양화 7500만팩 돌파 icon홈초이스, '2019 VOD 어워즈' 경품 이벤트...영화·방송 최고 흥행작은? icon젊은 전통음악가 집단 '4인놀이', 영상 결합한 아트콘서트 개최 iconCL(씨엘) 향한 글로벌 팬들의 관심...'+DONE161201+' 팬버전 뮤비까지 등장 icon'유령을 잡아라' 지하철 유령, 광기어린 미소로 문근영과 대치! 일촉즉발 icon정세운, '음악당'서 달달 러브송 공개...김희철 특급 칭찬까지 icon무신론자도 울어버린 영화 '프란치스코 교황', 2만관객 돌파 꾸준한 상승세 icon아이소이, '김문정은 왜 이 회사를 10년째 다닐까' 브랜드북 출간...마케팅 비법 소개 icon전소미x메튜 부녀출연 '정글의 법칙', .태평양서 조난? '14일 첫방' icon위즈위드, 9일부터 일주일간 브랜드위크 실시 각종 할인혜택 팡팡 icon신예 이진하, 허밍어반스테레오 MV서 신비로운 분위기 '주목' icon'연애의 참견2' 주우재, 박차고 일어나게 만든 '슈퍼을' 남친의 짠내폭발 연애담 icon[인터뷰] 자유의 여신 조진주, 초심으로 바이올린 들다 icon[시리즈 인터뷰①] UBC ‘호두까기인형’ 품은 차세대 발레★ 임선우 icon[시리즈 인터뷰②] UBC ‘호두까기인형’ 품은 차세대 발레★ 서혜원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