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크러쉬 "'도깨비' OST, 부담감 때문에 무대서 공황상태에 빠지기도"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크러쉬는 이번 앨범에서 '고막남친'X'고막남친' 조합을 완성하기도 했다. 데뷔 최초로 딘과 듀엣을 시도했고, 자이언티와는 4년만에 재회했다.

크러쉬는 딘과의 작업은 얼굴 한번 보지 못한 채 이뤄졌지만, 결과는 만족한단다. "그 음악에 딘의 목소리가 절실하게 필요했다. 크러쉬와 딘이 만났을 때 어떤 하모니를 만들 수 있는지에 대해서 기대감을 충족시켜주는 측면에서 협업하게 됐다.

같이 만나서 한 작업은 아니다. 편곡은 어느 정도 끝내고 딘 부분은 딘이 녹음해서 보내줬다. 순조롭게 메일로 진행했다. 서로 바빠서 얼굴을 못 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로와의 밸런스와 하모니를 잘 알고 있어서 완성도 있게 나왔다."

자이언티와 작업한 '잘자'는 반려견을 바라보며 쓴 곡이다. "내 반려견이 6살이다. 동고동락하면서 이 친구와 교감을 많이 하고 있다. 제 삶의 원동력이다. 강아지가 자는 모습이 편안해보였다. 이 강아지를 보면서 썼지만, 먼 훗날 가정을 꾸리고 2세를 낳았을 때 아들에게 아빠가 음악가였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 그걸 음악으로 들려주는 게 맞겠다 싶어서 만들게 된 노래다."

그러면서 크러쉬는 "자이언티 형이랑 작업하면서도 그런 이야기를 많이 했다. '잘자'라고 이야기하는게 누구나한테 잘자라고는 할 수 있지만 특별한 대상을 찾아보자는 접근이 있었다. 그런 포인트와 키워드가 나온 것 같다"고 비화를 전했다.

크러쉬는 자이언티와 7년째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무명시절 언더에서 활동하던 크러쉬가 자이언티에게 자신의 음악을 보내면서부터 두 사람의 인연은 시작됐다. 현재는 같은 피네이션 소속이기도 하다.

크러쉬는 "서로 바쁘다는 핑계로 자주 못 보고 연락도 잘 못 했는데 이번 작업을 계기로 연락 자주 했다. 오랜만에 만나도 어제 만난 사람 같다. 형이랑도 4년만의 작업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둘이 서로 어떤 방식으로 목소리를 내야하는지 잘 파악하고 있었다. 되게 행복한 분위기에서 작업한 것 같다"고 흐뭇해했다.

크러쉬는 지난 7월 현재 소속사 페이이션과 전속계약을 맺으며 싸이와 함께하고 있다. 싸이와 평소 친분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무엇보다 대화가 잘 통했단다.

"싸이 대표님은 대화가 잘 통하는 분이다. 계약 문제를 하기 위해 만난 것은 아니고 편하게 만났는데 방향성이나 새로운 도전에 대해서 많은 조언과 응원과 격려를 해주셨다. 되게 자연스럽게 계약을 하게 됐다. 꼼꼼하고 세심하신 분인 것 같다.

작업 환경이 달라진 것은 아니다. 원래 작업실에서 작업하고 음악을 만드는 부분에 대해서는 큰 변화가 없다. 회사 옮기면서 큰 동기 부여가 됐다. 굉장히 많은 지원을 해주셔서 저한테는 큰 동기가 되고 있는 것 같다. 신생이라 불안한 것은 없었다."

회사도 옮기고, 생활 습관도 바꿔가면서 크러쉬가 지향하고 있는 미래는 '음악인으로서 건강하게 오래 활동하는 것'이다. 크러쉬는 "이번 앨범이 내 음악 인생의 2막을 여는 앨범이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이 앨범을 통해서 제가 많은 것들을 경험하고 나아가서 발전할 수 있는 뮤지션으로 성장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바랐다.

"최근 조금 더 무르익어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많다. 20대는 열정 가득하고 패기 넘치고 욕심 많았던 감정들이 음악 안에 담겨져 있다고 생각한다. 불과 2-3년 전에 발표한 노래를 지금 들으면 힘이 많이 들어간게 느껴진다. 잘 해야한다. 난 잘하는 뮤지션이라는 강박이 느껴진다. 그것보다 더 넓게 보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들려주고 싶다. 그러면서 30대가 넘어가도 영함을 유지하고 싶고 자유분방하고 싶고 많은 사람들과 공감할 수 있었으면 한다.

그러면서 크러쉬는 자신을 대중에 각인시킨 드라마 '도깨비' OST '뷰티풀'과 관련해 "너무 소중하고 감사한 노래인데 이 노래를 처음 발표하고, 사랑이 점점 커지다보니 부담감도 커졌다. 그 노래를 부를 때 굉장히 공황상태에 빠지기도 했다. 부담감이 커지더라. 지금은 효자라서 무반주로도 불러 제끼지만(웃음)"이라며 웃었다.

"과거의 나를 돌아보면 많이 경솔했던 것 같다. 지금은 내 노래를, 내 음악을 많은 사람들한테 들려줄 수 있다는 것에 대해 감사함을 느낀다. 팬분들이 교감해주고 눈물흘리는 모습 보면 음악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뮤지션으로서 잊혀지는 두려움보다 무대에 서지 못하는 상황이 더 안타깝다. 시간 나실 때 다른 것보다 이번 내 앨범을 첫번째 트랙부터 12번까지 정주행을 해봐주셨으면 한다. 스토리텔링과 여러 장치들이 앨범을 들으면서 그런 재미를 즐겨보시면 뿌듯할 것 같다."

사진=피네이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서울문화재단, 예술축제 20억 규모 지원...이달 말까지 접수 iconU2 내한공연 중 전광판 등장 서지현 검사 "현실 무겁지만 씩씩하게 복귀할 것" icon호텔=인생샷 성지? 화려한 크리스마스 장식 찾아 성지순례 떠나자 icon롯데百, 팝업스토어 오픈...크리스마스 인테리어 소품 한 자리에 icon심재철-김재원, 패스트트랙 정국 변수? 법안 상정 보류 icon‘아이돌룸’ CIX, 알고 보면 유교 그룹? "치킨 닭다리 2개 다 리더 BX몫" icon손흥민, EPL 번리전 팬 투표 '최우수선수' 선정...원더골 클래스 입증 icon시민 손으로 꾸린 '굿닥터' '멕베스'...서울시극단 '나의 바람을 무대로' 프로젝트 icon초록마을, 오늘(9일)만 초성퀴즈 이벤트 진행...정답자 전원 3천원 쿠폰 지급 icon‘개는훌륭하다’ 1인 가구 분리불안 반려견 교육법 공개 icon11번가, 크리스마스·연말맞이 '선물 기획전' 진행....1000여개 상품 총망라 icon롱패딩→뽀글이·숏패딩·페이크퍼...아우터 선택지 多채로운 올겨울 icon달콤커피, '페이코 할인 프로모션' 실시...신메뉴 등 30% 할인혜택 icon알바천국, 피자헛 신상피자 시식단 모집...'꿀알바' 인기폭발 icon‘비디오스타’ 이하늘, 연예계 취미부자? 장희웅 “방이 낚시가게 수준” icon'나심비' 소비 트렌드 저격, 맛있닭 닭가슴살 라인업 다양화 7500만팩 돌파 icon홈초이스, '2019 VOD 어워즈' 경품 이벤트...영화·방송 최고 흥행작은? icon나만 알고픈 여행지, 오스트리아 소도시의 3색 매력 속으로 icon1인가구 증가로 구스이불 싱글 사이즈 구매율↑...분석 데이터 눈길 icon[인터뷰①] 크러쉬 "새 앨범 테마는 하루, 3년간 일기에서 힌트 얻었다" icon젊은 전통음악가 집단 '4인놀이', 영상 결합한 아트콘서트 개최 iconCL(씨엘) 향한 글로벌 팬들의 관심...'+DONE161201+' 팬버전 뮤비까지 등장 icon'유령을 잡아라' 지하철 유령, 광기어린 미소로 문근영과 대치! 일촉즉발 icon정세운, '음악당'서 달달 러브송 공개...김희철 특급 칭찬까지 icon무신론자도 울어버린 영화 '프란치스코 교황', 2만관객 돌파 꾸준한 상승세 icon아이소이, '김문정은 왜 이 회사를 10년째 다닐까' 브랜드북 출간...마케팅 비법 소개 icon전소미x메튜 부녀출연 '정글의 법칙', .태평양서 조난? '14일 첫방' icon위즈위드, 9일부터 일주일간 브랜드위크 실시 각종 할인혜택 팡팡 icon'연애의 참견2' 주우재, 박차고 일어나게 만든 '슈퍼을' 남친의 짠내폭발 연애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