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펭수 떠서 화살 쏠렸나”…최영수, EBS 출연정지에 억울함 호소

최영수가 인터뷰를 통해 억울한 마음을 전했다.

EBS 측이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에 출연 중이더 개그맨 최영수, 박동근에 대한 출연정지를 결정했다.

사진=EBS

이같은 결정이 내려진 후 최영수는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 응했다. 최영수는 인터뷰를 통해 채연 폭행 논란에 대해 “조카와 삼촌, 친동생과 오빠, 그 이상으로 친해요. 제가 대체 채연이를 그것도 방송중에 왜 때리겠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해명할 말도 없어요”라며 애초에 폭행 오해를 받을 만한 상황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논란의 영상 속 상황에 대해서는 “하필 앵글을 주철이형이 가려버려서 더 이상하게 됐는데, 어깨를 잡고 밀었어요. 때리는 소리가 났다고 하는데, 그건 방송에 다른 소리가 들어간 거겠죠. 채연이가 절 붙잡고, 제가 뿌리치고, 밀고, 채연이가 절 바라보는 그런 상황극이에요”라고 설명했다.

13년 동안 출연하던 프로그램을 하루 아침에 떠나게 된 데 대해서는 “정말 사람 무서워서 방송 하겠냐 싶어요. 요즘 팽수가 떠서 화살이 EBS로 쏠렸나. 조용히 얌전하게 평생 EBS 보니하니 잘해온 나 같은 사람한테 세상이 왜 이러나 싶어요”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니하니 당당맨 최영수 버스터즈 채연 폭행'이라는 제목의 영상들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최영수가 갑자기 팔을 세차게 뿌려치고 채연에게 다가가 위협적인 자세를 취했다고 해석될 수 있는 모습이 담겨 논란이 불거졌다.

또 이런 가운데 박동근이 채연을 향해 “독한X”이라고 말하는 영상이 누리꾼 사이에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확산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라스' 마이클 리, 뮤지컬계 '마요미' 매력 大방출...오창석 '사랑꾼' 등극 icon중소기업 3곳 중 2곳 “주52시간제 준비 안됐다” icon남궁민, 現소속사 935엔터와 재계약 “든든한 조력자 될 것” [공식] icon오리온X스타일쉐어, ‘꼬북칩 달콩인절미맛’ 출시 이벤트 icon'천문' 한석규, '뿌나' 이어 8년만에 '세종' 열연 "같은 역 다시 연기...정말 기쁘다" icon‘FM대행진’ 이재성 아나운서, 개콘도 출연? 청취자 “미모에 깜짝 놀랐다” icon풀무원 ‘얇은피꽉찬속 땡초만두’ 출시...대국민 투표이벤트 icon'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X안재현, 가짜연애 시작→키스 1초전...설렘주의보 발령 icon올해 채용 ‘서비스업’ 가장 활발...경력은 IT·신입은 제조 icon봉영식 “박영선, 딸에게 소개하고파”…박연수♥정주천 엇갈린 진심(우다사) icon버스터즈 채연 측, '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논란에 "오해 생겨...폭행無" icon‘주간아’ CIX, 코믹 커버댄스부터 뇌섹남 인증까지 '반전 매력 끝판왕' icon김재환, 오늘(12일) 미니 2집 ‘모먼트’ 발매...AB6IX 박우진 우정출동 icon정선 백석산, 산불진화 작업 재개…인력 110여명 투입 icon조국, 세번째 검찰 조사...이번주 '감찰무마 의혹' 소환 전망 icon빈첸X김하온, 18일 싱글 ‘텅’ 발표…‘고등래퍼2’ 이후 의기투합 icon'동아시안컵' 한국-홍콩전, MBN 중계 시청률 3.7%...15일 중국과 2차전 icon‘골목식당’ 브라이언-헤이즈, 미리투어 출격…평택떡볶이 ‘대박’ 예고 icon‘사랑의불시착’ 손예진 발견한 현빈, 동공지진 첫 대면 포착 icon'머니게임' 고수, 경제관료 카리스마 장착...비주얼 극강 스틸 공개 icon'배틀트립' 황치열X한보름, 역대급 '멜버른' 에너자이저 여행...펭귄 만남 기대↑ icon‘초콜릿’ 윤계상-하지원, 변곡점 빗속 교통사고로...명장면 비하인드컷 icon'싸패다' 윤시윤, 모방범 조석현에 살해 위기 충격..."오늘 시체 발견될 것" icon‘김영철의 파워FM’ 최근 공식영상 속 주인공은? icon‘공부가머니’ 수험생 주목! 입시전문가들이 밝히는 2020 정시 지원전략 icon‘공유의 집’ 김준수, 고급 차+초고층 집 한류스타 위엄에 화제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