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1년 후 출소 조두순, '탐사보도 세븐'서 성범죄자 관리감독 시스템 점검

조두순 출소가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이 '보호관찰관제도·성범죄자 알림e' 등 성범죄자 관리감독 시스템을 점검한다.

지난 2008년 8세 여아에게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성폭력범 조두순이 정확히 1년 후 출소한다. 조두순은 출소 직후 7년 동안 전자발찌를 찬 채 전담 보호관찰관의 감독을 받게 된다. 보호관찰관제도는 조두순 같은 성폭력범들의 재범을 예방할 수 있을까.

조두순의 감방 동기였던 폭력조직원 서  씨는 "조두순이 반성의 기색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실제 조두순은 재판 내내 법원에 300장이 넘는 탄원서를 제출하며 무죄를 주장했다. 자신은 술에 취해 범행이 기억나지 않으니 선처해달라는 것이다. 조두순의 주장은 대다수 국민들에게 공분을 일으켰다.

하지만 법원은 술에 취한 심신미약 상태였다는 그의 주장을 인정, 무기징역이 아닌 징역 12년 형을 선고했다. 많은 전문가들과 국민들은 법원의 결정을 비판했고 제2, 3의 조두순이 나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처럼 조두순 같은 강력 범죄자들은 감형을 받기 위해 탄원서를 작성한다고 한다는데. 이들은 어디서 이러한 수법을 배운 걸까. 제작진은 성범죄자들이 이른바 '감형 전략'을 공유하는 사이트와 함께 성범죄만 전문으로 맡는다는 변호사들을 취재했다.

정부가 운영하는 '성범죄자 알림e'는 성범죄자의 거주지를 공개하는 사이트다.  제작진이 사이트에 등록된 성범죄자의 거주지를 찾아가니 제3자가 사는가 하면, 사람이 살지 않는 폐가만 자리 잡고 있었다. 당국의 관리 부실로 잠재적 피해자를 보호하겠다는 제도의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다. 게다가 이런 사이트가 존재하는지도 모르는 국민들이 대부분이었다. 이런 무관심 속에 전자발찌를 착용한 성범죄자의 재범도 끊이지 않는데, 당신이 사는 곳 바로 옆에 성범죄자가 살고 있을지 모른다.

제작진은 전자발찌 대상자를 관리·감독하는 보호관찰관들과 동행 취재했다. 관찰관들은 대상자가 어린이보호구역 등 출입금지 지역에 머무르거나 발찌를 훼손하려 하면 긴급출동에 나선다. 하지만 이들은 제작진에게 만성적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관찰관 1명이 감독해야 할 대상자는 19명. 선진국에 비해 담당 대상자가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이다. 이런 열악한 조건 아래서 조두순이 받게 될 1 대 1 전담 보호관찰이 제대로 운영될 수 있을지 '탐사보도 세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TV조선 '탐사보도 세븐'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로라로라, 70% 파격할인전...겨울 아우터→액세서리 풍성 라인업 icon예스24 홍대점, '해리포터' 팝업 스토어 '하우스 오브 미나리마' 오픈 icon‘라끼남’ 육봉선생 강호동, 드디어 라면 끼린다! 첫 재료는 ‘굴’ icon유선호·펜타곤 우석, 집사 완벽적응? '냐옹은 페이크다' 스틸 공개 icon송가인 보러가자!...'내일은 미스트롯 콘서트', 29일 임피리얼 팰리스서 개최 iconB1A4 공찬, 영화 '영수야'로 첫 스크린 도전...'바람' 제작진 10년만 신작 icon유아동 쇼핑몰 제로투세븐, 크리스마스 할인전...최대 80% 특가 제공 icon박항서 감독 특수! 겨울 동남아 성수기, 축구로 들뜬 베트남 나트랑 어때? icon2020 외식 트렌드, 뭐든 내 입맛대로 '바이미포미'+'편리미엄' 대세 icon스트레이 키즈, '뮤뱅'→'인가'서 컴백무대...파워풀 칼군무 예고 icon‘복면가왕’ 하현우, 음악대장 귀환?...발라드퀸 백지영 출연 icon‘나 혼자 산다’ 달력, 오늘(13일) 판매 시작…얼간이→여은파 총망라 iconPGA TOUR & LPGA 골프웨어, 순금카드·캐디백 선물이벤트...후원선수들 활약에 보답 icon헨리 카빌 '위쳐', 암흑 시대 종족들 대서사시 압도...최종 예고편 공개 iconGU, 최대 50% 할인 ‘지유 윈터세일’ 실시 icon'궁금한이야기Y' 생후 40일 막내딸을 나무상자에? 밀봉된 진실은 icon십센치, 현빈♥손예진 로맨스 ’사랑의 불시착’ 첫 OST 주인공...15일 발매 icon서독제2019, 9일간 여정 총결산 키워드 #여성 #공감 #다양성 icon英 신예 영블러드, 내년 3월 내한공연...라이징 록스타의 에너지 icon[인터뷰①] 이시언 "첫 주연작 '아내를 죽였다', 누가 말려도 꼭 선택했을 거예요" icon[인터뷰②] '아내를 죽였다' 이시언 "'나혼산' 소중한 존재...코믹? 저는 진지한 사람" icon'화제성 1위' 양준일, '슈가맨3' 이후 첫 근황 "다시 무대설 날 기다릴 것" icon'겨울왕국2', 역대 외국영화 흥행 4위...1100만 넘어서 귀추 주목 iconJTBC ‘방구석1열’, 로코 대가 최강희·오정세 출연...훈훈 우정 공개 icon배달의민족, 요기요와 인수합병 결정...딜리버리히어로와 손잡고 亞 진출 icon'오페라의 유령'X한현민, 韓 색채 가득 팬텀 아트마스크 컬래버 icon'펫셔니스타 탱구' 태연의 작고 소중한 뽀시래기 제로 '랜선 집사 심장폭격' icon이수근-박해진-수현, 마음이 핫팩! 뜨거운 겨울 보내는 ‘선행 스타’ icon체리블렛 측 "7인조 개편...미래·코코로·린린과 전속계약 해지"(공식) iconCGV아트하우스 , 최고만 뽑은 '전도연 마스터피스 특별전' 매진행렬! icon배우 정애리. 교통사고로 갈비뼈 부상 “다음주 퇴원 예정” icon파리크라상, 중소기업과 상생할 ‘동반성장몰’ 도입...프랜차이즈 업계 최초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