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BJ 양산의영웅, 라이브 중 변사체 발견 “해당 영상 업로드 고민돼”

BJ가 유튜브 라이브 중 변사체를 발견해 충격을 안기고 있다.

13일 새벽 유튜브 채널 ‘양산의 영웅-리얼리티 공포체험 NO.1’ 라이브 방송 중 실제 변사체가 발견됐다.

사진=유튜브채널 양산의영웅

BJ 양산의영웅은 충남 논산의 한 폐모텔에서 공포체험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계단에 있는 변사체를 발견, 경찰에 신고를 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양산의영웅은 신고 후 방송을 종료했다. 당시 라이브 방송 시청자는 많지 않았으나 캡쳐 화면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상태다. 이에 양산의영웅은 오전 시간 유튜브에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는 글을 남겼다.

해당 게시글을 통해 양산의영웅은 “시신 최초 발견자로 참고인 조사까지 마쳤다”라며 “오늘 새로운영상 편집해서 업로드를 해야하는데 약간의 정신적인 충격으로 새영상 업로드가 조금 더딜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렇다고 제가 지금 큰문제가 있는건 아니다. 일상생활은 문제가 없다. 그리고 시신 발견한 영상을 업로드 해야할지 솔직히 고민이 된다”라며 “만약 업로드를 한다면 시신은 당연히 모자이크 처리나 아님 다르게 가려서 업로드를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리처드 용재 오닐, 15주년 기념 연말공연 '선물'...크리스마스를 관객과 icon‘구해줘홈즈’ 김가연, ‘♥임요환’ 빼박 승부욕? “2등은 없다” icon나홀로 면치기! 사조, ‘해표 간편국수 4종’ 증정 이벤트 icon김명중 EBS 사장, ‘보니하니’ 사태 대국민사과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전문] icon마크 제이콥스, 팝업스토어 오픈...‘피너츠’ 스웻셔츠 뉴컬러 출시 icon[인터뷰] '스위니토드' 임준혁 "주현미 아들? 동명이인일 뿐...군대서 해명하기도" icon정동하-호피폴라-정유지-포레스텔라, ‘불후’ 2019왕중왕전 총출동 icon감독상 봉준호·배우상 송강호, 디렉터스 컷 어워즈 휩쓴 '기생충' icon‘아는 형님’ 박정아, 딸이 E.T 춤에 반응...혹시 댄스신동?” icon‘TV는 사랑을 싣고’ 안혜경 “사교육 없이도 전교 1등 놓치지 않았다” icon'런닝맨' 유재석, 2년 연속 국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연예인 1위...깜짝 소감 icon강렬하고 화려하게! 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레드 뷰티템’ 봇물 icon투쿨포스쿨, 기부 대신 해드립니다...‘전직원 산:타 참견시점’ 바자회 개최 iconSNS스타 셀러 상품을 직접? 호텔 마리나베이서울, ‘더 드리다 마켓’ 개최 icon퀴어영화 상영회 '프라이드 픽', '핀란드의 이방인' 끝으로 성료...수작 발견 의미↑ icon모임의 달 12월, 립 메이크업만으로 이미지 바뀌보자 icon'크리스마스'에 취한 주류업계...한정판 제품 출시 봇물 icon유재수, '뇌물수수 혐의' 검찰 구속기소...檢 "감찰 중단 의혹도 엄정 수사" icon‘터치’ 주상욱-김보라, 반전의 반전! 몽환적인 캐릭터 티저 공개 icon연말에 뭐하지? 서울 도심 속 #인생샷 #분위기 명소 추천 icon노보텔 앰배서더 호텔, '와인마켓'...프랑스-이탈리아-칠레 프리미엄 와인 라인업 icon김건모 25주년 콘서트 일정 전면취소…공연기획사 측 “전액 환불” icon'아빠본색' 전광렬, 눈물의 인턴 도전기...김원효 리더 도전? icon'우아한모녀' 최명길, 차예련-김흥수 3년 전일 알았다 "명심해 누구 자식인지" icon'우아한 모녀' 지수원, 조경숙 파혼선언에 "네 아들 죽일 수 있는 사람도 나" icon'우아한 모녀' 지수원, 차예련 회사서 쫓아냈다...아줌마 시위대에 봉변 icon'배틀트립' 황치열 "멜버른 여행, 캥거루 스테이크가 관전 포인트" icon한보름, 멜버른 누들마켓서 공중부양 누들 흡입 "비밀은 포크와 사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