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식음료
이마트,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강화...'큰손' 잡기 나선다

이마트가 명절 선물세트를 대량으로 구매하는 고객들을 위한 사전 예약판매를 강화한다.

이마트는 지난 5일부터 오는 2020년 1월 13일까지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를 실시하고 있다. 대량 구매 고객을 겨냥해 사전예약 전용 상품을 선보이고 신상품을 제안하는 한편, 지난 명절 조기 품절된 인기 선물세트의 물량을 늘렸다.

사전예약 전용 대표 상품으로는 ‘정성스럽게 선별한 유명산지 배(배 9입 이내)’ 선물세트를 행사카드 결제 시 30% 할인된 4만1860원에 4500세트 한정 물량으로 판매하고, ‘유명산지 사과 VIP(사과 12입)’ 선물세트도 행사카드 결제 시 30% 할인된 3만4860원(10+1)에 2만세트 한정으로 선보인다. 이외 ‘상주곶감 1호(곶감 35입)’, ‘상주곶감 2호(곶감 30입)’ 역시 행사카드 결제 시 각각 정상가에서 30%씩 할인된 4만8860원(3000세트 한정, 10+1), 2만9960원(4000세트 한정, 10+1)에 마련했다.

다양한 신상품도 제안해 신규수요 창출에 나선다. 이번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카탈로그 한 켠에 ‘이마트만의 차별화된 선물세트를 만나보세요’란 코너를 신설하고 ‘게랑드 허브소금 선물세트(3만5000원)’, ‘만토바 오일 스프레드 선물세트(5만2000원)’ 등 총 8종의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또 ‘피코크 자연산 새우 세트(새우 1.1kg/5미)’를 행사카드 결제 시 12만1500원에 판매하고 ‘피코크 제주흑한우 등심 세트(등심 구이용/스테이크용 각 1kg)’를 행사카드 결제 시 18만원에 판매한다.

인기 선물세트는 준비 물량을 대폭 늘렸다. ‘CJ 특선 선물세트 스페셜 G호’의 경우 준비물량을 기존 10만5000개에서 올해 15만개로 40% 이상 늘렸으며 통조림 최대 인기 상품인 ‘동원 튜나리챔 100-E호’ 역시 기획 물량을 10%가량 증량했다. ‘피코크 금돼지식당 세트(금돼지식당햄 200gx9)’도 물량을 종전 2000개에서 3500개까지 늘렸다.

상품차별화와 더불어 대량 구매 고객들의 소비를 활성화하고자 기존에 진행하던 프로모션도 강화했다. 이마트는 이번 예약판매 기간 행사카드로 인기 세트 구매 시 최대 40% 할인혜택을 제공하고, 기간에 따라 구매 금액대별로 구매액의 최대 15%에 해당하는 신세계 상품권을 증정한다.

특히 첫 30일간은 최대 150만원권(1000만원 이상 구매 시), 이후 열흘간은 최대 100만원권의 상품권을 증정하는 등 기간별로 지급률에 차등을 뒀다. 선물세트를 일찍 준비하는 '얼리버드' 기간을 기존 20일에서 30일로 늘린 것으로, 법인고객 등 대량 구매 고객에 대한 혜택을 확대함으로써 명절 분위기에 불을 지피기 위함이다.

이마트가 이렇듯 대량 구매 고객 유치에 공을 들이는 것은 사전예약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사전예약 초기 대량 구매 고객의 영향력이 커지며 선물세트 판매 성패의 풍향계로 거듭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가 지난 5년간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이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분석해 본 결과, 2014년 10.3%에 불과하던 매출 구성비가 2019년 기준 31.2%까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전예약 초기 선물세트를 한 번에 100개 이상 구매한 대량 구매 건수와 매출액이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이다.

사전예약 개시 이후 한 달간 대량 구매 건수는 2017년의 경우 856건을 기록했으나 2018년에는 1303건으로 50% 이상 늘었고, 2019년에는 2186건까지 급격히 증가했다. 대량 구매 고객의 선물세트 매출 구성비 역시 2017년 전체 선물세트 매출액의 56.3% 수준을 보였으나 2018년 61.5%, 2019년 64.4%로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는 사전예약의 실용성을 인지한 대량 구매 고객들이 혜택이 풍성한 행사 초기 선물세트 구매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이마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