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윤지혜 "영화 '호흡' 촬영장 불행포르노 그 자체, 마케팅에 2차 농락"

배우 윤지혜가 자신의 신작 '호흡' 촬영장 만행에 대한 폭로를 했다.

14일 윤지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감의 말씀을 전하게 됐다"며 "아직까지도 회복되지 않는 끔찍한 경험들에 대해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어 털어 놓으려 한다. 제 신작을 기대하고 기다린다는 분들께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고 장문의 글을 시작했다.

(사진=윤지혜 인스타그램)

윤지혜는 "돈 그런걸 다 떠나 본질에 가까워지는 미니멀한 작업이 하고 싶었다. 이 정도로 초저예산으로 된 작업은 처음이었으며 힘들겠지만 그래도 초심자들에게 뭔가를 느끼고 오히려 열정적으로 작업할 수 있지 않을까 큰 착각을 했다"며 "이 작품은 보통의 영화처럼 제작된게 아니라 한국영화 아카데미, kafa라는 감독, 촬영감독 교육기관에서 만든 일종의 선정된 졸업작품 형식이며 제작비는 7000만원대였다. 교육할뿐 나머지 또한 다 감독이 알아서 해야 하는 구조로 소위 도와준다는 개념의 나머지 외부 스태프들이 붙는다. PD 또한 그런 개념으로 붙었고 몇 명은 알바 아닌 알바로 오고 싶을 때 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나만 잘하면 문제 없을거야" 이 기관에서 만들어 낸 작품들 중 저도 꽤 좋게 본 영화가 있었기에 연기 자체에만 몰두해서 열심히 하고 싶었다. 감독에게 이런 대본 써줘서 고맙다고 큰절도 했다. 하지만 제가 선택한 연기 욕심은 경솔했던 후회가 되어버렸다"고 적었다.

한달간 밤낮으로 찍었다는 윤지혜는 "촬영 3회차 쯤 되던 때 진행이 너무 이상하다고 느꼈고 상식밖의 문제들을 서서히 체험하게 되었다. 초반에는 서로 합을 맞추느라 좀 삐걱거리기도 하니 그런가 보다 했다. 게다가 제가 맡은 캐릭터는 끊임없이 그놈의 밑도 끝도 없는 죄의식을 강요받는 캐릭터였고 무겁게 짖눌려 있어야 했기에 최대한 감정을 유지해야만 했다. 캐릭터의 스트레스는 어쩌면 연기를 하는 배우에게 행복한 스트레스 일지도 모른다만... 점점 현장 자체가 고통이 되어갔고 제 연기인생 중 겪어보지 못한, 겪어서는 안될 각종 어처구니 없는 일들이 벌어지는 현장에서는 저는 극도의 예민함에 극도의 미칠것같음을 연기하게 되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영화 '호흡' 스틸)

윤지혜는 "컷을 안하고 모니터 감상만하던 감독 때문에 안전이 전혀 확보되지 않은 주행중인 차에서 도로로 하차해야 했고, 요란한 경적소리를 내며 저를 피해가는 택시는 저를 미친년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지하철에서 도둑촬영하다 쫓겨났을 때 학생 영화라고 변명 후 정처없이 여기저기 도망다니며 이것 또한 재밌는 추억이 될듯 머쓱하게 서로 눈치만 보며 멀뚱거리던 그들의 모습을 기억한다"며 촬영장 만행에 대해 전했다.

또한 윤지혜는 "한번은 '감독님은 그럼 이게 장편 입봉작이네요?'라는 제 질문에 이런 학생영화를 누가 입봉으로 보냐고 말했던 권만기 감독의 자조적 시니컬도 기억한다"며 "날 왜 캐스팅하고 싶어했는지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행인하나 통제하지 못해서 아니 안해서 카메라 앞으로 지나고 NG가 빤히 날 상황들은 내 눈에만 보였나 보다. 감정을 유지하고 있는 것도 고문인데 촬영 도중 무전기가 울리고, 핸드폰이 울리고, 알람이 울리고- 돈이 없다며 스태프 지인들로 섭외된 단역들은 나름 연기한다고 잡음을 내며 열연하고, 클라이막스 씬을 힘들게 찍을 땐 대놓고 문소리를 크게 내며 편안하게 출입하고 그리고 또 어김없이 벨소리가 울리고.. 엔지가 안나면 다행이라고 생각하는건지 지금 무슨 작업을 하는지 생각들은 하는지- 되는대로 찍어대던 그런 현장이었다. 맡은대로 자신들의 본분을 다했겠지만, 보석같은 훌륭한 스태프도 있었지만, 전체로는 전혀 방향성도 컨트롤도 없는 연기하기가 민망해지는 주인없는 현장이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윤지혜는 "그 속에서도 레디액션은 계속 외치더라. 그거밖에 할줄 아는게 없는지. 액션만 외치면 뿅하고 배우가 나와 장면이 만들어지는게 연출이라고 kafa에서 가르치셨나요? 여러번 폭발을 하였고 참을 수가 없었다. 욕심만 많고 능력은 없지만 알량한 자존심만 있는 아마추어와의 작업이, 그것도 이런 캐릭터 연기를 그 속에서 해야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짓인지- 얼마나 무모한 짓인지- 뼈저리게 느꼈고 마지막 촬영날엔 어떠한 보람도 추억도 남아있지 않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같이 한 배우분들에 다시 한번 사죄의 말을 전한 윤지혜는 "저는 이렇게나 황폐해져버렸고 2년 몇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그 기억이 괜찮지 않다"고 했다.

그는 개봉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과 관련해 "스스로 '더 좋은 작품하면 돼'라고 다잡으며 버티고 있는 저는 어제 마케팅에 사용된 영화와 전혀 무관한 사진들을 보고 다시 한번 뒷통수를 맞은 기분이 되었다. 대체 누구 눈에 밝은 현장 분위기였는지 되묻고 싶다. 한번도 스케줄 부담주지 않고 묵묵히 무한 대기하며 다 맞춰줘서? 어떻게라도 하지 않으면 너무 마음이 힘드니 실없이 장난치며 웃었던 표정을 포착해 현장이 밝았다니요? 제가 쥐어짜낸 정주가 범죄에 동참할때 웃었다는 부족한 설정으로 온갖 죄책감을 뒤집어 씌우더니 마찬가지로 현장에서 웃고 찍힌 사진 하나로 제가 겪은 모든 고통이 괜찮아질 것 같나요? 걸작이라는 문구는 대체 누구의 생각인가요? 상 몇개 받으면 걸작인지요?"라고 분노했다.

윤지혜는 "이 영화는 불행포르노 그 자체'라며 "그런식으로 진행된 작품이 결과만 좋으면 좋은 영화인가요? 이 영화의 주인 행세를 하는 그들은 명작- 걸작- 수상한- 묵직한- 이런 표현 쓸 자격조차 없습니다. 알량한 마케팅에 2차 농락도 당하기 싫다. 애정을 가지고 참여한 작품에 너무 가혹한 상처들이 남았고 제가 느낀 실체를 호소하고 싶고 다른 배우들에게도 kafa와의 작업의 문제점을 경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윤지혜가 출연한 영화 '호흡'은 오는 1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호흡'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관객들을 만난 뒤 뉴커런츠상, KTH 상 2관왕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으며 일찍이 주목받았다. 또한 제3회 마카오 국제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하는 등 개봉 전부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씨름의 희열’ 윤필재부터 태백급 반란 시작...'모래판 박효신' 허선행 결과는? icon에일리, '그저 바라본다' 발매...'초콜릿' OST 5번째 주자 icon‘SBS 인기가요’ 나은X재현, 크리스마스 스페셜 선물...박진영 컴백무대 icon갤러리아, 달고 맛있는 미니사이즈 '별사과‘ 선봬 icon롯데마트, 직구 1+이상 등급 한우 최대 50% 할인 icon'사풀인풀' 설인아 ''너가 싫어졌어"...김재영의 이별 통보에 '동공지진' icon'간택' 김민규 부활...누명쓴 진세연 파란만장 삶 시작 icon'전지적 참견시점' 브라이언X매니저, '母子' 케미에 동시간대 1위 icon'슈퍼맨이돌아왔다' 윌벤져스 족욕도전, 세젤귀 미소→양머리까지 icon백화점, 예술과 사랑에 빠지다...롯데 ‘벨라뮈제’ 신바람 icon'두번은 없다' 박세완-곽동연, 가짜 연인됐다...3주 연속 동시간대 1위 icon현대백화점, 16일부터 ‘2020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진행 icon이마트,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강화...'큰손' 잡기 나선다 icon마마무, 12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컴백 앞둔 레드벨벳 5위 icon'놀면 뭐하니?' 유산슬, '트로트 영재' 정동원과 콜라보...'시장 버스킹' 선봬 icon'2020 아육대', 16일 인천남동체육관서 녹화...출근길 V라이브서 생중계 icon'1박2일' 김종민-김선호, 냉수등목 시작...빅재미 기대감↑ icon'사랑의 불시착' 박형수, 손예진과 불꽃 신경전 시동 icon우주쪼꼬미 김희철X이수근, 신곡 '하안겨울' 신동+ITZY 초특급 지원사격 icon노을, 연말투어 '노을이 내린 밤' 14일 대구서 스타트 "전석 매진 감사" icon최현석, 미담 강요+뒤끝 작렬…사(4)악한 보스 등극(당나귀귀) icon'갓'거미, 락 메들리로 부산 관객 홀렸다...전 객석 기립+ icon'선녀들' 설민석, '최애♥' 김구 증손자 김용만 만난다...붕어빵 DNA icon'VIP', 꼭 우리회사 같아...현실공감 요소는? icon‘슈돌’ 장윤정X도경완 딸 하영, 깜찍 드레하영 변신...도책바가지 폭발 icon‘동상이몽2’ 이윤지♥정한울, 4대 함께한 ‘흥폭발’ 생일파티 현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