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s 핫 플레이스
거리예술 넘쳐나는 ‘2017 안산국제거리극축제’ 5 PICK

안산이 거리예술의 멜팅팟으로 변모한다. 2005년 시작해 올해로 13회째를 맞은 안산국제거리극축제(ASAF)에는 전 세계 14개국, 76개 공연팀이 참가해 그 어느 해보다 풍성하고 다양한 무대를 선보인다. 5월5일부터 7일까지 안산문화광장과 안산 일대에서 열리는 축제의 포인트를 짚었다.

 

 

01. 공식 참가작 11편 등 총 116편 선봬

이번 축제에서는 개·폐막 프로그램을 비롯해 안산리서치 3편, 공식 참가작 11편, 국제 교류작 3편, 거리예술플랫폼 7편, 광대의 도시 17편, 靑자유구역#유스컬처 26편, 시민버전2.0, 특별 프로그램, 광장마이크 등 총 116편의 작품을 선보인다.

 

02. 하이라이트 ‘자체 제작공연’

올해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자체 제작공연이다. 개·폐막 프로그램과 안산리서치 등 제작공연이 많아졌다. 개막 프로그램은 창작그룹 노니의 ‘안安寧녕2017’로 파쿠르, 저글링, 타악, 불꽃 등을 함께 선보이는 시민 참여형 길놀이다. 폐막 프로그램은 이탈리아 극단 노그래비티포몽스의 ‘길 위에서(TRK#1)’와 예술불꽃 화(花, 火)랑&까르나비에의 ‘길&Passage:새로운 여정’, 서울예술대와 전국 풍물패들의 ‘대동 연희’ 등 3개 작품으로 펼쳐진다.

 

 

03. 안산 스토리

안산이라는 지역 이야기에 주목해 이를 기반으로 한 작품도 눈에 띄게 늘었다. 프로그램 ‘안산리서치’에는 세월호 참사에서 배제된 이주민 여성 응옥의 이야기인 커뮤니티 스페이스 리트머스의 ‘응옥의 패턴’과 제의(祭儀)와 축제성에 조화를 둔 창작그룹 노니의 ‘안安寧녕2017’이 포함됐다. 공식 참가작도 안산 이야기에 더욱 집중하는 모습이다. 이 중 세월호 참사와 연관된 안산순례길개척위원회의 ‘안산순례길2017’은 2015년, 2016년에 이어 올해 세 번째 순례길을 걸으며 도시의 아픔을 어루만진다.

 

04. 해외작, 거리예술 트렌드 집중조명

올해 공연 프로그램은 장르가 다양해진 동시에 프로그램의 성격도 뚜렷해졌다. 공식 참가작 중 국내작이 거리예술의 새로운 방향과 가능성을 제시한다면 해외작은 거리예술 트렌드에 초점을 맞췄다. 호주 안무가 리젤 징크가 한국인 무용수 9명과 함께 이달부터 축제까지 워크숍을 진행해 ‘스탠스, 8시간(The Stance)’을 완성한다. 호주 공연단체 랜터스 씨어터도 사전 워크숍을 거치며 ‘낯선 이웃들’을 무대에 올린다. 벨기에 공연팀 살아있는 서커스의 ‘우리끼리’, 영국 거리무용단체 컴퍼니 카멜레온의 ‘푸쉬(Push)’와 ‘핸즈다운(Hands Down)’, 말레이시아 오랑오랑 드럼씨어터의 ‘비뚤어진 인생’ 등도 주목할 작품이다.

 

 

05. 다양한 부대행사

다채로운 거리예술공연과 아울러 청년예술직판장4989, 음식문화의거리, 도시놀이터와 같은 전시와 체험, 연계행사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관람객을 맞을 예정이다.

 

사진= 안산문화재단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