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라디오스타’ 김준배, 악역 전문배우의 놀라운 반전 과거

악역 전문 배우 김준배가 반전 있는 과거를 공개해 놀라움을 안겨줬다.

김준배는 19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의 ‘욕스틸러! 미운 우리 악당들’ 특집에 고품격 악역으로 무한대로 욕을 먹고 있는 오윤아 김정태 이준호(2PM)와 함께 출연해 과거 문학소년이었음을 고백하는가 하면 글을 쓰기 위해 금식까지 했음을 밝힌 것으로 전해져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날 녹화에서 김준배는 ‘악역 전문 배우’라는 타이틀과 전혀 반대되는 과거사를 공개했다. “학창시절에는 책 속에 파묻혀 산 문학소년이었다던데..”라는 MC의 질문에 쑥스러운 듯 미소를 지은 채 글을 쓰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과거에 대해 설명하며 추억에 잠겼다. 4MC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은 김준배가 정신을 맑게 하기 위해 썼던 방법을 들은 뒤 혀를 내둘렀다는 전언이다.

 

 

이 밖에 김준배는 책에 파묻혀 살며 탈모까지 얻었음을 고백,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김준배의 ‘반전 과거’는 19일 오후 11시10분 ‘욕스틸러! 미운 우리 악당들’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MBC ‘라디오스타’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