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s 핫 플레이스
빛과 자비의 카니발 ‘부처님 오신 날 연등축제’

세계적인 볼거리로 자리한 연등축제가 오는 28~30일 서울 조계사 우정국로와 종로 일대에서 펼쳐진다. 도심 한복판에서 열리는 빛과 자비의 카니발에 참여해 주말 밤을 밝혀보면 어떨까. 나 홀로여도 좋고 삼삼오오 짝을 이뤄 참여해도 의미롭다. 

 

 

부처의 자비와 지혜로 어두운 세계를 밝게 비추는 의미의 연등축제는 통일신라시대부터 1200여 년간 이어와 국가무형문화재 제122호로 지정됐다. ‘부처님 오신 날 봉축위원회는’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미륵사지 석탑등’을 점등해 봉축의 서막을 열었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뭐니 뭐니 해도 온갖 모양의 10만개 등이 종로를 수놓을 연등행렬이다. 행렬은 토요일인 29일 오후 7시 동대문에서 조계사까지 이어진다. 행렬 직전인 오후 4시30분부터 6시까지 장충동 동국대학교 운동장에서는 어울림마당이 열려 40여개 단체에서 참석한 1천여명의 연희단과 어린이, 청소년이 공연을 펼친다.

 

 

연등행렬이 끝난 뒤인 오후 9시30분부터는 종각사거리 보신각 앞에서 꽃비가 내리는 가운데 30만여 명이 손에 손을 맞잡고 민요를 부르며 강강술래를 하고, 삼삼오오 춤을 추며 즐기는 ‘야외 거리 클럽’이 연출된다.

일요일인 30일 낮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조계사 앞 우정국로 일대에서는 참여형 축제로 자리잡은 전통문화마당이 전개된다. 130여개 부스가 마련되는데, 누구나 사찰음식을 맛보거나 단청 그리기, 참선·명상·심리상담 등의 힐링 체험을 할 수 있다. 정목스님의 ‘토크 콘서트’도 열린다.

 

 

같은 시간 안국동과 공평사거리 두 곳의 무대에서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공연도 진행된다. 오후 7시부터는 연희단 등이 인사동과 종로 일대에서 다시 한번 연등행렬을 펼치며, 공연과 전체 율동으로 연등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번 축제엔 약 30만명의 내외국인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출처=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 flickr.com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