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부동산
직방 '월세지원제도' 3년간 160명 거주 도왔다

직방 월세지원제도의 혜택은 누구에게 돌아갔을까?

부동산정보 플랫폼 직방는 지난 25개월간 ‘월세지원제도’의 누적 지원금이 1억5000만 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직방이 3년째 운영하고 있는 월세지원제도는 부동산정보 서비스업계 최초로 직방이 2015년 4월 도입했다. 월세 부담을 느끼는 이용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기획한 연중 캠페인으로, 현재 매월 8명을 선정해 1년치 월세(1명), 1달치 월세(3명), 현금 50만원(4명)을 제공하고 있다.

직방이 이 제도를 통해 지금까지 월세 지원을 받은 이용자를 조사해 본 결과, 평균적으로 보증금은 1100만원, 월세는 44만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거주 형태는 보증금 500만~1000만원(53%), 월세 40만~50만원(40%)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아울러 직방이 지원한 월세 중 가장 높은 금액은 110만원, 가장 낮은 금액은 11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혜택의 수혜자 80%가 인구 밀집 지역이자 1인 가구가 집중돼 있는 수도권(서울·인천·경기) 거주자로 나타났다.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많았으며, 절반인 50%가 20대 여성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69.5%), 30대(27.3%), 40대(3.2%) 순이었으며 여성(69.8%)이 남성(30.2%)의 2배가 넘었다. 연령대는 20대가 69.5%로 압도적으로 많고 뒤이어 30대가 27.3%를 보여 젊은 여성들의 직방 이용이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직방 월세지원 제도가 높은 주거비를 감당하기 어려운 젊은 층에게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제도에 참여하고자 한다면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자신의 SNS 채널에 집을 구한 후기를 작성하고 직방 앱 내 월세지원제도 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꼭 직방을 통해 집을 알아보고 구하지 않더라도 현금 50만원 지원 응모가 가능하다. 

 

 

사진 = 직방 제공

에디터 이유나  misskendrick@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이유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