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노이슬의 IS TIME
[S노트] '그알' 뉴이스트W에 사과문, 정말 '유감'입니다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 측에서 그룹 뉴이스트W와 관련해 오보를 내 소속사 플레디스 측과 팬들이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그알' 측에서 내놓은 사과문에는 '유감'이라는 표현 뿐이었다. 그 어디에도 잘못을 시인하는 문구는 없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최근 가요계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음원사재기' 의혹에 대해 다룬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은 이 과정에서 자신의 이메일이 '음원사재기'에 도용됐다고 주장하는 남성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남성은 자신이 가입한 적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메일 수신함에 모 음원 사이트 가입 축하 메일과 동일한 가수의 곡 구입 내역서가 담긴 메일을 수십통을 받았다고 했다. '그알' 측은 이 과정에서 모자이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해당 가수가 뉴이스트W라는 것과 곡목이 'Dejavu'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방송 이후 뉴이스트W도 '음원사재기'와 연관이 된 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이어졌다. 

하지만 이는 '그알' 측의 잘못이었다. 해당 건은 '음원사재기'가 아닌 팬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음총' 팀의 실수였던 것이다. '음총'팀의 일원인 한 팬이 자신의 메일을 오기재해서 해당 남성의 메일로 구매내역과 가입축하 메일이 수십통이 수신된 것이다. 해당 팬은 자신의 착각을 인지한 뒤 그 주소를 본인의 주소로 변경했다. 이메일을 제외한 개인정보는 남성의 것이 아닌 해당 팬의 것이었다. 방송 이후 해당 팬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그알' 측에 해당 남성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입장을 전한 상태다.

팬의 실수로 뉴이스트 W가 '음원사재기'를 했다는 오명을 떠안자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역시 5일 공식입장을 냈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음원 사재기와 관련된 어떠한 불법, 부정행위도 하지 않았음을 명확히 밝힌다"며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 없는 사건이 해당 방송으로 인해 '음원 사재기 의혹 가수'로 방송 화면에 그룹 실명이 그대로 노출된 부분에 대한 제작 과정에 실수 인정, 사과와 다시 보기 등 정정을 요청한다"고 요구했다.

논란이 일자 '그알' 측은 "해당 가수의 음원을 다른 사람의 이메일로 수차례 구입한 일부 팬의 착오와 과실일 뿐 뉴이스트 소속사인 '플레디스'와는 관련이 없다는 것이 '뉴이스트 음원총공팀'의 주장"이라며 "만일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제작진의 화면처리 미숙으로 의혹이 불거진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아울러 다른 사람의 이메일 계정을 이용하여 수차례 구매하는 일부 팬의 과실에도 유감을 표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그알' 측의 사과문에는 '음원사재기' 그룹이라는 오명을 떠 안은 아티스트에 대한 미안함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팬덤 문화인 '음총'에 대해 정확히 알지도 못하는 상태에서 오보를 내고도 '사실이라면'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유감은 '마음에 남는 섭섭함', '생각한 대로 되지 않아 아쉽거나 한스러운 것', '언짢게 여기는 마음'을 뜻한다. 명백히 소속사 측이 공식입장을 냈고, 문제의 당사자가 연락을 취했고, 증거를 제출했음에도 불구하고 신뢰가 가지 않는다는 표현인 셈이다. 

이에 뉴이스트W 음총 팀은 "'그알' 측의 태도는 방송 내용과 상반되는 명백한 증거가 존재하고, 방송으로 인해 고통받는 피해자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모습"이라고 유감을 표하며 제대로 된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그알'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사건이나 현상을 심층취재를 통해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또 다른 관점을 보여주면서 많은 시청자들에 사랑을 받고 있다. '음원사재기' 문제 역시 심각한 사회문제였고, 그 실체를 파악하기까지 결코 쉬운 과정을 아니었을 것이다. '음원사재기' 문제의 심각성을 알고 있는 '그알' 측의 오보로 인해 애먼 피해자가 발생했다.

사실이 아니라면 바로 잡아야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어쩐지 '그알' 측의 사과문에서 진정성은 찾아보기 어렵다. 유감이라는 표현을 사용할 정도로 '언짢은 마음'을 가질 이유가 없는 상황임에도 말이다. 다시 한번 진정성 있는 사과가 필요한 때가 아닐까.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밀리의 서재로 업글인간 합류할까? 독서 캠페인 ‘1일 1밀리’ 진행 icon‘비디오스타’ 지드래곤, 딘딘 전화연결 성사 “계속 좋아할 고양” icon‘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이성경 로맨스부터 빚쟁이 페이닥터까지 icon레드페이스, 겨울 안전산행 필수템 소개...머리부터 발끝 완벽보호 icon덕후양산드라마 ‘스토브리그’, 2049 모두 잡은 美친 매력 포인트 NO.4 icon유진로봇, 아이클레보 공식몰 신년 프로모션...로봇청소기 할인 icon‘플레이어2’ 이수근→정혁, 시즌1 멤버 그대로 돌아온다 icon‘책읽어드립니다’ 시청자 요청도서 1위, 칼 세이건 ‘코스모스’ 강독 icon롯데멤버스, 베트남·인니 엘포인트 전환 서비스...여행객 희소식 icon제9회 가온차트 뮤직어워즈, 음원사재기 논란 속 최종 라인업 공개(공식) icon미혼남녀 80% 주례없는 결혼식 긍정...대체 행사에 대한 의견은? icon버츠비 마마비 오일, 화해 3년 1위 수상 기념 이벤트 icon오디오 명가 젠하이저, 품질+디자인 다잡은 신제품 선봬 icon풀무원로하스, 대사증후군 '건강 증진 캠페인' 실시...참여방법은? icon캐세이퍼시픽, 전좌석 서비스 업그레이드...고급침구부터 기내식 icon타파웨어, 잔반 걱정無 '펭귄 시리즈' 할인...최대 40% icon외식도 편한 게 최고!...2020 '편리미엄' 트렌드 제품 & 서비스 icon"공정무역 카카오→비건 간편식까지"...갤러리아百도 '착한 소비' 합류 icon뮤지코인도 '트로트' 바람 분다...김수희-윙크-'미스트롯' 등 icon뮤지컬 '셜록홈즈' 안재욱·송용진··김준현·빅스 켄·산들 등 캐스팅 확정(공식) icon알바천국, 설날 알바 채용관 오픈 '휴가동안 쏠쏠한 알바 구해볼까' icon'블랙독' 국어과 바나나 사건 뭐길래...서현진X하준X유민규 의기투합 icon'라스' 권일용, 국내 1호 프로파일러...등골 서늘했던 연쇄 살인범과의 만남! icon정해인, 뉴욕 귀신 영접에 3단 고음 비명 발사...쫄보 등극한다 icon'초콜릿' 결말까지 단 4회! 하지원 "윤계상과 깊어질 로맨스 기대" icon‘사람이좋다’ 대도서관♥︎윰댕, 불치병도 이겨낸 지고지순한 사랑 icon장성규, ‘청취자→스태프’ DJ뀨디 데뷔 100일 ‘역조공’ 클라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