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싱글이슈] 불법촬영물 삭제, 가족도 요청 가능해진다...9일 개정안 본회의 통과

불법촬영물에 대한 삭제 요청이 가족도 가능해진다.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불법촬영물 유포 피해자 본인이 아니라 부모 등 가족도 불법촬영물 삭제 지원을 요청할 수 있도록 요청자의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개정법률에는 성폭력 피해 학생이 전학이나 입학을 하려고 할 때 해당 학교의 장이 거부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주요 개정 내용은 ①성폭력 피해자가 전학 및 편입 등을 하고자 하는 경우 교육장 또는 교육감이 교육과정 이수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학교를 지정한 경우 해당 학교의 장은 이를 거부할 수 없도록 함(제7조) ② 불법촬영물 삭제 지원의 요청자를 배우자, 직계친족, 형제자매로 확대(제7조의3)이다.

이번 법률 개정은 현재 피해자 본인만 불법촬영물 유포 피해에 대한 삭제지원 요청이 가능했으나, 피해자 뿐 아니라 배우자나 부모 등 직계 친족, 형제자매도 삭제지원을 요청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이에 지원이 필요한 피해자가 개인적 사정으로 삭제지원을 요청하지 못해 지원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피해자 보호가 한층 두터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개인적 사정이란 피해자가 직접 자신의 피해사실을 외부기관에 알리고 설명하는 것에 부담을 느껴 신청하지 못하는 경우, 피해자 본인의 건강상의 문제로 신청하지 못하는 경우 등을 말한다.

또한 성폭력 피해 학생이 전․입학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교육감(교육장)의 책임 아래 성폭력 피해학생에 대한 전․입학 대상학교를 배정하도록 하였다. 이는 현재 성폭력 피해자의 취학 지원에 관한 내용이「성폭력방지법(약칭) 시행령*」에 규정되어 있는 것을 법률로 상향 입법한 것이다.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제4조(피해자등의 취학지원)은 기존에는 학교장이 교육과정을 이수하는 데 지장을 준다는 이유로 성폭력 피해자 등의 전‧입학을 거부할 수 있었으나, 이번 법 개정으로 교육감(교육장)의 책임 아래 학교를 지정하면 해당 학교의 장은 이를 거부할 수 없도록 하였다.

황윤정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함께 성폭력 피해자가 하루라도 빨리 상처를 이겨내고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번 법 개정 내용이 현장에서 제대로 시행되어 성폭력 피해자의 피해를 회복하고 치유하는 데 더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엠씨더맥스, 데뷔 20주년 콘서트 트레일러 공개...완전체 존재감UP icon주진모, 해킹 뒤 금품요구→“강경대응” 선언도 소용없는 커뮤니티 [종합] icon'안녕 드라큘라' 서현·이지현·이주빈, 인생 단짠 티저 공개...2월 방송 icon'그것이 알고싶다' 신정동 연쇄살인사건, '엽기토끼' & 새로운 퍼즐 발견 icon성공-사랑 둘 다 잡고 싶다면...'탄생석 주얼리' 선물해보세요 icon주진모 측 "문자 해킹 피해, 강경한 법적대응 방침...유포 자제"(공식) icon장제원 子 래퍼 장용준, '음주운전' 송치 3개월만 불구속 기소 icon김성준, 신뢰받던 언론인 ‘지하철 몰카범’ 추락…“봉사하며 살겠다” [종합] icon'편스토랑' 이혜성, 숨겨진 요섹녀였다...제작진 "우승후보로 급부상" icon르네휘테르, ‘2020 뉴스타일’ 론칭...헤어 클래스 진행 icon방탄소년단, '페르소나' 판매량 371만장 돌파...4년째 역대 최고기록 경신 icon주진모, ♥︎민혜연 결혼 뒤 ‘이벤트남’ 등극? 전국 남편들의 적 iconB.A.P 출신 정대현, '세이브펫챌린지'서 사료 240kg 기부 성공 icon'공부가머니' 최재원 딸 공부와 맞지 않는다? 성적 향상 비법 공개 icon‘라끼남’ 강호동, 이번엔 대게 라면 “국물에 모든 바다향이 스몄다” icon‘끝까지 간다’ 히말라야 등하교길 7시간 반! 이규한·김진우, 첫날부터 지각 icon‘전참시’ 카피추, 펭수 동일인물? 펭클럽 뿔날라…적극 해명 icon뮤지컬 '웃는남자' 규현X수호, '섹션TV'서 케미 발산...넘버 열창 찰떡호흡 icon겨울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올 겨울 힙하게 마무리할 패션팁 icon한민용 기자, 오늘(10일)부터 '뉴스룸' 주말 단독 진행 "최선 다할것" icon앤 마리, 팝 음악 최초로 2019년 가온 연간차트 1위 영예 '이례적' icon‘유스케’ 루시드폴X유희열, 방송 최초 ‘콜라비 라이브’ 도전...환장의 케미 icon'런닝맨' 강소라·안재홍·김성오·전여빈, 예능초보? 4인4色 엉뚱 매력 발산 icon더 콰이엇-사이먼 도미닉 등 '다모임' V LIVE서 마지막회 확정 icon토트넘 손흥민, 12일 EPL 리버풀전 출격 예고...케인 부상 메울까 icon2020 전주 대학가요제 리멤버 콘서트', 벌써 1200여석 판매 icon‘TV는 사랑을 싣고’ 박완규 “데뷔 뒤에도 생활고, 아기 분유값도 없었다” icon울랄라 세션 박광선, 1월 안에 신곡 발표...3년 3개월 만 컴백 icon‘컬투쇼’ 이상준 “네일아트 자격증 취득, 얼굴은 몰라도 손은 깔끔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