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혁통위 출범→회의...한국당, 이번주 공관위 인선 마무리 예정

총선을 석 달 앞두고 패스트트랙 정국이 막 내리고 보수통합을 논의할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출범하면서 자유한국당이 총선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우선 한국당은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다음주 초까지는 공천 작업을 주도할 공천관리위원장 인선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공천관리위원장 추천위원장을 맡은 조경태 최고위원은 “현재 후보가 3~4명으로 추려졌고, 15일에 회의를 한 번 더 논의한 뒤 후보자들에게 간접적으로 의사를 타진할 것”이라며 “이후 당 대표에게 후보군을 보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곧 공관위원장을 선임하고, 다음주부터는 공관위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공관위원장으로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이용구 전 중앙대 총장 등이 당 안팎에서 거론되고 있다. 다만 이날 오전 혁통위 첫 회의에서 “한국당의 공관위원장 선임이 통합 논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사전에 혁통위에 내용을 공유해달라”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져 변수가 될 전망이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도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한국당과 통합이 성사될 경우 공관위원장은 양 당이 협의해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즉 보수통합 논의와 맞물려 한국당의 공관위원장 인선이 지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단 공관위가 구성되면 공천룰 등 본격적인 공천 작업이 시작된다. 특히 보수통합 과정에서의 공천룰 논의는 각 정당·정파의 '지분 싸움'으로 번질 수도 있어 주목된다.

한국당의 당헌·당규에는 경선 때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 여론조사 50%를 반영하게 돼 있으나 통합이 성사될 경우 당원투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통합 대상에 불리할 수밖에 없다는 점이 문제다. 이에 따라 여론조사·투표 비중을 두고 셈법이 더욱 복잡해질 전망이다.

한국당 총선기획단 관계자는 “기존의 50대50 룰을 적용하기에는 적절치 않은 상황”이라며 “100% 여론조사를 하는 안과 후보자 합의를 통해 비중을 결정하는 안 등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일단 모든 안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보수통합 논의를 지켜볼 방침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필리핀 탈 화산, 또 폭발 징후 발생...용암활동·지진 50차례 관측 icon검경수사권 조정 ‘동상이몽2’, 임은정·진혜원 “개혁 첫발” vs 김웅 “거대한 사기극” icon'다양성' 또 이슈?...오스카 후보 '충격' 탈락 #아콰피나 #제니퍼로페즈 #겨울왕국2 icon2019 공연예술창작산실–올해의 신작 '오월바람''호모 파베르' 초연 icon새해 시작을 더 활기차게...건강 위한 특별 프로모션 icon진중권, 공지영 '케어' 발언에 또 설전 "허언증 심해...마을회관 다니시라" icon삐용삐용 피부비상사태에는 주머니 속 '응급 뷰티템' PICK4 icon유니버셜 웍스, 봄의류 제안...뉴트럴 컬러에 이국적 패턴 icon"더 업그레이드 됐다"...'웃는남자' 4년만 돌아온 규현→수호까지(종합) icon전기요 시장, 이메텍 특허기술 ‘인텔리히트’로 달군다 icon오스카 후보 발표, 숫자로 보는 노미네이트 大기록 (ft.기생충) icon뉴트로+스트리트 감성 수납...지프 ‘백팩 컬렉션’ 론칭 icon[현장] '히트맨' 권상우, "정준호 덕에 더 내려놓을 수 있었다" icon[현장] '웃는남자' 수호 "노래-연기 함께하는 뮤지컬은 종합선물세트 느낌" icon2020 소비트렌드 '팬슈머'...소비자 덕에 대박난 제품은? icon이한결X남도현, 삿포로 눈 축제 '케이-팝페스티벌 2020' 참석(ft. 김재환) icon[리뷰] ‘벌룬’ 어두운 시대, 자유를 찾아 떠오른 찬란한 열기구 icon이효리, 지코 지원사격? ‘아무노래’ 댄스 커버 “I ♥ this song” icon‘우아한모녀’ 최명길, 차예련 죄책감에 눈물 “엄마가 다 잘못했어” icon‘우아한모녀’ 최명길, 정미애=차미연 과거 들통?…이훈 의심↑ icon방탄소년단, 5개국 현대미술 작가 만난다 ‘CONNECT, BTS’ icon설민석 “서양미술사, 사조 이름 대부분이 조롱과 욕설에 기인” icon이승연, 나이 언급도 쏘쿨 “반백년 넘게 살아…성형 전 사진도 OK” icon허경환, 닭가슴살 사업 연매출 200억대 “개그맨 힘들어서 시작” icon허경환, 마흔파이브 전 데뷔기회 있었다? 홍진영 “김영철 ‘따르릉’ 배틀” icon‘검사내전’ 정려원, 이선균 유척 질투할 이유無…전임자 물건 ‘반전’ icon‘검사내전’ 정려원, 워킹맘 이상희에 “맡은 일 못할거면 휴직해라” icon전태풍, 하승진 유튜브 구독자수 도발 “12만밖에 안돼?”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