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양수경, 박혜성 근황 소식에 “많은 사람이 그리워한다”

박혜성의 근황을 접한 양수경이 영상편지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청춘’에는 박혜성의 근황을 접하고 영상편지로 진심을 전하는 양수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이재영은 음악 관련 최근 박혜성과 만남을 가졌다며 “두번째 만났을 때 굉장히 긴장하더라고요. 카메라가 같이 왔을까봐”라고 설명했다. 또 “제가 그렇게 하겠냐고, 하더라도 사전이 이야기를 한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앞서 강경헌을 비롯해 ‘불타는 청춘’ 멤버들은 박혜성에게 출연을 부탁하는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박혜성과 연락이 닿지 않았고, 방송으로나마 박혜성이 이 소식을 접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수경은 “혜성아, 진짜 오랜만에 이름 불러보는데”라고 카메라를 향해 멋쩍게 인사를 했다. 또 “추억 속에 아름답게 머물러 있는 것도 좋은데 여기 사람들이 많이 그리워하고 있어”라며 “여기서 새로운 인연으로 친구들을 만나고 하는게 다른 세계가 아니야 놀러와”라고 당부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김현숙 남편, 나홀로 즉석밥? 가족에겐 따뜻한 카레밥 “우리네 어머니” icon‘불타는청춘’ 박혜성, 이재영 최근에 만났다? “카메라 올까봐 걱정해” icon윤아, 이효리 인스타에 “저 또 반해요”…지코 ‘아무노래’ 챌린지 동참? icon‘슬어생’ 강성태 “아내, 가족에 소홀하다고 지적…나쁜남편” icon‘불청’ 이재영, 김승진 사기 피해에 “사람을 너무 좋아해” 걱정 icon‘PD수첩’ 임대사업자, 세제 지원 무한정? “양도차익 200억→양도소득세 13억” icon‘PD수첩’ 보유세-양도세, 부동산 광풍 부채질? 서울 아파트 사상최고치 icon조하나, 목포 초등학교 방문 “김대중 前 대통령 모교…역사 깊다” icon함소원VS진화, 18단 케이크 두고 언쟁 “父 환갑잔치 돈 많이썼다” icon이성재, 이선균 유척 거짓말 “주로 병따개로 쓰더라고요”(검사내전) icon‘아내의맛’ 김지철, 신소율보다 먼저 눈물 “불효자는 웁니다” icon신소율♥김지철, 결혼식 비용 87만원 “메이크업도 직접” icon전태풍, 하승진 유튜브 구독자수 도발 “12만밖에 안돼?” icon‘검사내전’ 정려원, 워킹맘 이상희에 “맡은 일 못할거면 휴직해라” icon‘검사내전’ 정려원, 이선균 유척 질투할 이유無…전임자 물건 ‘반전’ icon허경환, 마흔파이브 전 데뷔기회 있었다? 홍진영 “김영철 ‘따르릉’ 배틀” icon구호플러스, ‘빛’ 테마 봄 컬렉션 선봬...재킷·니트·원피스 icon허경환, 닭가슴살 사업 연매출 200억대 “개그맨 힘들어서 시작” icon이승연, 나이 언급도 쏘쿨 “반백년 넘게 살아…성형 전 사진도 OK” icon‘캐나다 체류’ 윤지오, 여권 무효화 조치 완료…불법체류자 되나 icon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메인차트 장기집권! 2개 앨범 ‘차트인’ icon[오늘날씨] 전국 맑지만 서해5도 구름 많음, 미세먼지 '좋음~보통' icon설 명절 나홀로족 증가...이마트24, 간편 ‘떡만두국 도시락’ 선봬 icon'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혼행으로 힐링찾다가 급고독...엉뚱미 폭발 icon혜택 끝판왕...롯데리조트, 연간 이용권 ‘엘플러스 클럽’ 출시 icon2020 새해결심 '자기계발' 보다 '다이어트''건강' 앞서 icon혼술족 증가·와인열풍...‘육포 선물세트’ 인기 설 선물 등극 icon'잡코리아X알바몬' 알바생 절반, 설에도 출근…자진출근도 많아 icon현대百, 전자영수증 발급 서비스 도입…“3년내 종이영수증 제로화” icon권상우X정준호X황우슬혜X이이경까지, 오늘(15일) '라스'서 입담폭발 icon'아내의맛' 하승진, 얼음계곡 입수→신소율♥김지철 스몰웨딩까지 '최고 9.8%' icon'라스' 정준호, 정치입문설에 입열다! 전국 홍보대사만 무려 100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