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1인가구 필수템
[1인가구 필수템] 리스너 취향대로! 스마트 블루투스 스피커 'JBL 펄스 4'

하만의 글로벌 포터블 스피커 브랜드 JBL이 새로운 블루투스 스피커를 출시한다. 끊임없이 진화를 거듭하는 차세대 블루투스 스피커 ‘JBL 펄스 4’다. 시장 조사업체 퓨처 소스 컨설팅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JBL과 하만카돈은 지난해 무선 스피커 시장에서 수량 기준 35.7%의 점유율을 기록해, 2015년부터 4년간 1위를 차지했다.

JBL은 글로벌 최초 포터블 스피커 누적 출하 1억대를 돌파하며(출시기준) 이 분야 1인자로 당당히 자리했다. 2013년 처음으로 선보인 ‘펄스’를 시작으로 전세계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JBL 펄스 시리즈는 시대 트렌드에 발맞춰 진화를 거듭해왔다.

LED 라이트 쇼 기능을 선보이며 등장한 펄스는 포터블 스피커 시장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블루투스 스피커를 활용해 음악 감상만 할 수 있던 예전과 달리 LED 라이트 쇼 기능을 통해 분위기 연출까지 가능해진 것이다. 이후 출시된 ‘펄스 2’와 ‘펄스 3’ 또한 박진감 넘치는 울림과 더욱 웅장해진 사운드, 세련된 디자인과 전용 앱 지원까지 더해지며 문화 트렌드에 걸맞은 블루투스 스피커의 대명사로 자리잡았다.

시리즈마다 변화된 디자인을 통해 새로움을 추구한 JBL 펄스 시리즈는 이번 ‘펄스 4’의 디자인에서도 과감한 변신을 시도했다. LED패널이 제품에 60% 정도를 차지했던 이전 모델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펄스 4는 제품 전체를 LED 패널이 감싸고 있어 독특한 개성을 뽐낸다. 여기에 심플함이 돋보이던 기존 원통형 모양에서 굴곡을 더해 세련된 디자인을 완성한 점도 매력적이다.

사방으로 퍼져 나오는 360도 LED 라이트는 실내외를 막론하고 분위기를 한층 더 고조시키며, 음악에 따라 LED 라이트 쇼의 움직임이 달라져 음악을 눈과 귀로 동시에 감상할 수 있게 해준다. 이러한 LED 라이트 쇼는 ‘JBL 커넥트 앱’을 만나면 그 능력이 배가 된다. ‘불꽃놀이’ ‘레인보우’ ‘캠프파이어’ 등 기본으로 지원하는 테마를 활용해 조명의 분위기를 손쉽게 바꿀 수 있는 것은 물론, ‘사용자 지정’을 선택해 취향대로 색상이나 테마를 바꿀 수도 있다.

스피커에 내장된 57.15mm(2.25인치) 드라이버가 전달하는 사운드의 깊이와 비트감은 힙합부터 발라드까지 모든 장르의 음악을 듣기 좋게 재현한다. 특히 스피커에 내장된 ‘JBL 파티부스트’ 기능이나, ‘컬러 싱크’ 기능을 이용하면 파티부스트를 지원하는 스피커들과 손쉽게 연결할 수 있고, 제품을 흔드는 것만으로 펄스 4 제품들 간 패턴이 공유되는 기능을 통해 파티에 재미를 더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펄스 4는 수심 1m에서 약 30분간 방수가 가능한 IPX7등급의 방수 성능과 최대 12시간 재생 가능한 7260mAh의 대용량 배터리 탑재 등 실내와 야외를 넘나들며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장점을 갖췄다.

사진=하만 인터내셔널 JBL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셀럽 애정템 ‘PS1백’, 탄생 10주년 한정판 3종 론칭 icon김학범호, 우즈벡 디펜딩챔피언?...부담無! 경기력↑ 중요 icon비오템, ‘NEW 라이프 플랑크톤 안티에이징 세럼’ 팝업스토어 오픈 icon美아카데미, 봉준호가 그린 봉준호 '자화상' 공개...그림 재능 입증 icon[3PICK 리뷰] '남산의 부장들' 우민호 돌아왔다! 긴장감甲 '숨멎' 정치게임 icon천호엔케어, 설맞이 ‘설프라이즈 딜’...9900원 특가전 icon'모두 그곳에 있다' 학교 폭력 소재 다룬다...노정의 1인 2역 첫 도전 icon브룩스 브라더스, ‘하프집업 메리노 울 스웨터’ 선봬 icon거미 '너의 하루는 좀 어때'로 음원차트 상위권 진입 'OST 여왕 위엄' icon아나운서 출신 이재용, '모던 패밀리' 합류...10년차 재혼 라이프 공개 icon메디테라피, 휴대용 마사지기 ‘속살스핀’ 사전예약 이벤트 icon예스24, 문화소외계층 아동에 도서 1000권· 후원금 500만원 기부 icon[현장]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우민호 감독, '마약왕' 이후 많이 차분해져" icon강예슬, 뮤지컬 '트롯연가' 캐스팅...원조 '미스트롯' 출신의 합류! icon[인터뷰①] '소녀가 소녀에게' 에다 유카 감독, "14세 경험, 미유리에 투영" icon[인터뷰②] '소녀가 소녀에게' 에다 유카 감독, "여성 표현하는 영화 하고파" icon김혜수·김다미·진서연, 2월엔 뭐보지? TV드라마 여배우 열전(ft.흥행불패) icon경자년 첫 명절 알차게 보내기! 설 연휴 호텔 패키지&파티 icon경찰 “주진모 등 연예인 개인정보 해킹 내용 유포시 엄정조치” icon[리뷰] ‘히트맨’ 코믹+액션+만화+영화 다잡은 욕심쟁이! icon[1인가구 필수템] 귀요미 로봇청소기 ‘디봇 브라운 에디션’ icon'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리 30년전 사망, 용서도 때가 있다" icon지수원 "최명길, 조경숙 앞에서 일부러 설간호사 이야기해" 의심(우아한모녀) icon'우아한모녀' 차예련, 실수로 최명길 액자깼다...최명길 '화들짝' icon최명길, 김명수-지수원 앞에 "내가 로라패션 회장이다" 정체 밝혀 icon골든차일드 보민, 첫 가마솥 밥+뚝배기 불고기 만들기 도전 '멘붕' icon'한밤' 김건모 측 "A씨 고소장도 못본 상태, 여론이 나쁜 사람 만들었다" icon크리샤 츄 "성형 아냐, 스트레스성 림프 부종때문"...해명에 '누리꾼 사과'(종합) icon정수근, '스토브리그' 트레이드 일화 모티브 주인공 "화가 나서 그만"(한밤) icon유기농 생리대 아임오, 신상 랄라블라 론칭 이벤트 icon붙어도 안간다! 입사포기 이유 2위 ‘복리후생’...1위는? icon테팔, 설맞이 ‘새해 초특가 프로모션’…최대 70% 할인 icon싱가포르항공, 크리스플라이어 메가 프로모션...최대 51% 할인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