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강보라의 텔레토피아
[S노트] “해킹 피해자인데” 주진모, 정준영 ‘황금폰’ 때문? 싸늘한 대중의 시선

배우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사건으로 결국 직접 입장을 밝히기에 이르렀다.

16일 배우 주진모가 최근 불거진 자신의 휴대전화 해킹 및 문자메시지 유출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주진모는 두달 전쯤 해커들이 불법 해킹으로 취득한 개인 정보로 접근해온 데 대해 “극심한 공포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또 자신이 이에 응하지 않자 아내에게 이메일을 보내며 협박을 가해와 가족 모두가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제가 그들의 협박에 굴한다면, 그들은 이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계속 저를 괴롭힐 것이라 판단”했다며 “저와 동일한 방식으로 협박을 받고 있는 다른 연예인이나 유명인들에게 악영향을 미침은 물론 추가 범행을 부추길 것이라 생각해 그들의 공갈, 협박에 응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해커들은 실제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으로 빼낸 문자메시지 일부를 왜곡, 조작해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에 유포했다. 당사자인 주진모는 물론이고 동료 연예인들의 이름이 언급되며 피해는 일파만파 커져갔다. 주진모는 이 점에 대해 “악의적이고 왜곡된 편집으로 인해 실제 제가 하지 않은 행위들이 사실인 양 보도되고 루머가 무서운 속도로 양산되는 것을 보며 두렵고 힘들었다”라며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하여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는 않았다”고 호소했다.

주진모는 이날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바른을 통해 해킹 및 공갈의 범행주체에 대해 형사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더불어 문자메시지를 일부 조작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최초 유포자, 이를 다시 배포하거나 재가공하여 배포한 자, 배우 주진모를 마치 범죄자인양 단정해 그 명예를 훼손한 자에 대해서도 형법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에 관한 형사고소 조치를 취함은 물론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를 하는 등 강력한 대응을 시사했다.

주진모는 명백한 해킹 피해자다. 해커들은 문자메시지를 왜곡, 조작해 ‘연예인’ 주진모의 이미지를 실추시켰다. 그리고 이들의 계산은 어느 정도 먹혀들어간 눈치다. 문자메시지의 진위가 확인된 바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일부 대중들은 이를 ‘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소속사와 본인까지 나서 문자메시지의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에 나섰지만 일련의 사태로 인해 연예계 전반에 대한 불신이 깊어진 점이 크게 작용했다.

주진모의 법률대리인 유영석 변호사는 SBS ‘본격 연예 한밤’에 출연해 “핵심은 사생활 유출 협박인데 굴복하면 범죄에 가담하는 거 아니냐. 협상에 응하지 않아 보복성 사생활 유출을 당한 것”이라며 “가수 정준영씨 사건과는 다르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준영과 최종훈은 상대 동의없이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법 촬영 영상을 유명 연예인이 다수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등을 통해 11차례에 걸쳐 유포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집단성폭행에 대해 부인했지만 정준영은 카카오톡 메시지 사태에 대해 “일부 사건은 부인하지만 카카오톡을 통해 수치심을 드린 점은 정말 미안하게 생각한다”라며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최종훈 역시 “이제 와 부도덕한 행동을 사과드리는 게 부끄럽다”라고 전했다.

이같은 일부 연예인들의 충격적인 비행에 연예계에 대한 대중의 신뢰는 바닥을 치고 있다. ‘자라 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는 속담처럼 주진모가 해킹 피해자임에도 싸늘한 시선을 받는데 선례의 영향이 크다. 물론 해커들의 협박이 사건의 본질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하지만 연예인들의 폐쇄적이고 부도덕한 사생활이 현 상황을 불러왔다는 지적이 많다.

주진모는 피해자임에도 불구, 경찰 수사와 법적 절차를 통해 사실관계를 입증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여기에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하는데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수 밖에 없다. 또 얼굴이 알려진 가족들도 당사자와 마찬가지로 힘든 과정을 거쳐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안타까운 사례지만 이를 반면교사 삼아 연예계 내부에서도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기 위한 자성의 목소리가 나와야 할 때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CJ오쇼핑, ‘얼리 스프링’ 패션신상 선보인다 icon이브자리, 이불속 제안 '가성비VS프리미엄' 당신의 선택은? icon센텔리안24, ‘마데카 바이탈 캡슐 세럼’ 현대홈쇼핑 론칭 icon딸기러버 투썸으로~'스트로베리' 활용 음료·디저트 9종 선봬 icon이상윤, 이제 어엿한 예능인? '집사부' '핸섬타이거즈' 맹활약 icon태연, ‘Purpose’ 아이튠즈 24개 지역 1위...한국 여자솔로 기록 경신 icon두산아트센터, 'Space111 마니아 패키지' 판매...공연 10편 50% 할인 icon‘스토브리그’ 남궁민VS하도권, 어제의 동료가 오늘의 적? 카리스마 빅매치 icon'보이스퀸' 가창력VS가창력...듀엣 기대만발! 인순이 "무대 찢고 천장 뚫었다" icon파라다이스시티, 설 연휴 먹고 즐기자...'뉴 이어 페스티벌' 진행 icon'편스토랑' 이영자, 고향서 용식이 찾다? 동백이 재현 '폭소' icon오스카 후보 '페인 앤 글로리', 2월 5일 개봉...3차 포스터 공개 icon현대百, 설 선물 소용량 품목 인기...1위 '한우 소포장 세트' icon하정우X김남길 '클로젯', 2월 5일 개봉 확정...메인포스터&예고편 공개 icon유병재X이용진,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출연 “짬므파탈과 특급 케미” icon주진모, 해킹 피해 고소장 제출 "부도덕한 짓 안해...보다 나은 사람될 것" (전문) icon‘브롤스타즈X라인프렌즈’ 팝업스토어 인기, 온라인 글로벌팬들로 확대 icon'모던 패밀리' 박원숙·박준금·이경애 힐링 中 "남자생겼어?" 놀림폭발 icon‘방법’ 정지소,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 포문 “이제 시작할게” icon장혁X최수영 '본대로 말하라', 형사 5인 케미UP...캐릭터포스터 공개 icon'좋은가요', 오늘(16일)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 진행...1~2회 몰아보기 icon치열한 뷰티어워드...'코덕들 홀린' 빛나는 1위 제품은? icon일회성 선물은 그만! 이색 정기구독 상품 관심 UP icon'스포트라이트' 이국종 교수 단독 인터뷰 공개...외상센터 실체 추적 icon태사자, 퍼스트룩 커버 장식...방부제 미모도 모자라 성대까지? icon나우X박광선, 지속 가능성 염원 담긴 'As Time Goes By' 뮤비 공개 icon'흔한남매3', 예스24 3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펭수·어린이 책 강세 icon'금금밤' 이승기 한과공장行·이서진 뉴욕 음식 추천...'저세상 텐션' 예고 iconCJ제일제당, '스팸' 설 선물세트 출시...소비자 가격 선택폭 확대 icon피졸로, 설맞이 '멘디니 힐링' 프로모션...50만원 상당 신제품도 제공 icon#1920년대 #오컬트 #활짝핀꽃...2020 크리에이티브 트렌드 리포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