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양준일 91.19' 양준일 "우리 아들 별명 와일드" 남다른 아들 자랑

양준일이 아들에 대한 사랑과 걱정을 드러냈다.

사진= JTBC '양준일 91.19'

16일 방영된 JTBC '양준일 91.19'에서는 양준일이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양준일은 "아이가 25살이면 내가 70가까이 된다"라며 늦게 본 아들에 대한 사랑과 걱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다섯살난 아이들을 따라다니는게 유일한 낙이라고 밝혔다.

양준일은 "아이가 신생아때 별명이 '와일드'였다며 우리 아이가 울면 모든 아이들이 다 잠에서 깼다며" 남다른 목청과 성격을 가진 아이에 대한 에피소드를 풀었다.

김수경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