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펭수X유재석, EBS서 재회했다..."유산슬 이어 유재석 턴배님 만났어요"

방송인 유재석과 펭수가 재회했다.

(사진=유튜브 '자이언트펭TV' 커뮤니티 캡처)

17일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를 통해 펭수는 "펭-하! 펭클럽 여러분. 여러분께 즐거운 소식을 전하려고 부리가 안보이게 날아왔어요"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펭수는 "유재석 선배님이 오늘 펭수네 붕어빵에 찾아왔어요. 지난번에 MBC '놀면 뭐하니' 가서 유산슬을 만났는데 이번엔 유재석 선배님을 만났네요~? 유재석 선배님이 제가 만든 붕어빵이 맛있다고 칭찬해 줬어요"라고 자랑했다.

이어 "펭수네 붕어빵 1편은 한 밤 두 밤 세 밤... 열 네 밤 자고 1월 31일에 공개됩니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안겼다.

펭수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유재석이 펭수표 붕어빵을 시식하고 있는 모습이다. 실제 이날 유재석은 EBS에 등장한 목격담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앞서 유재석과 펭수는 '놀면 뭐하니'에서 만난 바. 당시 펭수는 유재석에 EBS 출연을 권한 바 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귀성길 사뿐사뿐~ 설 연휴 TPO별 슈즈 스타일링 icon앤아더스토리즈, 캡슐 컬렉션 공개...올해 현대Hmall 입점 icon'나혼자산다' 박나래 "이시언 금연공약, 남녀노소 따귀+침 세례" 파격제안 icon이시언, 새해 맞이 금연결심...19개 라이터 찾고 30분만 실패? icon슈피겐, 자브라와 첫 콜라보 ‘엘리트 75T’ 전용 케이스 출시 icon오정세, 사촌동생 홍인에 결국 폭발했다...주먹질 세례(스토브리그) icon'스토브리그' 남궁민, 박은빈에 "믿어주셔서 고맙다" 감사인사 icon남궁민, 박소진에 "선수들 실책 요인은 훈련 부족, 감독 원하면 멈출 것" icon'스토브리그' 하도권, 남궁민에 "오프시즌 자발적 훈련? 무임금 무노동 못해" icon여행스케치, '별이 진다네' 부르며 소환성공 "유희열 '유스케' 초대 안해줘" icon'궁금한 이야기Y' N번방 박사 "갓갓의 품질 낮아서 수익창출한 것 뿐" icon'텔레그램 N번방' 갓갓 "경찰인척 접근, 강간-인분먹는 영상까지 공유" icon'궁금한이야기Y' 아임뚜렛 군대 지인 "틱장애 증상 無, 선임 따라 하는것 같다" icon'궁금한이야기Y' 유튜버 아임뚜렛 지인 "틱장애? 관종끼 있었다...조작" icon권진아 "유재석팀 쇼맨? 안테나 인수설 돌아서..."(슈가맨3) icon박중훈, '럭키박스' 걸고 아역배우 확신했는데 음치색출 실패(너목보7) icon'TV는 사랑을 싣고' 김춘호 선생 "슬리피 수학 1등급 비결? 바닥 탄탄했다" icon슬리피 "父 사업실패로 집에 압류딱지, 장롱에 숨어있었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슬리피 "한겨울 찬물로 머리감기, 두개골 부서지는 기분" icon지현우 "완도=군대 후임집, icon'핸섬 타이거즈' 서장훈 "김승현 그냥 신혼여행 보낼까?" icon'나혼산' 지현우, 강진 저두출렁다리서 바다 바람 맞으며 커피 타임 icon차은우, 집중력 MVP됐다...서장훈 "내 애기에 가장 집중" 칭찬 icon'슬로 싱글라이프' 지현우에 입덕...완도 일탈부터 즉흥 겨울여행까지(나혼자 산다) icon‘스토브리그’ 남궁민 일침에 재벌가 머슴 오정세 흔들...시청률 20% 문턱 icon'모던 패밀리' 이재용, 암투병에 치매부모·늦둥이 아들 돌봄 사연 공개...안방극장 뭉클 icon[오늘 날씨] 전국 대체로 맑음, 강원·경북 일부 '비' 또는 '눈' icon'해치지않아' 34만 돌파, 韓박스오피스 1위...주말 관객 동원 시작 icon‘초콜릿’ 윤계상, 하지원-친모와 얽힌 운명 알았다…눈물의 엔딩 icon'FA' 윤일록, 깜짝 유럽行...佛리게앙 몽펠리에 이적 icon'편스토랑' 이영자, 안면도서 '고향의 맛' 울컥...동시간대 예능 1위 icon직장인이 꼽은 설 연휴 경비 ‘54만원’...세뱃돈 예산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