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그것이 알고싶다' 중고거래 사이트 '그놈', 카페 '사기나라' 범죄자 추적

중고거래 사이트 범죄자를 잡으려는 이들이 있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1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6년 동안 잡히지 않는 중고거래 사이트의 얼굴 없는 범죄자 ‘그놈’을 추적했다. 신분증과 계좌 캡처만 보내면 할 수 있다는 그 일이 있다. 세금을 줄이기 위한 편법이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육아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이 일을 선택한 사람에게 끔찍한 현실이 다가왔다. 바로 ‘1원 송금 메시지’였다. 사기를 당한 것이었다.

그 일은 한 사람에게만 일어난 게 아니었다. 제보자는 “1원씩 계속 송금하며 메시지를 남기더라”고 전했다. 그가 전화를 하니 전화연결이 안됐다. 그런데 1원 송금 메시지를 받고 전국 각지 경찰서에서 연락이 왔다.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제보자는 경찰 조사를 받고 나서 “제가 일단 피의자 신분이라고”라고 말했다. 고액 재택 알바는 일명 ‘돈세탁’이었다.

22일동안 들어온 돈은 2억3500만원. 그녀의 통장은 사기에 이용된 것이었다. 제보자는 “주부들을 상대로 이런 계좌를 이용한거더라. 저는 가정을 위해 일했을 뿐인데 범죄에 연루됐다는 것도 모르고, 아이들한테 미안하고, 제 인생이 비참해진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들에게 1원 송금 메시지를 보낸 이들이 궁금해진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메시지에 보낸 카톡아이디를 제작진이 검색해 채팅했다. 단톡방에 들어가게 됐고 거기서 묘한 이름의 카페 사이트를 확인할 수 있었다. 사기헌터라는 사이트, 그곳에 카페장은 ‘사기꾼 헌터’라는 닉네임을 갖고 있었다. 그는 인적이 드문 곳에 살고 있었다. 그가 카페를 만든 건 2년 전 사기꾼을 만들고나서부터였다.

사기꾼 헌터는 “채팅방에 사기 사실을 알리니 사기꾼이 죽여버리겠다고 하더라”고 했다. 그가 카페에 모은 정보만 1만건이 넘었다. 현재 사기나라에는 스태프만 10명이 넘었다. 그들의 목표는 사기꾼을 잡는 것이다. 그들이 사기꾼에게 붙인 별칭은 ‘그놈’이었다. 사기꾼 헌터는 “활동만 6년한 거 같다. 한번도 안 잡혔다”고 말했다.

사기 피해자들의 계좌가 세탁됐고 이런 계좌가 한두개가 아니었다. 6년 전부터 이 일이 계속됐다면 피해액은 수백억이 넘었을지도 모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남궁민, 이대연 '조한선 약물' 의혹에 "처음 듣는 이야기" (스토브리그) icon현빈, 남방한계선 넘고 손예진에 키스 "한발자국 정도 괜찮아" (사랑불) icon'스토브리그' 남궁민, '조한선 빈볼' 배팅볼 투수 영입?...스태프 강화 박차 icon'스토브리그' 오정세, 남궁민에 "해외 전지훈련비 부담...취소해" 통보 icon'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서지혜 폭발에 "화내면 매력적으로 보여" icon'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현빈 재회에 눈물 "미안해...내가 항상 문제야" icon한샘, ‘샘키즈 수납장’ 2종 선봬...최대 24% 할인행사 icon최여진, 민경훈에 '탄츠플레이' 추천...줌바 흥 폭발 (아는형님) icon'아는형님' 최여진, 키 175cm 입증 "배정남 속옷광고서 잡지 놓고 올라서" icon벨킨-드비알레, 무선충전 스마트 스피커 ‘사운드폼 엘리트’ 공개 icon배정남, 애완견 벨 '분리불안' 증세 "큰 가방에 넣어 챙겨다녔다" (아형) icon'아는형님' 배정남, 김희철과 83년생 동갑 "노안 아냐...희철이 심하게 동안" icon'기생충', 美영화편집자협회 편집상 수상...외국어영화 최초 icon지석진, 한영애 '말도 안돼' 초성 힌트받기 강행 "나 '가치기준'한 사람" icon'그것이 알고싶다' 중고거래 사기꾼 '그놈', 가짜신분증 300개...농막까지 판매 icon남궁민, 전지훈련장서 조한선과 날선 귓속말...드림즈, 바이킹스 이기나(스토브리그) icon'그것이 알고싶다' 중고거래 '그놈' 추적 실패, 시그니처 행동 공개(ft.보복테러) icon'그것이 알고싶다' 중고거래 사이트 범죄, 피해자 보호 등 법개정 필요성↑ icon손흥민 침묵...토트넘, EPL 왓포드 원정 0-0 무승부 (ft.제드송 페르난데스) icon'전참시' EXID 하니, 웹드라마 '엑스엑스' 집중력UP...털털? 완벽주의자! icon하니 동생 안태환, MP3 사건 폭로 "떨어뜨리고 당당"...남매 케미 폭발 icon이영자, 김지영 셰프 가게 '타락죽' 맛 감탄 "자존감 높아지는 기분" (전참시) icon"골드니스의 자부심 되겠다"...골든차일드, 올라이브로 증명한 3년 성장史(종합) icon‘전참시’ 하니 동생 안태환→김지영 셰프 한정식…동시간대 예능 1위 icon[오늘날씨] 서울‧경기‧인천, 예비저감조치…중국발 스모그 유입 icon‘스토브리그’ 조한선, 남궁민 복수 빅픽처? 귓속말 엔딩…최고 시청률 19% icon故 설리, 유산 둘러싼 가족 갈등…오빠 “친부가 먼저 퍼트려” icon‘사랑불’ 현빈♥손예진, 이대로 이별? 눈물의 입맞춤…자체 최고시청률 경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