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토픽
직장인, 희망 설날상여금 ‘평균 94만원’...예상 설날 경비는?

직장인들의 설날상여금 규모에 대한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직장인들이 올해 설날 받고 싶은 상여금 규모는 평균 94만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가 직장인 1709명을 대상으로 ‘설날상여금 만족도와 기대수준’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설날 상여금 규모에 대한 만족도를 5점척도로 조사한 결과, ‘매우 불만족’한다는 답변이 34.6%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체로 불만족(21.4%)’하는 응답자가 다음으로 많아, 절반을 넘는 56.0%의 응답자가 설날상여금 규모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설날상여금 규모에 매우 만족(3.3%)하거나 대체로 만족(10.1%)한다고 답한 직장인은 13.5%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설날 상여금 만족도(매우만족+대체로만족)는 대기업 직장인이 19.6%로 가장 높았고, 이어 중견기업 직장인이(14.3%) 높았다. 중소기업 직장인 중에는 11.7%로 가장 낮았다.

직장인들에게 올해 받고 싶은 설날 상여금 규모를 주관식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평균 9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들이 작년에 받은 설날 상여금(평균 65만원) 보다 29만원(44.9%)이 높은 수준이다.

근무기업별로 대기업 직장인들이 희망하는 설날 상여금은 평균 12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에 받은 설날 상여금(평균 98만원)보다 26만원(+27.1%) 높은 수준이다. 중견기업 직장인들이 희망하는 설날 상여금도 평균 92만원으로, 작년에 받은 설날 상여금(평균 65만원) 보다 26만원(40.3%) 높았다.

중소기업 직장인이 희망하는 설날 상여금은 평균 87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중소기업 직장인이 작년에 받은 설날 상여금(평균 56만원)보다 31만원(56.3%) 높은 수준이다.

한편 올해 잡코리아가 직장인 1035명을 대상으로 ‘설날 예상경비’를 조사한 결과, ‘올해 설날 경비를 작년보다 더 쓸 것 같다’라고 답한 직장인이 52.5%로 과반수에 달했다. ‘작년과 비슷하게 덜 쓸 것 같다’는 답변은 26.0%, ‘작년보다 덜 쓸 것 같다’는 답변은 21.5%로 가장 적었다.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설날 경비도 기혼직장인의 경우 평균 80만3000원으로 높았다. 즉 기혼직장인의 경우 직장에서 받는 설날 상여금 이상의 비용을 지출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이다. 실제 직장인들은 설날 예상되는 비용 중 부담스러운 항목으로 ‘부모님과 친지들의 설날 선물이나 용돈(35.1%)’과 ‘세뱃돈(19.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외 ▲귀성/귀경 교통비용(15.8%) ▲설날 상차림 비용(11.0%) 순으로 부담이 된다는 답변이 있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사냥의 시간' 박정민, '탈색 장인' 캐릭터 변신...혼연일체 연기 기대↑ icon씨잼, 여친 사진은 해킹? “i need you♥” 럽스타그램 icon골든차일드, 신보 ‘위드아웃 유’ 이미지 티저공개 “성숙한 섹시美” icon스마트폰 보급율 95% 시대! 이마트24, '보이는 ARS' 도입 icon'기생충', 美베팅사이트 '오스카 작품상' 수상 가능성 3위 예측 icon‘언니네쌀롱’ 룰라 채리나, 이 섹시한 실화? 탑골선미 변신 완료 icon엑소 첸X다이나믹 듀오, 3년만 콜라보...‘혼자’ MV 티저공개 icon효린, 신곡 31일 발매 확정…감각적인 티저에 궁금증↑ icon기안84, 송파구 46억원대 건물주 등극...누리꾼 "자수성가 대단" icon‘대상’ 방탄소년단 이어갈 그룹은? ‘더팩트 뮤직 어워즈’ 고척돔 개최 icon가정간편식에 즉석조리식품까지...변화하는 명절 상차림 icon정부, 오늘(21일) 남북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안 의결 icon박인비, 女골프 세계랭킹 14위 껑충....LPGA투어 개막전 준우승 효과 icon음원강자 헤이즈, ‘낭만닥터 김사부2’ OST 합류…직접 작곡 참여 icon세븐틴, 월드투어 'ODE TO YOU' LA 공연 성료...'캐럿' 1만여명 열기 후끈 icon‘마리텔V2’ 전광렬X임현식, 어게인 허준? 감사패 전달에 울컥 iconGS25, 30주년 기념상품 시리즈 판매...역대 히트상품 톱3 소환 icon'히트맨' 권상우·허성태 & 정준호·이지원, 두번째 만남 케미UP...꿀잼 예고 icon‘물어보살’ 태사자, 이수근 콜라보 성사? 김형준X박준석 맹활약 icon'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4만 돌파, 특별 상영회 확정...리뷰 포스터 공개 icon김건모 장인 장욱조 “장지연, 신혼집서 함께 생활...둘이 잘 지낸다” icon'라스' 영화평론가 이동진 "'기생충' 오스카行 굉장해"...수상 가능성 언급 iconITZY·에이프릴·SF9·에이티즈, 아이돌 천하장사는? ‘아육대’ 포인트3 icon‘친한예능’ 홍자·정다경·숙행, 오늘(21일) 미스트롯 3인방 출연 icon‘하이바이, 마마!’ 김태희 “딸 출산 후 첫작품, 차유리役 상황에 공감” icon의료가전부터 호캉스까지...효도선물 이건 어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