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불타는청춘’ 조진수X양수경, ‘당신은 어디 있나요’ 듀엣 성사 “꿈 이뤘다”

조진수, 양수경의 듀엣이 그려졌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조진수, 양수경의 듀엣이 그려졌다.

사진=SBS

조진수는 미리 준비해온 블루투스 마이크를 꺼내며 양수경을 찾기 시작했다. ‘불타는 청춘’에 오기로 한 순간부터 조진수는 양수경과의 듀엣을 꿈꿔온 것으로 전해졌다. 양수경은 바깥에서 설거지를 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조진수는 “수경 누나 노래를 같이 한번 부르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거든. 오늘 그거를 제가 이루게 된 거 같아서 (좋다)”라고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양수경은 흔쾌히 조진수 곁으로 다가가서 앉았다.

두 사람은 양수경의 노래 ‘당신은 어디 있나요’를 선곡했다. 처음하는 듀엣에도 불구, 두 사람은 마치 그룹처럼 완벽한 호흡으로 노래를 소화했다. 조진수가 여자키를 그대로 이어가자 이를 지켜보는 청춘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불청’ 양수경, 나이 언급에 울컥 “생각보다 많지 않아” icon‘사냥의 시간’, 韓영화 최초 베를린영화제 스페셜 갈라 부문 초청 icon진화♥함소원, 칭저우 정동진? 운문산 산행 ‘대륙의 뒷산 스케일’ icon’김사부2‘ 한석규, 김홍파 이대로 보내나? 진경 “이럴 순 없어” 눈물 icon하승진, 찜질방서 500ml 식혜 원샷…역시 위대한 가족 icon‘원맨쇼의 달인’ 故 남보원, 영정 속 마지막 미소…코디미협회장 icon김소니아, ♥이승준 1년째 연애중 “루마니아 국대 출신” icon이정길, 故 김영애-김자옥 봉안당에서 눈물 “오빠가 왔다” icon이정길 딸 이자윤, 7살에 바이올린 유학 “13년간 떨어져 지냈다” icon‘비스’ 이대훈, 현 태권도 세계랭킹 1위 “11년째 국가대표” icon‘사람이좋다’ 이정길, 딸 이자윤 무한애정? “가족은 내 목숨” icon이승준, 귀화 11년차? 어학당 5년째 “한국어 아직 서툴다” icon올리버 색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조증 환자의 기묘한 세상 (요즘책방) icon이젠 장지연? 가세연 “이건 보안유지 필요” 先폭로 後입단속 icon성산대교 추락 SUV차량 인양…“사망 운전자 음주여부 확인 안 돼” icon‘우아한모녀’ 지수원, 최명길-김흥수 유전자 검사 시도 “차미연 맞다” icon‘핸섬타이거즈’ 문수인X차은우X이태선X유선호, 설 특별판 ‘농구캠핑’ icon탑골 넘버원 코미디언 故남보원, 그는 누구?...뱃고동 성대모사 달인 icon‘코미디 거목’ 남보원, 폐렴으로 타계...향년 84세 icon‘PD수첩’ 우리은행‧하나은행 DLF 사태, 피해자의 눈물 “노후자금도 날렸다” icon‘PD수첩’ DLF 상품, 판매PB는 승진? “불완전판매 인정NO” icon김현숙 남편 윤종, 김장까지 마스터? “결혼 진짜 잘 했다” icon‘불타는청춘’ 안혜경‧강경헌, 이재영 母 이야기에 ‘딸 공감대’ 눈물 icon‘불청’ 안혜경, 일일 미용실 1등 직원? 손마사지 서비스까지 icon대구통합공항, 이전지 주민투표 찬성 90.36%…소보·비안 앞서 icon우한 폐렴, 중국 내 확진자 300명 넘었다…사망자 6명 발생 icon[오늘날씨] 전지역 포근한 날씨, 미세먼지 '높아'…일부 지역엔 비 icon남희석, '백남봉과 쌍두마차' 이룬 남보원 별세에 "반성 많이 했다" icon'아내의 맛' 진화, 함소원 잔소리에 분노 폭발...결국 '가출' icon가세연, 김건모 성폭행 의혹 제기→장지연 'A배우와 동거' 폭로까지...점입가경(종합) icon여자친구, 새 앨범 트랙리스트 공개! 타이틀곡은 '교차로'...빅히트 지원사격 icon김동한, 2월 두번째 단독 콘서트 ‘D-NATION’ 개최...‘기대 UP’ icon'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 목숨 위태 충격엔딩...순간 최고 20.3% 돌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