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현숙 남편 윤종, 김장까지 마스터? “결혼 진짜 잘 했다”

김현숙 남편 윤종이 김장까지 마스터했다.

21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김장을 하는 김현숙 남편 윤종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 CHOSUN

김현숙은 비록 김장을 제대로 해본 경험은 없지만, 새참 장만에는 공을 기울였다. 불어오기 시작한 찬바람에도 윤종은 가족들과 함께 김현숙 입맛에 딱 맞는 김치 양념장을 만들고 있었다.

요리 만렙도 결코 쉽지 않은 김장을 윤종이 능숙하게 하는 모습에 김현숙은 “우리 남편이 어렸을 때부터 김치를 너무 좋아했다. 그래서 김치에 빠져서 시어머니께 가서 일대일 과외까지 받아왔다”라고 전했다. 이에 ‘아내의 맛’ 출연진들은 “저런 남편이 어디있냐” “시집 진짜 잘 갔다”라고 부러움을 드러냈다.

양념이 거의 완성되어 갈 때쯤 간보기 전문가 김현숙이 나섰다. 김현숙은 성에 차지 않았는지 도라지즙을 소환했고, 비로소 입맛에 딱맞는 양념장을 만들고야 미소를 보였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PD수첩’ DLF 상품, 판매PB는 승진? “불완전판매 인정NO” icon‘PD수첩’ 우리은행‧하나은행 DLF 사태, 피해자의 눈물 “노후자금도 날렸다” icon‘불타는청춘’ 조진수X양수경, ‘당신은 어디 있나요’ 듀엣 성사 “꿈 이뤘다” icon‘불청’ 양수경, 나이 언급에 울컥 “생각보다 많지 않아” icon‘사냥의 시간’, 韓영화 최초 베를린영화제 스페셜 갈라 부문 초청 icon진화♥함소원, 칭저우 정동진? 운문산 산행 ‘대륙의 뒷산 스케일’ icon’김사부2‘ 한석규, 김홍파 이대로 보내나? 진경 “이럴 순 없어” 눈물 icon하승진, 찜질방서 500ml 식혜 원샷…역시 위대한 가족 icon‘원맨쇼의 달인’ 故 남보원, 영정 속 마지막 미소…코디미협회장 icon김소니아, ♥이승준 1년째 연애중 “루마니아 국대 출신” icon이정길, 故 김영애-김자옥 봉안당에서 눈물 “오빠가 왔다” icon이정길 딸 이자윤, 7살에 바이올린 유학 “13년간 떨어져 지냈다” icon‘비스’ 이대훈, 현 태권도 세계랭킹 1위 “11년째 국가대표” icon‘사람이좋다’ 이정길, 딸 이자윤 무한애정? “가족은 내 목숨” icon이승준, 귀화 11년차? 어학당 5년째 “한국어 아직 서툴다” icon올리버 색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조증 환자의 기묘한 세상 (요즘책방) icon이젠 장지연? 가세연 “이건 보안유지 필요” 先폭로 後입단속 icon성산대교 추락 SUV차량 인양…“사망 운전자 음주여부 확인 안 돼” icon‘불타는청춘’ 안혜경‧강경헌, 이재영 母 이야기에 ‘딸 공감대’ 눈물 icon‘불청’ 안혜경, 일일 미용실 1등 직원? 손마사지 서비스까지 icon대구통합공항, 이전지 주민투표 찬성 90.36%…소보·비안 앞서 icon우한 폐렴, 중국 내 확진자 300명 넘었다…사망자 6명 발생 icon[오늘날씨] 전지역 포근한 날씨, 미세먼지 '높아'…일부 지역엔 비 icon남희석, '백남봉과 쌍두마차' 이룬 남보원 별세에 "반성 많이 했다" icon'정해인의 걸어보고서' 힐링으로 마무리...다큐예능이 남긴 3가지 icon'아내의 맛' 진화, 함소원 잔소리에 분노 폭발...결국 '가출' icon다이나믹 듀오X엑소 첸 ‘혼자’...#취저 이별곡 #시칠리아 올로케 MV icon가세연, 김건모 성폭행 의혹 제기→장지연 'A배우와 동거' 폭로까지...점입가경(종합) icon여자친구, 새 앨범 트랙리스트 공개! 타이틀곡은 '교차로'...빅히트 지원사격 icon김동한, 2월 두번째 단독 콘서트 ‘D-NATION’ 개최...‘기대 UP’ icon'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 목숨 위태 충격엔딩...순간 최고 20.3% 돌파 icon'씨름의 희열' 설 연휴 스페셜 방송...미공개 코멘터리+비하인드 대방출 icon‘날아라 슛돌이' 박주호 효과 톡톡...현역선수 이근호도 눈 못 뗀 꿀잼 경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