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종합] ’더 게임’ 옥택연X이연희, “잘 되고 싶다” 간절한 바람→MBC 구원투수 될까

피해자의 시선을 담아내는 새로운 결의 장르물 ‘더 게임’이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성실한 군생활로 ‘캡틴 코리아’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호감도가 수직상승한 배우 옥택연의 전역 후 복귀작이자, ‘화장’ 이후 MBC로 5년만에 돌아온 비주얼 여신 이연희가 만났다. 여기에 매 작품 섬세한 캐릭터 표현력으로 안정적으로 극을 이끄는 임주환이 합세했다.

22일 상암 MBC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연출 장준호, 노영섭/제작 몽작소/이하 ‘더 게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장준호 PD를 비롯해 배우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이 참석했다.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 김태평(옥택연), 강력반 형사 서준영(이연희)이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연출을 맡은 장준호 PD는 “피해자와 가해자가 왜 그래야만 했는지를 이해할 수 있다. 주인공들의 감정을 따라가면 각자 상황을 몰입할 수 있고,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지기도 한다”라며 기존 장르물가의 차별을 선언했다.

옥택연, 이연희는 영화 ‘결혼전야’ 이후 7년만에 ‘더 게임’으로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연희는 영화에서 옥택연과 호흡이 길지 않았다면서도 “옥택연은 굉장히 훈련한 배우”라며 “이번 드라마로 좋은 시너지가 나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지고 이 작품을 선택했다. 함께하게 돼서 너무 좋다”라고 전했다. 옥택연은 “‘결혼전야’에서는 이연희씨가 저를 버리고 간다”라며 “만약에 이번 드라마에서 커플로 맺어진다면 행복할 거 같다. 한 번 호흡을 맞췄다 보니까 의견을 수렴하고 내는 걸 서로 잘 받아줄 수 있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입대 전 마지막 드라마였던 ‘구해줘’의 성적표가 좋았던 데다, 모처럼 연기자로 돌아오는 만큼 옥택연은 적지 않은 부담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열심히 찍고 있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특유의 단단한 내면을 내비치기도 했다. 시청률에 대해서는 “전작 시청률을 떠나서 그냥 부담이 된다. 잘 됐으면 좋겠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오랫동안 가수로서 적을 두고 있었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51k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배우로서 행보에 박차를 가한 옥택연은 달라진 점에 대해 “대본이나 연기에 대한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전체적으로 피드백이 많아 감사하다. 좋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같은 소속사에 있는 소지섭에 대한 질문에는 “지섭이 형님께서 조언을 많이 해주고 있다. 지금 형님이 영화 촬영 중이신데도 ‘첫방송을 보고 세게 피드백을 해줄까? 약하게 해줄까?’라고 하시더라. 살살 피드백을 해줄 것 같다”라며 화기애애한 동료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연희 역시 모처럼의 복귀에 드라마에 대한 책임감이 남달랐다. 이연희는 “예전에는 큰 욕심이 없었다”라며 “연차가 쌓이면서 책임감이 생겼다. 시청률이 잘 나왔으면 좋겠다. 욕심이 난다”라며 “개인적으로 기대가 커서 15%가 됐으면 좋겠다. 공약을 생각해봤는데 제가 그냥 SNS를 통해서 먹방, 쿡방을 한번 해 드리겠다”라고 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더 게임’에서 입체적인 캐릭터를 소화해야했던 임주환은 “촬영 내내 쉽지 않았다”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시청률 공약에 대한 질문에는 “그동안 시청률이 높은 작품이 크게 없었다”면서도 “바란다면 15% 정도? 해외에서도 사랑 받아 여기 있는 분들도 더 큰 무대로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너스레와 함께 자신감을 보여줬다.

한편 '더 게임'은 오늘(22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사진=라운드테이블(김수)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3PICK 리뷰] '조조 래빗' 순수 가득 블랙코미디, 제2의 '인생은 아름다워' 탄생 icon젝스키스, 리얼리티 '젝포유' 티저 공개...유쾌 에너지 발산 icon씨네큐브, '2020 아카데미 특별전’ 상영시간표 공개 icon신라스테이, '코리아그랜드 세일'...교통+숙박 할인 이벤트 icon디올, 오뜨꾸띄르 컬렉션 론칭...용감한 고대 그리스여성 재해석 icon티파니 영, 머리부터 발끝까지 치명적인 '올블랙' 공항 패션 iconCGV아트하우스, 김기영관·전도연관 특별 헌정 상영회 icon[현장] 옥택연, 시청률 공약 “10% 장성규-40% 임주환 함께 ‘내 귀에 캔디’” iconAOA 설현, 김정숙 여사와 ‘착한마을’ 방문...따뜻한 나눔 실천 icon[현장] ’더 게임’ 옥택연 “소지섭, 첫방송 보고 피드백 약속했다” icon'페드라', 리딩쇼케이스 전석매진...강렬 포스터+캐릭터 프로필 공개 icon[현장] ’더 게임’ 옥택연 “시청률 부담감 有, 복귀작인데 잘 됐으면…도와달라” icon[현장] ‘더 게임’ 옥택연X이연희, 6년만의 재회 “이번엔 버리지 않았으면” 웃음 icon디올 남성, 주디 블레임 향한 헌사 ‘겨울 컬렉션’ 공개 icon파타고니아, 고쳐입기 '원웨어' 캠페인 확대...환경운동 일환 icon[현장] ‘더 게임’ 이연희 “이번엔 강력계 형사, 더 강인하고 냉철해진다” icon'라디오스타' 성규, MC 후보자 연설? "초심잃지 않고 감사하게" icon방탄소년단·동방신기·소녀시대·빅뱅, 현대미술 작가들과 '콜라보' icon'싱글'→'가족'까지 감성충만 '설 연휴' 전시 나들이 icon다비치 이해리, 단독 콘서트 'from h' 개최...티저 순수매력 눈길 icon[포토] ‘더 게임’ 옥택연X이연희, 비주얼은 로맨스? 강렬한 장르물 온다 icon'음주운전' 길, 27일 '아이콘택트' 출연...제작진 "일반인 길성준 조명" (공식) icon[포토] ‘더 게임’ 옥택연-이연희-임주환, 오늘(22일) 첫 방송 D-day icon봉준호 감독 "'기생충' HBO TV시리즈 제작, 5~6시간짜리 생각 탐험" icon'빈폴', 인디와이어 베스트무비 50 선정작...개봉 기대감 UP icon'살림남' 김승현 母, 5·18 행불 동생 찾기 혈액 채취 신청 icon김준현·하춘화·엄용수, 故 남보원 빈소 방문 애도 "선생님 보고 싶습니다" icon‘공부가머니’, 설특집 ‘유아더월드’ 편성으로 이번주(24일) 결방 icon토트넘 손흥민, 23일 노리치전 출격 대기...경자년 '무득점' 깨나 icon최강욱 菁 비서관 “조국 아들, 인턴활동 했다…검찰의 전형적인 조작수사” icon가세연 “최태원 SK 회장, 노소영 관장에 생활비 미지급”…결국 법정으로 icon‘한국의 U2’ 유앤미블루, 1집 LP 발매...CD 오리지널 커버·부클릿 재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