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오세훈 골대 강타' 한국, 호주전 전반 0-0 종료...경기력 압도

한국이 호주를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치고도 득점없이 전반을 끝냈다.

사진=연합뉴스

22일 오후 10시 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하는 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대한민국과 호주의 4강 경기가 열렸다.

김학범호는 전방에 오세훈, 2선에 엄원상, 정승원, 김대원을 두고 호주의 수비진을 흔들려고 했다. 중앙은 원두재, 김동현, 백포는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 골문은 송범근이 책임졌다. 매 경기 다른 라인업으로 나선 한국은 체력 안배를 하면서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에 한발 다가서고 있었다.

전반 3분 오세훈이 중거리슛으로 한국의 첫 유효슈팅을 만들었다. 한국은 엄원상, 김대원을 활용하며 호주의 측면을 노렸다. 특히 8강전에서 휴식을 취했던 엄원상의 움직임이 활발했다. 호주 수비들이 측면에 몰려 중앙에서 기회가 나기 시작했다.

사진=연합뉴스

전반 15분 동안 호주는 단 하나의 슈팅도 하지 못하며 한국의 지속적인 압박에 시달렸다. 전반 24분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엄원상의 패스를 받은 오세훈의 왼발 터닝슛이 아쉽게 골대를 맞고 나왔다. 오세훈은 전반 중반까지 상대 수비를 몸으로 버텨내며 볼 소유를 해냈고 연계플레이, 슈팅까지 깔끔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전반 중반부터 완전히 주도권을 잡았다. 원 사이드 경기가 펼쳐졌으며 호주는 한국의 공격을 막아내기 바빴다. 전반 33분 강윤성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호주 수비에 걸려 넘어졌지만 주심은 노 파울을 선언했다. 전반 막판 호주가 왼쪽 측면을 활용하며 날카로운 크로스로 득점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한국 수비수들이 슈팅을 내주지 않았다.

전반 45분 호주가 첫 득점 기회를 잡았다. 라이언이 중거리 슈팅을 했고 공은 살짝 골대를 빗나갔다. 1분 뒤 김대원이 반격의 오른발 감아차기 슛을 했다. 아쉽게도 공은 골대를 지나쳐갔다. 추가시간 1분이 다 지나고, 한국과 호주는 득점없이 전반을 마무리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얼굴 to 발 ‘마사지’...명절증후군 극복 홈케어 디바이스 5 icon류시원 측 "2월 중순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재혼, 축복 부탁"(공식) icon'아동학대 방문교사' 지도교수 "가해자 강남 유명 레스토랑 딸, 화풀이다" icon한줄기 햇살처럼! ‘광채피부’ 위한 프리미엄 뷰티제품 7 icon'실화탐사대' 폭행 방문교사, 30분간 수차례 폭행 "내 애정이 미친듯 과한 것" icon안정훈,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회충가족' 내가 먼저 출연하고싶어 연락" icon류시원, 2월 15일 비연예인과 재혼설...알스컴퍼니 연락두절 icon사우디, 우즈벡 꺾고 24년만에 올림픽 진출...한국-호주 승자와 결승전 icon옥택연, 이연희와 첫 만남 "죽음이 안 보인다" 당황(더 게임) icon'더 게임' 옥택연, 죽음 순간을 보는 자로 등장...납치돼 총 맞았다 icon오세훈 원톱·정우영 대기...한국, '도쿄行 눈앞' 호주전 라인업 공개 icon日 배우 카라타 에리카, 히가시데 마시히로와 불륜설? BH 측 "확인 중" icon골든차일드 보민, 고사리 도미찜인데 도미 빠뜨렸다...김수미 "리틀 전인권" icon'우아한모녀' 지수원, 최명길에 "30년 전 우리 유라 데려갔지?" 돌직구 icon은지원, 김구라의 강성훈 언급에 "그렇게 높은 음역대도 아니었다" icon김성규 "'라스' 출연동기 조권과는 같이 군복무, 우영은 트럭 위서 춤추더라" icon전반 오세훈·후반 정태욱, 호주전 골대 불운...현재 0-0 icon옥택연 ‘더 게임', 첫방송부터 강렬...시간순삭 장르드라마 탄생 [리뷰] icon김대원 후반 12분 선제골...한국, 호주전 1-0 리드 icon서유리 "강호동-이영애 성대모사도 가능, 우주폰 A.I도 내 목소리" icon영화평론가 이동진 "'기생충' 아카데미 장편 영화상 수상 가능성 99%" icon이동경 추가골...한국, 호주 상대 2-0 리드 '올림픽行 눈앞' icon'김대원·이동경 연속골' 한국,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行 달성 (종합) icon'도쿄行' 한국, 사우디와 결승 '빅뱅'...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기회 icon'골목식당' 백종원, 감자탕집 아들에 "무기력하고 강건너 불구경 하는 듯" icon엑스원 출신 한승우-김우석, 팬미팅 확정...오늘(23일) 라이브 예고 icon백종원, 홍제동 팥죽집 사장에 "사장님은 말끝마다 핑계야"(골목식당)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