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골목식당' 백종원, 감자탕집 아들에 "무기력하고 강건너 불구경 하는 듯"

백종원이 감자탕집 아들의 태도를 지적했다.

2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제동 '문화촌 골목'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감자탕집 사장 모자에 제작진이 섭외할 때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물었다. 아들은 "비슷한데 맛있다고 얘기는 하시는데 재방문 하시는 분은 계속 오신다. 저는 저희 집 감자탕보다 맛있는 것을 먹어본 적이 없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백종원은 경쟁에서 이기려고 하면 상대편과 비교한다. 그리고 또 다른 이유를 찾는게 당연한 순서다. 감자탕 맛이 문제가 없었으면 뭘 비교해봤냐. 나름대로 고민해본게 있을 것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자 아들은 주변 상권을 탓하며 투자가 부족했나 싶었다고 전했다.

백종원은 그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가게를 받고 싶다면 경영을 고민하는게 아니냐. 뭘 고민했냐"고 재차 물었다.

이때 갑자기 백종원은 어머니 사장에 자리를 비켜달라고 양해를 구했다. 이어 아들 사장에 지난주에 뭐했냐고 물었다. 아들 사장은 백종원의 미션을 수행했다며 "처음에는 먹어본 적도 없어서 무슨 맛인지 아예 모르겠더라. 이전에 갔던 식당들이 많이 살아졌더라. 그래서 바쿠텐을 사다가 만들어 먹었는데 갈비탕 느낌도 나고 맛있더라"라고 답했다. 

이에 백종원은 "그게 사실은 지난주에 하라고 권한 내용을 착각하고 오해한 것 같다. 내가 아드님한테 해보라고 한 이유는 매일매일 냉장된 뼈를 구해보라고 한거였다. 당장 못갈 경우는 (수입산 냉동뼈를)녹여서 사용하라고 한 것이었다"고 재차 설명했다. 

이어 "정말 정성이다. 신선한 뼈를 구하는 것과 오랜시간 끓여보라는 것은 발품팔아보라고 시킨 것이다 지금도 똑같은 복장이지만 카메라로 아드님 보면서 느낀 것은 이집 식구 같지가 않다. 음식할 때도 계속 주머니에 손을 넣고 있더라. 무슨 마음으로 여기 앉아있냐"고 답답해했다. 이에 아들 사장은 "카메라 찍을 때 왼손 걸린다고 해서 그런 것"이라며 변명했다. 

아드님은 겉돌고 있으니까 애정을 갖고 가게에 들어오려고 했던 것이다. 뭔가 의지가 불타올라도 될까말까인데, 의지가 없다. 의지 있고 열정이 있는 사람한테나 '골목식당'은 좋은 기회인 것이다. 안달이 나야 하는 것 아니냐. 한번 봐라. 본인이 얼마나 무기력하고 강 건너 불구경하고 있는지"라고 지적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도쿄行' 한국, 사우디와 결승 '빅뱅'...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기회 icon'김대원·이동경 연속골' 한국,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行 달성 (종합) icon이동경 추가골...한국, 호주 상대 2-0 리드 '올림픽行 눈앞' icon서유리 "강호동-이영애 성대모사도 가능, 우주폰 A.I도 내 목소리" icon김대원 후반 11분 선제골...한국, 호주전 1-0 리드 icon영화평론가 이동진 "'기생충' 아카데미 장편 영화상 수상 가능성 99%" icon옥택연 ‘더 게임', 첫방부터 강렬...시간순삭 장르드라마 탄생 [리뷰] icon전반 오세훈·후반 정태욱, 호주전 골대 불운...현재 0-0 icon김성규 "'라스' 출연동기 조권과는 같이 군복무, 우영은 트럭 위서 춤추더라" icon셀리턴, 광고인증샷·카운슬링 이벤트...LED마스크 증정 icon'오세훈 골대 강타' 한국, 호주전 전반 0-0 종료...경기력 압도 icon얼굴 to 발 ‘마사지’...명절증후군 극복 홈케어 디바이스 5 icon류시원 측 "2월 중순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재혼, 축복 부탁"(공식) icon은지원, 김구라의 강성훈 언급에 "그렇게 높은 음역대도 아니었다" icon'아동학대 방문교사' 지도교수 "가해자 강남 유명 레스토랑 딸, 화풀이다" icon한줄기 햇살처럼! ‘광채피부’ 위한 프리미엄 뷰티제품 7 icon'실화탐사대' 폭행 방문교사, 30분간 수차례 폭행 "내 애정이 미친듯 과한 것" icon안정훈,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회충가족' 내가 먼저 출연하고싶어 연락" icon엑스원 출신 한승우-김우석, 팬미팅 확정...오늘(23일) 라이브 예고 icon백종원, 홍제동 팥죽집 사장에 "사장님은 말끝마다 핑계야"(골목식당) icon'남산의 부장들', 개봉 첫날 25만+박스오피스 1위...설 극장가 접수 예고 icon손흥민 경자년 첫골...토트넘, EPL 노리치전 2-1 승리 icon슈주부터 투모로우·뉴이스트까지…‘더팩트 뮤직어워즈’ 보이그룹 라인업 공개 icon[오늘날씨] 서울, 낮기온 10도까지 올라…귀성 빗길 조심 icon'이강인 선발' 발렌시아, 로그로녜스 꺾고 코파델레이 16강 진출 icon공효진, 팬계정에 “옛날 드라마 소환 그만” 직접 댓글…과도한 논란? iconWHO, 오늘(23일) '우한 폐렴' 국제 비상사태 선포 여부 결정 iconKCM, 신곡 ‘버릇처럼 셋을 센다’ VEVO-유튜브 등 동시 공개 icon산타바버라영화제, 봉준호 '올해의 감독' 선정...'기생충' 등 12시간 상영 icon엑소 첸X다이나믹 듀오, 오늘(23일) 콜라보 ‘혼자’ 공개…취저 이별송 icon‘더 게임’ 옥택연X이연희, 예수정子 사건으로 첫 만남…시청률 4.2%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