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위너, 필리핀 화산폭발 피해 주민에 노래로 위로...한복 큰절

위너가 필리핀 팬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하며 현지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위너는 25일 마닐라 아시아 아레나몰에서 ‘위너 [크로스] 투어 인 마닐라’를 열고 관객들과 교감했다. 지난 2018년 '에브리웨어' 투어 이후 2년 만에 마닐라를 찾은 위너는 사운드 체크 이벤트 때부터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AIR' 'LOVE ME LOVE ME' 'AH YEAH'를 부르며 공연을 준비하는 위너를 향해 팬들은 엄청난 떼창으로 이들을 환영했다.

본 공연에서도 마닐라 팬들의 환호는 이어졌다. 위너 팀 무대뿐만 아니라 콘서트 중반을 장식한 멤버들의 솔로 무대 때 팬들은 강승윤 이승훈 송민호 김진우, 위너 네 멤버들의 이름을 부르며 그 어느 때보다 크게 호응했다.

강승윤은 "오늘 저희의 공연을 통해 좋은 에너지를 받았으면 좋겠다. 여러분의 소망을 담아 '바람'을 함께 불러달라. 우리 함께 필리핀을 위해 부르자"며 최근 따알 화산폭발로 피해를 입은 현지 주민들을 향한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승훈은 필리핀 가수 사라 헤로니모의 'Tala' 안무를 선보인 데 이어 즉흥으로 멤버들에게도 안무를 가르쳐줬다. 팬들은 위너의 동작 하나 하나에 엄청난 함성을 터뜨리며 즐겁게 소통했다.

위너는 오프닝부터 마지막 무대까지 모든 것을 쏟아냈다. 공연이 끝나자 현장에 모인 관객들은 위너의 '여보세요'를 반복해 부르며 앙코르 무대를 요청했다. 잠시 후 위너는 무대에 다시 올라 잠시 소강됐던 현장 분위기를 단숨에 끌어올렸다. 특히 멤버들은 설 명절을 맞아 한복을 입고 깜짝 등장해 "해피 뉴이어"라고 새해 인사를 전한 뒤 큰절을 올렸다.

관객들은 이에 화답하듯 'Always with Yoon 승윤아 생일 축하해'라는 플래카드와 노래를 합창했다. 더불어 '위너 4명 모두! 다시 바다를 CROSS해 인서에게 와줘. 우리가 항상 기다릴게'라는 슬로건 이벤트로 감동을 선사했다.

위너는 마닐라 이너서클의 슬로건 이벤트 후 콘서트를 찾아준 관객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하며 이날 특별한 추억을 기록했다. 아울러 멤버들은 아낌없는 사랑을 전해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송민호는 "다시 마닐라에 올 수 있어서 감사했다. 우리 인서(이너서클)들 2020년에도 행복했으면 좋겠다. 또 만나자"라고 말했다. 김진우는 "여러분이 이 공연의 주인공이다. 이 함성이 그리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필리핀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산다라박은 마닐라 콘서트 시작 전 위너의 대기실을 찾았다. YG 선후배인 산다라박과 위너는 서로 돈독한 우정을 나눴고, 이후 산다라박은 위너의 콘서트를 관람하며 위너를 응원했다.

서울을 시작으로 타이베이, 자카르타, 마카오, 방콕, 쿠알라룸푸르에 이어 마닐라에서 이너서클과 만난 위너는 오는 2월 1일 호치민, 8일 싱가포르에서 아시아 투어를 이어간다. 14~15일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서울 앙코르 콘서트를 개최한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슈돌’ 건나파블리, 잠시만 안녕...출국 전 1년5개월 추억여행 icon‘코미디빅리그’ 김용명, ‘슈퍼스타 김용명’ 코너로 대세론 굳히나 icon‘이태원 클라쓰’ 박서준-김다미-권나라, 레전드 웹찢 캐릭터 탄생현장 공개 icon‘미우새’ 음문석, 생애 첫 시상식 ‘화려한 외출’ 비하인드 공개 icon'우한 폐렴' 국내 세번째 확진환자 발생, 54세 한국 남성 icon[고속도로상황] 설연휴 귀경길 부산→서울 7시간...오후까지 정체 예상 icon방탄소년단 지민, 아이돌 브랜드평판 1위...차은우·강다니엘·BTS 뷔 뒤이어 icon'설날 참변' 동해 가스폭발, 냉동공장→다가구 주택으로 '무등록 영업' icon'뮤지컬 데뷔 10주년' 김준수 "감회 새로워...좋은 공연으로 보답할 것" icon‘스탠드업’ 김응수 “곽철용 인기에 CF제안 120개...난 꼰대 아닌 꼰대” icon오늘(26일) 첫방 '핑거게임', 미니어처 액션 챌린지 관전 포인트는? icon'아육대' 하성운 3관왕...27일 NCT 드림vs몬스타엑스 양궁 금메달 쟁탈전 등 icon‘사랑불’ 현빈♥손예진, 남북 가로지르는 설렘 모멘트 icon‘집사부일체’ 골프 레전드 사부, 신상승형재와 게임 대결 승부욕 '폭발' icon‘런닝맨’ 유재석, 아들에게 ‘영어 동화책’ 낭독 금지당한 이유는 icon‘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X신동욱, 살인미소 훈남의사 투샷 icon‘끼리끼리’ 이수혁, 역대급 ‘관종’ 지목....장성규 “4천만 빌려줘” 파동 icon‘동상이몽2’ 이윤지, 사촌 박현빈까지 총출동...행사급 설 가족모임 icon‘무엇이든 물어보살’ 올밴 우승민, 휴대폰 사주풀이에 이수근 '울컥' icon‘히트맨’ 개봉 5일째 100만...‘극한직업’ 흥행계보 잇는다 icon‘1박2일’ 김선호, 꽃미모 왕비 환생....상모꾼 연정훈부터 춘향 라비 icon[인터뷰②] '히트맨' 이이경 "예능·영화 함께하는 건 축복" icon젝스키스, ‘올포유’ 로맨틱 가사공개 “같이 있다면 다 천국인거야” icon박영선 "고속도로 정체가 늘고 있다"...tbs 라디오 교통리포터로 깜짝 변신 icon전소민, 상한가 상징 빨간속옷 줄줄이 등장에 합류원했으나 '극구만류' icon'런닝맨' 전소민, 올해 천생연분 만난다..."양세찬과 엿같은 궁합" icon위메프, 호주산불 구호 위한 ‘오페라의 유령’ 도네이션 티켓 판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