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그래미 씹어먹은 방탄소년단, 콜라보 공연서 ‘서울타운로드’ 랩 화제

방탄소년단(BTS)이 래퍼 릴 나스 엑스 등과 화려한 콜라보 공연으로 그래미 어워즈 첫 무대를 성료했다.

방탄소년단은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 2부에서 래퍼 릴 나스 엑스, 컨트리 가수 빌리 레이 사이러스 등과 함께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Old Town Road All-Stars) 무대를 꾸몄다.

릴 나스 엑스가 홀로 방 안에서 자신의 히트곡 '올드 타운 로드'를 선창하면서 공연이 시작됐다. 이어 회전식 무대가 돌아가면서 빌딩 숲 야경으로 배경이 바뀌고 방탄소년단이 나타나자 관객석에서 함성이 울렸다.

리더 RM이 무대 칸막이에 난 문을 열어주자 릴 나스 엑스가 들어왔고, 슈가와 제이홉 등 래퍼들이 함께 어울려서 '올드 타운 로드'를 비튼 '서울 타운 로드' 랩 라인을 흥겹게 이어갔다. RM은 지난해 7월 '올드 타운 로드'에 피처링한 협업 음원 '서울 타운 로드'를 발표한 적이 있다.

RM, 슈가, 제이홉은 이날도 한국의 호미를 재치있게 거론한 '내 가방엔 호미가 들었지(I got the homis in my bag)" "호미는 철로 만들고, 한국 거고, 최고지(Homis made of steel, from Korea, they're the be-e-est) 등 '서울 타운 로드' 가사를 무대에서 선보였다.

이어 진, 뷔, 지민, 정국 등 보컬 라인이 '올드 타운 로드' 후렴을 선사했다. 방탄소년단은 이후 한 번 더 등장해 릴 나스 엑스, 컨트리 가수 빌리 레이 사이러스, 어린이 가수 메이슨 램지와 함께 후렴 부분을 한 번 더 불렀다.

이날 무대에는 그간 '올드 타운 로드'에 협업한 뮤지션들이 참여했다. 래퍼 영떡, 나스도 함께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이들과 신나게 그루브를 타며 세련된 스테이지 매너를 선보였다. 무대 양쪽에 달린 스크린에 야경과 함께 'BTS', 한글 '아미' '커넥트' 등의 글자가 적힌 모습도 눈에 띄었다.

이날 공연은 한국 가수가 팝계 최고 권위의 그래미에서 펼친 첫 무대라는 점에서 한국 대중음악사에 또 하나의 중요한 장면으로 기록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로 참석한 데 이어 올해 퍼포머로서 2년 연속 그래미 무대를 밟았다.

사진=AP/연합뉴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방탄소년단, 그래미 레드카펫 인터뷰 “후보 오르는게 내년 최대 목표” icon‘날아라 슛돌이' 구세주 이동국 등장...맞춤형 훈련 예고 icon‘아육대’ 구구단X골든차일드X우주소녀, 양궁-400m 릴레이 3연패 도전 icon‘트로트잭슨’ 강태강, ‘미스터트롯’ ‘모란봉클럽’ 연이어 눈도장 icon‘아이돌룸’ 더보이즈 “핑클 선배님 열성팬”...칼군무 ‘화이트’ 무대 공개 icon'이태원클라쓰', 첫방 기대포인트는? #웹툰원작 #조광진작가 #쇼박스 icon세븐틴, 월드투어 'ODE TO YOU' 북미 일정 성료...글로벌 아이돌 입증 iconSM C&C STUDIO, 콘텐츠 서포터즈 '팬PD' 발대식...제작 참여 기회 제공 icon조보아X박해진 '포레스트', 심쿵 로맨스 예고 스틸 공개 icon'핑거게임', 신선 재미+반전 매력 첫방 호평...인기 예능 기대 UP iconBTS, 2년 연속 그래미어워즈 상륙...“꿈에 닿아 고맙고 행복”[종합] icon‘불타는 청춘’ 에일리X정승환 출연...불청외전 외불러 특집(ft.박준형) icon한예리, 할리우드 주연작 '미나리' 선댄스서 열광의 기립박수 icon[포토] '미스터 주' 배정남 "제가 망가지고 사람들이 좋아하면 행복" icon[인터뷰①] '미스터 주' 배정남 "책임감 커져...잘하는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icon‘김정남 독살’ 다룬 다큐 ‘암살자들’, 美 선댄스영화제서 상영 iconZ세대의 반란! 빌리 아일리시, 그래미 ‘빅4’ 수상....39년만 대기록 icon더불어민주당, 총선 앞두고 '사법농단 폭로' 이수진 전 부장판사 영입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