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슈퍼맨' 이휘재, 손자 못 알아보는 아버지 앞 눈물

이휘재와 아버지의 만남이 안방극장에 뜨거운 울림을 전했다. 

7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휘재가 아버지와 만났다.

 

 

이휘재는 어버이날을 맞아 아버지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평소 아버지가 즐겨보는 KBS 1TV '가요무대'의 사전무대에 쌍둥이 아들 서언, 서준 군과 함께 올라가, '다함께 차차차' '아버지' 등 노래를 열창한 것이다. 이휘재는 이 모습을 녹화해 집에 가져왔다. 

그러나 이휘재의 아버지는 화면 속 손자들을 알아보지 못하고 노래만 따라 불렀다. 이휘재는 "누군지 정말 모르겠냐", "알면서 모르는 척 하는 것 아니냐"며 거듭 물었지만 아버지는 고개를 저었다. 건강이 악화된 아버지를 보며 이휘재는 말을 잇지 못했다. 

과거 무뚝뚝했던 이휘재의 아버지는 손자들을 키우며 점차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최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정정한 모습으로 쌍둥이 손자들과 함께 여행을 가기도 했지만, 건강이 악화됐다. 

 

 

이날 방송에는 이휘재 아버지가 직접 썼던 편지 내용이 오버랩되며 시청자들을 울렸다. 이휘재의 아버지는 "사랑하는 내 아들 휘재야. 어릴 때 목욕 한번 데리고 가지 못해 미안하다. 내가 성치 못해서 미안하다"고 적었던 바 있다. 

누리꾼들의 안타까움과 공감을 사며, 해당 동영상 클립은 8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네이버TV 재생횟수 114만회를 기록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팬들은 "내 마음이 다 아팠다", "부모님이 생각나 눈물을 흘렸다", "부모님은 기다려주시지 않는다. 계실 때 잘하자" 등 안타까움이 묻어나는 댓글을 남겼다. 

 

사진=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에디터 오소영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오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