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서울시향, 모차르트 교향곡 36번 '린츠’ 향연이 울려 퍼진다

서울시립교향악단은 음악감독 오스모 벤스케의 취임 연주부터 차세대 바이올린 연주자 에스더 유의 서울시향 데뷔 무대로 이어지는 시즌의 하이라이트로 2월을 채우는 가운데, 21일 모차르트 교향곡 36번 '린츠’ 공연이 열린다.

 

사진=서울시향 제공

독일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작곡가 박영희는 지난 1월 10일 독일 예술원이 선정한 ‘베를린 예술대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이 상의 역대 수상자는 올리비에 메시앙, 피에르 불레즈 등 기라성 같은 현대음악가를 망라하고 있다. 

그는 작품명을 ‘소리’, ‘님’, ‘마음’, ‘타령’ 등 한글로 정하고 우리 전통악기를 많이 포함시켜 유럽 현대 음악계에 한국을 알리는데 기여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독일의 주요 현대 음악 페스티벌에서 꾸준히 연주되고 있으며 한국 음악계에서도 조명 받고 있다. 

이번 연주에서 서울시향은 그의 작품 ‘고운 님’을 첫 곡으로 연주한다. 이 곡은 그의 1998년 작품으로 독일 브레멘 미술관의 재개관을 기념하여 브레멘 필하모닉의 연주로 초연된 곡이다. 이 곡을 지휘자 가즈시 오노가 직접 선곡했다. 

사진=서울시향 제공

포디엄에 오를 일본의 대표적인 지휘자 가즈시 오노는 1990년대 도쿄 필의 음악감독으로 활동하며 악단의 예술적 성장에 기여했다. 그는 현재 도쿄 신국립극장 오페라의 예술감독과 도쿄 메트로폴리탄 심포니의 음악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유럽에서도 활약 중인 그는 리옹 국립 오페라의 수석지휘자와 브뤼쉘 오페라 음악감독으로 명성을 쌓았다. 2019년에는 2020 도쿄올림픽을 기념한 신국립극장과 도쿄문화회관의 공동제작 오페라 ‘투란도트’를 지휘하기도 했다.

오노는 모차르트의 음악적 천재성과 다채로운 유희성을 확인할 수 있는 ‘교향곡 36번 ’린츠‘’와 모리스 라벨이 관현악 버전으로 편곡해 러시아의 영혼을 담아낸 ‘무소륵스키 전람회의 그림’을 연주한다. 가즈시 오노는 ‘전람회의 그림’ 작품에 큰 애정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모차르트 교향곡 36번 '린츠’공연은 오는 21일(금) 오후 8시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진행된다.

한지희 기자  hanfilm@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콜러노비타X박지성,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금 전달...축구인재 지원 icon'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블록버스터 틈 로맨스 영화...12만 관객 돌파 icon‘TV는 사랑을 싣고’ 박술녀, “지독한 가난 때문에” 초졸로 남은 사연 icon'뭉클한 감동 그대로'...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9일 네이버TV 생중계 icon美 MTV "이달의 소녀 '쏘왓' 들으면 중독"...아이튠즈 56개국 1위 icon황교안, 이낙연과 종로구 빅매치 성사 “文정권 심판” 주장 icon에이트, 오늘(7일) 새 싱글 '또 사랑에 속다' 발매...'심장이 없어' 리믹스도 공개 icon‘기생충’ 쾌거로 돌아보는 韓영화 100년의 저력과 과제(심야토론) icon[인터뷰]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신종코로나' 개봉 연기...사태 안정 더 중요" icon23번째 확진자 동선 나왔다...롯데백화점 본점-이마트 공덕점 방문 icon한센병 옮기는 아르마딜로, 신종 코로나 ‘중간숙주’ 연구결과 icon한지은, MBC ‘꼰대인턴’ 여주인공 낙점…박해진 호흡 [공식] icon방탄소년단·트와이스·뉴이스트 등 출격, '더팩트 뮤직어워즈’, 10일 오후 8시 티켓 오픈 icon'너목보' 미국판 나온다...美 FOX 제작확정 "강력 포맷, 차기 히트쇼 될 것" icon"부드러운 남성美"...AB6IX 박우진, 개인 콘셉트 포토 공개 iconA.P.C, 伊 아이웨어 브랜드 페르솔과 협업...그라데이션 3종 출시 icon'기생충' '1917' 오스카 각축, 엇갈리는 예측 속 작품상·감독상 영예는? icon길구봉구, 전국투어 서울공연 취소...코로나 바이러스 여파 icon'편스토랑' 이정현, 남편에게 받은 우승기원 이벤트는? icon상주 상무, 올시즌 끝으로 연고지 이전...시민구단 창단 계획 icon송가인, 보해양조 잎새주 모델됐다...역대 소주모델 女가수 대열 합류 icon삼척 '신종코로나' 의심환자, '음성' 판정...삼척의료원 운영 재개 icon2019년 저작권료 1위는 누구? 한음저협 ,18일 저작권대상 시상식 개최 icon'77억의 사랑' 유인나, 연인과 동거 찬성? 솔직 발언 공개 icon유승민, '종로 출마' 황교안에 회동 제안..보수통합 논의 진행되나 icon'신종코로나' 여파 불구...통일교, 64개국 3만 커플 합동결혼식 진행 icon'SBS 스페셜', 보육원 보호종료 이후의 삶 다룬다...박시은 내레이션 icon'젝포유' 젝키 김재덕, 리포터 변신→멤버 인터뷰 폭소...은지원 역질문 공세 icon하프클럽, 밸런타인데이 기획전...선물 아이템 최대 80% 할인 icon해외언론, ‘CONNECT, BTS’ 극찬...美타임 “방탄소년단, 예술통해 대중 연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