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CJ CGV, 2019년 매출 1조 9423억원...전년 동기 대비 9.8% 증가

CJ CGV가 2019년 연결 기준 매출 1조 9423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9.8%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간 영업이익은 1232억원으로 58.6% 증가했다.

지난해 CJ CGV가 진출한 해외 국가들의 글로벌 박스오피스가 증가하면서 매출은 10% 가까이 증가했다. 국내 법인의 전사적 비용 절감, 베트남 및 인니 법인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영업이익 또한 대폭 증가했다. CJ CGV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국내를 비롯한 8개국에서 579개 극장, 4163개 스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CJ CGV 제공)

반면 국제회계기준(IFRS)에 따른 리스 회계기준 변경, 터키 영화법 개정에 따라 터키 실적이 악화되면서 영업권 손상으로 이어져 당기순손실이 발생했다. 영업권 손상은 현금유출이 없는 장부상 평가 손실로, 사업 운영의 근간이 되는 영업이익과 현금흐름에는 영향이 없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해외 관객 수가 꾸준히 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다. 2017년 이후 글로벌 관객 수는 국내 관객 수를 3년 연속 넘어섰다. 2019년 국내 CGV를 찾은 관객 수는 1억 695만명이었으며, 글로벌에서는 1억 1631만명을 기록한 것이다.

오감체험특별관 4DX와 다면상영특별관 스크린X도 진출 국가와 스크린 수, 상영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늘리면서 새로운 영화 관람의 대표 포맷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지난해 4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 4983억원, 영업이익 452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실적을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우선 국내사업은 2567억원의 매출과 25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에 개봉한 ‘조커’, ‘겨울왕국2’, ‘백두산’ 등이 흥행하면서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했다. 신규 사이트 증가에 따른 운영비가 늘어나는 상황에서도 적극적인 비용절감 노력에 힘입어 영업이익 또한 증가세를 유지했다.

중국의 경우에도 건국 70주년 국경절 연휴를 맞아 개봉한 ‘나와 나의 조국’, ‘중국기장’ 등 로컬 영화가 흥행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의 성장을 견인했다.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980억원, 46억원을 기록했다.

터키는 영화법 개정으로 인해 미뤄진 기대작이 4분기에 순차적으로 개봉하면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550억원, 영업이익은 22.0% 증가한 122억원을 기록했다.

베트남에서는 할리우드 및 로컬 콘텐츠가 동반 흥행하면서 매출 성장은 물론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도 기여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6% 증가한 419억원, 영업이익은 25억원이다.

CJ CGV의 자회사 CJ 4D플렉스는 4분기에 ‘겨울왕국2’ 외에 기대를 모았던 다른 4DX 특화 콘텐츠가 당초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2% 감소한 31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감소와 함께 판관비가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CJ 4D플렉스는 2019년을 여러 긍정적인 면을 확인한 한 해로 평가했다. 전 세계 65개국 730개 4DX관에서 2680만 명의 관객이 4DX로 영화를 관람할 정도로 매년 상영관과 관객 수 스코어를 경신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4DX로 영화를 본 관객이 300만 명을 넘어섰다. ‘알라딘’과 ‘겨울왕국2’는 영화 OST와 4DX 모션 효과가 시너지를 내며 4DX로 관람하는 동안 노래를 따라 부르는 ‘4DX 댄서롱(Dance-along)’이라는 새로운 관람 트렌드를 이끌었다.

음악, 공포,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에서 인기를 끈 스크린X도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해 국내외 스크린X 관람객은 4백만 명을 넘어섰고, 지난해 1월 국내에서 2주일 동안 상영한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은 22만명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사진=각 영화 포스터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권광석 새마을금고 신용공제 대표, 차기 우리은행장 후보 내정 icon강용석, '도도맘 사건 논란' 고발에 정면 대응 "변호사 등 맞고소할 것" icon'연애의 참견3' 한혜진, 서장훈에 "그럼 제가 뭐가 돼요?" 항의한 이유는? icon크로스핏 후에도 거뜬! 리큅, 강력 근육마사지건 ‘M-Z9’ 출시 icon[S노트] 새 역사 쓴 '기생충'...로컬시상식 오스카? 변화는 계속된다 icon언더아머, 고기능성 중립형 러닝화 ‘호버 마키나’...4월까지 컬러별 선봬 icon사랑스러운 성장 드라마...영화 '나는보리' 3월 19일 개봉 확정 icon'내사모남 시즌1' 밸런타인데이 앞두고 오늘(11일)부터 무료공개 icon‘차이나는 클라스’ 겨울방학 특집 1탄, 로마가 모방한 '그리스신화' icon박보영, BH엔터와 전속계약 체결...고수·이병헌·한지민등과 한솥밥(공식) icon'우아한 모녀' 납치됐던 최명길, 주총 도착하기까지 넘어지고 구르고 icon코이무이, 갤러리아 명품관 입점 '오프라인' 판매 개시 icon일동후디스, '트루맘X뉴클래스' 리뉴얼 1주년 기념 체험단 모집 icon에버글로우, 케이팝 레이더 유튜브 조회수 차트 1위 '전작 3배 속도' icon'썸남 만날때 꾸안꾸 스타일'...'밸런타인데이'를 완성해줄 데이트룩 icon한국계 배우 존 조, '기생충' 최우식·장혜진 오스카 인증샷 "역사적인 밤 확인" icon종영 앞둔 '사랑의 불시착', '미스터트롯'과 콘텐츠영향력지수 부동의 1위 icon'K리그 복귀 무산' 기성용, 인스타에 "거짓으로 상처 주면 진실로 되갚을 것" icon‘서민갑부’ 연매출 3억 3천만원 케이터링 갑부 '성공 전략' icon'기생충' 투자배급 CJ ENM, 덱스터스튜디오 2대주주...MOU 체결 icon우한 교민 우송 '3차 전세기' 12일 오전 도착예정 "한국인 직계가족 포함 170여명 내외" icon필립스 '소닉케어 키즈 기획전'...음파칫솔 최대 33% 할인 icon'정직한 후보', 韓영화 예매율 1위...'주둥이 스릴러' 포스터 3종 공개 icon[포토] 더보이즈 '섹시 카리스마로 변신한 늑대소년' (더보이즈 쇼케이스) icon르네 젤위거 ‘주디’ 예고편 공개...오스카 여우주연상감 연기 인증 icon양준일, SNS서 포착된 범접할 수 없는 '부드러운 카리스마' icon'우아한 모녀' 최명길, 김명수에게 "다음은 당신 차례야, 기다려" 압박 icon차예련, 김흥수와 관계묻자 오묘한 미소 "모르겠어, 누나 바본가봐" icon이탈리아 밀라노서 20대 한국인 女 트램 사고로 사망 icon'책 읽어드립니다' 조성준 교수 "인공지능은 요리법, 빅데이터는 식재료" icon'책 읽어드립니다' 노동의 종말, "OECD 20대 실업자 비율 1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