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제주항공, 신종 코로나 여파? 위기경영 선언…경영진 임금 30% 반납

제주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국내 저비용항공사 업계 1위 제주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한다. 12일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는 사내 메일을 통해 “이제 항공산업은 수익성 저하 차원을 넘어 생존을 염려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위기 국면에 진입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석주 대표는 “작년부터 항공업계가 공급 과잉과 한일관계 이슈로 인한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항공 여행수요가 극도로 위축되고 있다. 해결 시점도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특히 제주항공은 LCC 가운데 중국노선 매출 비중이 지난해 3분기 기준 15%에 달할 정도로 높다. 그러나 이번 사태로 다음달 1일부터 중국 본토 노선 12개(동계 운휴 5개 제외)의 운항을 모두 중단키로 결정한 상태다.

이석주 대표는 위기 대응을 위해 경영진이 임금의 30% 이상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또 “인사원칙인 고용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이번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기존에 승무원 대상으로 진행했던 무급휴가 제도를 전 직원 대상으로 확대한다”라고 협조를 부탁했다.

제주항공은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함에 따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3∼6월 사이에 15일 이상 무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BBC "봉준호, EPL 맨시티 팬?"...최후 만찬 초대자 더 브라위너 지목 화제 icon‘대한외국인’ 전효성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독학으로 합격” icon'기생충' 박소담, 송강호→최우식 '오스카 레드카펫' 사진 공개 "우리" icon블랙야크, ‘2020 클럽데이’ 다큐 제작 크리에이터 팀모집 icon‘지구방위대’ 태사자 김형준, 비주얼도 포기하게 만든 탄광 노동강도 iconITZY, 오늘(12일) 데뷔 1주년...V라이브 통해 팬들과 실시간 소통 icon‘수미네반찬’ 보민→이태곤, 김수미표 섭국 초간단 레시피 배운다 icon'트로트퀸' 태진아→육중완, 6人6色 심사평 주목...시청자 '귀 쫑긋' icon'차이나는 클라스' 공개방송 특집, 그리스신화가 전하는 충격 메시지는? icon뮤지컬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 10주년 기념 콘서트, 3회차 공연 전석매진 icon'더 게임', 진실 마주한 3人 본격 게임 시작...긴장감 UP icon옹성우-강하늘-안재홍, ‘트래블러’ 유튜브 라이브로 미리 만난다 icon'기생충' 왓챠 별점, 오스카 작품상 후보작 美·유럽 1위...韓보다 점수↑ icon‘유별나! 문셰프’ 고원희 “에릭, 평소 동경하던 선배…즐겁게 촬영” icon'비밀정보원: 인 더 프리즌', 메인 포스터 공개...'시카리오' 잇는 범죄스릴러 탄생? icon국내 '코로나19' 3번 환자 퇴원 완료...8번·17번 격리해제 icon'해피투게더4' 정준하, 제2의 정촛농? 전문가 6가지 솔루션 제안 icon직장인 76.5% "고용 불안감 느낀다"...대기업·정규직도 예외無 icon외교부 "지소미아 언제든 종료 가능, 日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icon월간 ‘디자인’, 2월 지령 500호 발행...레노베이션 진행 icon코로나19 물러가라~ 잘 먹어야 보약! 호텔 식음료 프로모션 icon세상 떠난 고수정 '도깨비'서 귀신역 등장...소속사 "빛이 나는 사람" icon'코로나19' 3번 환자, 퇴원 조치에 "너무 좋습니다" icon'방법' 정지소·조민수, 방법사 저주 대결 시작...명품 미스터리 스릴러 탄생 [리뷰] iconSuperM, 美 ABC ‘지미 키멜 라이브’ 출연...녹화 티켓 매진 '뜨거운 관심' icon광주시장 비서관, '코로나19' 16번 확진자 공문 최초 유출...경찰 입건 icon씽씽, 회원수 16만 돌파→이산화탄소 306톤 감축 기여 icon엘렌 드제너러스, '기생충' 인종차별 발언 논란...전세계 누리꾼 비난 폭발 icon[현장] 펜타곤 "첫 월드투어 성료, 한 단계 레벨업 할 수 있었던 시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