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출판
월간 ‘디자인’, 2월 지령 500호 발행...레노베이션 진행

한국 디자인의 역사를 기록해 온 월간 디자인이 2020년 2월로 500호 혁신호를 발행한다. 

사진=월간 디자인

1976년 창간해 44년만의 일이다. 월간 디자인은 500호를 기점으로 디자이너는 물론 기업, 크리에이터, 마케터 등 모두에게 영감을 주는 콘텐츠와 디자인으로 거듭난다. 다양한 관점의 정보로 시야를 넓혀주는 잡지의 장점과 한 분야에 대해 깊이 있는 지식을 제공하는 단행본의 장점을 합친, 책과 잡지의 중간 형태로 포지셔닝한 것이 가장 큰 변화다.

500호 특집은 일에 대한 정의, 일하는 방식과 태도, 일하는 장소 등 일에 대한 새로운 디자인을 제시하는 ‘워크 디자인(Work Design)’ 이슈로 기획했다.

달라진 콘텐츠를 표현하기 위한 디자인 레노베이션은 젊은 디자인 스튜디오 신신 & 프론트도어와 함께 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변화는 한글 제호. 창간호부터 한글 제호를 사용한 월간 디자인은 1980년부터 1992년까지, 1994년부터 1998년까지 한글 디자이너 김진평 교수가 디자인한 한글 제호를 사용한 바 있다. 그로부터 22년이 지난 지금 월간 디자인의 유산을 적극적으로 재해석한 제호를 선보인 것.

한편 월간 디자인은 500호 발행과 더불어 토크, 콘퍼런스 등의 다양한 멤버십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지희 기자  hanfilm@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뮤지컬 ‘프리스트’ 프리뷰 티켓 오픈분 랭킹 1위 icon제주항공, 신종 코로나 여파? 위기경영 선언…경영진 임금 30% 반납 iconBBC "봉준호, EPL 맨시티 팬?"...최후 만찬 초대자 더 브라위너 지목 화제 icon‘대한외국인’ 전효성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독학으로 합격” icon'기생충' 박소담, 송강호→최우식 '오스카 레드카펫' 사진 공개 "우리" icon블랙야크, ‘2020 클럽데이’ 다큐 제작 크리에이터 팀모집 icon‘지구방위대’ 태사자 김형준, 비주얼도 포기하게 만든 탄광 노동강도 iconITZY, 오늘(12일) 데뷔 1주년...V라이브 통해 팬들과 실시간 소통 icon‘수미네반찬’ 보민→이태곤, 김수미표 섭국 초간단 레시피 배운다 icon'트로트퀸' 태진아→육중완, 6人6色 심사평 주목...시청자 '귀 쫑긋' icon'차이나는 클라스' 공개방송 특집, 그리스신화가 전하는 충격 메시지는? icon뮤지컬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 10주년 기념 콘서트, 3회차 공연 전석매진 icon'더 게임', 진실 마주한 3人 본격 게임 시작...긴장감 UP icon옹성우-강하늘-안재홍, ‘트래블러’ 유튜브 라이브로 미리 만난다 icon'기생충' 왓챠 별점, 오스카 작품상 후보작 美·유럽 1위...韓보다 점수↑ icon‘유별나! 문셰프’ 고원희 “에릭, 평소 동경하던 선배…즐겁게 촬영” icon'비밀정보원: 인 더 프리즌', 메인 포스터 공개...'시카리오' 잇는 범죄스릴러 탄생? icon국내 '코로나19' 3번 환자 퇴원 완료...8번·17번 격리해제 icon코로나19 물러가라~ 잘 먹어야 보약! 호텔 식음료 프로모션 icon세상 떠난 고수정 '도깨비'서 귀신역 등장...소속사 "빛이 나는 사람" icon'코로나19' 3번 환자, 퇴원 조치에 "너무 좋습니다" icon'방법' 정지소·조민수, 방법사 저주 대결 시작...명품 미스터리 스릴러 탄생 [리뷰] iconSuperM, 美 ABC ‘지미 키멜 라이브’ 출연...녹화 티켓 매진 '뜨거운 관심' icon광주시장 비서관, '코로나19' 16번 확진자 공문 최초 유출...경찰 입건 icon씽씽, 회원수 16만 돌파→이산화탄소 306톤 감축 기여 icon엘렌 드제너러스, '기생충' 인종차별 발언 논란...전세계 누리꾼 비난 폭발 icon[현장] 펜타곤 "첫 월드투어 성료, 한 단계 레벨업 할 수 있었던 시간" icon커세어, 'CV 시리즈 파워서플라이' 출시...가정·사무용PC 안정적 출력 제공 icon양준일, 유튜브 영상 삭제? 배려심 때문 “실수 바로잡게 해달라” icon위너, ‘CROSS TOUR’ 결산 팬서비스...14일 V라이브 진행 icon트와이스, 日 도쿄돔 2회공연 3분만에 순삭...독보적 티켓파워 icon하프·첼로선율 흐르는 대관령겨울음악제...마이어&지글러 앙상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