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13번 환자 완치’ 명지병원 의료진 “에이즈치료제 칼레트라, 효과 있는 듯”

명지병원 의료진이 에이즈 치료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12일 퇴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번째 확진자를 치료한 명지병원 의료진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과보고를 진행했다.

의료진은 “3번 환자가 입원한 지 8일째부터 칼레트라를 투여했다. 투약 다음 날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출량이 감소했고 폐렴 증상이 호전됐다”라고 전했다.

이에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가 코로나19에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 것 같다“라는 소견을 밝혔다.

칼레트라는 에이즈 바이러스(HIV)의 증식을 억제한다. 명지병원은 칼레트라 등을 이용한 3번 환자의 치료과정을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에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달 25일 명지병원에 입원한 3번째 확진자는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치료를 이어오던 중 지난주부터는 폐렴 증상이 호전돼, 퇴원 18일만인 오늘 퇴원했다.

최강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가 발생 2달 밖에 되지 않아 특효약이 없다며 “단지 이 바이러스도 '코로나'의 변종이니까, 20년 전 먼저 발생한 사스와 5년 전 메르스 때 썼던 약을 활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포토] 펜타곤 우석 '냥이 집사에서 베베로 변신' (펜타곤 쇼케이스) icon위너, ‘CROSS TOUR’ 결산 팬서비스...14일 V라이브 진행 icon양준일, 유튜브 영상 삭제? 배려심 때문 “실수 바로잡게 해달라” icon[포토] 펜타곤, '몽환적인 다크미 베베들' (펜타곤 쇼케이스) icon'작가 미상', 4인4색 미술 작품같은 캐릭터 포스터 공개 icon커세어, 'CV 시리즈 파워서플라이' 출시...가정·사무용PC 안정적 출력 제공 icon엘렌 드제너러스, '기생충' 인종차별 발언 논란...전세계 누리꾼 비난 폭발 icon씽씽, 회원수 16만 돌파→이산화탄소 306톤 감축 기여 icon[포토] 펜타곤 홍석 '만화를 찢고 나온 베베' (펜타곤 쇼케이스) icon[현장] 펜타곤 "첫 월드투어 성료, 한 단계 레벨업 할 수 있었던 시간" icon광주시장 비서관, '코로나19' 16번 확진자 공문 최초 유출...경찰 입건 iconSuperM, 美 ABC ‘지미 키멜 라이브’ 출연...녹화 티켓 매진 '뜨거운 관심' icon한독, 온라인 쇼핑몰 ‘일상건강’ 오픈...경품증정 이벤트 icon'코로나19' 3번 환자, 퇴원 조치에 "너무 좋습니다" icon'방법' 정지소·조민수, 방법사 저주 대결 시작...명품 미스터리 스릴러 탄생 [리뷰] icon세상 떠난 고수정 '도깨비'서 귀신 역할...소속사 "빛이 나는 사람" iconK리그, 코로나 바이러스 우려에도 29일 개막 진행 icon[포토] 펜타곤 키노 '강렬한 눈빛' (펜타곤 쇼케이스) icon[현장] 펜타곤 유토 "수록곡 '동백꽃' 꽃말 예뻐서 사용하고 싶었다" icon남태현, SNS통해 심적고통 토로 "죄송하다. 하루하루 무섭다" 팬들 우려 icon[현장] 펜타곤 홍석 "크롭티에 복근공개 위해 이틀 전부터 단수" 고충토로 icon[포토] 펜타곤 '이번엔 섹시미' (펜타곤 쇼케이스) icon삼성전자, 1억 800만 화소 차세대 모바일 이미지센서 출시 icon청와대, 지소미아 폐기설 "사실무근. 특별히 논의된 것 없다" icon이케아, 동부산점 2월 13일 오픈...부산∙경남 지역 최초 icon'다크섹시'로 컴백 펜타곤, 3년 4개월만 첫 정규로 '갓타곤' 될까(종합) icon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 뉴욕으로 향하는 '봄 패션' 스타일링 icon'골목식당', 공릉동 기찻길 골목편...3MC 시식포기 사연은? icon겨울철 피부 보습을 위한 '필살기' 아이템 주목 iconSBS 파워 FM, 6년 연속 청취율 조사 1위...'절대강자' icon[S노트] 블랙리스트의 역습? 포스트 봉준호, 자율성 보장이 우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