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S노트] 블랙리스트의 역습? 포스트 봉준호, 자율성 보장이 우선

불온서적을 읽는다는 이유로 ‘빨갱이’로 내몰리던 시절이 있었다. 이적표현물로 분류된 ‘그 시대’ 불온서적 중에는 마르크스, 프리드리히 엥겔스 등 유명 사상가들의 저서도 포함돼 있었다. 영화나 드라마 등장 이전에 문학은 사상 검열의 제1선에 서 있었다.

사진=연합뉴스

이 정치적인 잣대는 영화가 대중화되며 시선을 옮겨갔다. 예술이되 산업이기도 한 영화 매체의 특성상 사회적 파급력이 컸고, 영화적 메시지만으로 감독을 비롯해 출연하는 배우 그리고 제작사까지 정치 성향을 분리됐다. 물론 이런 시선은 영화를 하나의 문화로 즐기는 대중들이 아닌 ‘윗분들’에 의한 분류였다.

공교롭게도 ‘기생충’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이 제작‧배급‧연출‧출연한 작품이다. 지난 2017년 국정원개혁위원회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봉준호 감독은 이명박 정부 ‘좌파 연예인 대응TF’가 관리 대상이었고, 박근혜 정부에서는 ‘문예계 내 좌성향 세력 현황 및 고려사항’ 보고서에 기재된 감독이었다.

사진=AFP/연합뉴스

무능했던 경찰과 공무원의 비리가 그려진 ‘살인의 추억’, 위기대응에 미숙한 정부와 반미 정서가 담긴 ‘괴물’이 이유로 꼽혔다. 영화의 전체적인 맥락이야 어찌됐든 ‘불편한 목소리’가 섞여있다면 반(反)정부 인사로 분류됐다.

송강호는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 실체가 밝혀졌을 때 연예인 중 가장 큰 피해자로 손꼽히기도 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델로 한 영화 ‘변호인’의 주연을 맡은 뒤 정권의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미경 CJ 부회장은 박근혜 탄핵정국에서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CJ 고위인사 전화를 걸어 “VIP 뜻이니 이미경 부회장이 물러나야 한다”고 압박한 녹음파일이 세상에 드러나기도 했었다. 당시 이미경 부회장은 미국으로 건너가 국내 그룹 경영 일선에서 한발 물러나 있었다.

‘기생충’은 영화를 정치로 재단하는 일부에게 여러모로 불편한 영화다. 한국사회의 극심한 양극화를 블랙코미디로 채색한 작품이기 때문. 그저 영화가 오락이기만을 바라는 국가관이라면 ‘기생충’은 애초에 탄생할 수 없는 작품이다.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로 ‘포스트 봉준호’, ‘포스트 기생충’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제도적, 물질적 지원만큼이나 우선시돼야 하는 건 창작의 자율성 보장이다. 영화적 메시지가 정말 ‘불온’한 것이라면 대중이 먼저 외면한다. 영화는 선전물도 아니고, 이에 휘말릴만큼 관객이 미개하지도 않다.

상업영화는 자본의 힘없이는 시나리오에서 영상화 과정으로 넘어갈 수 없다. 결국 영화와 경제는 분리될 수 없는 관계고, 명망있는 감독이 되기까지 제작 과정에 많은 목소리와 개입이 있다. 정치권은 물론이고 영화를 하나의 창작물로 인정하는 인식이 갖춰진다면 우리 사회는 제2의 봉준호가 아닌 그 이상의 성취를 거둘 수도 있을 것이라고 기대해본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포토] 펜타곤 후이 '완벽한 삶을 사는 남자' (펜타곤 쇼케이스) iconSBS 파워 FM, 6년 연속 청취율 조사 1위...'절대강자' icon'기생충', 美대사 이어 주한미군도 축하메시지 "역사적 순간...자랑스럽다" icon겨울철 피부 보습을 위한 '필살기' 아이템 주목 icon'골목식당', 공릉동 기찻길 골목편...3MC 시식포기 사연은? icon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 뉴욕으로 향하는 '봄 패션' 스타일링 icon이케아, 동부산점 2월 13일 오픈...부산∙경남 지역 최초 icon청와대, 지소미아 폐기설 "사실무근. 특별히 논의된 것 없다" icon'다크섹시'로 컴백 펜타곤, 3년 4개월만 첫 정규로 '갓타곤' 될까(종합) icon[포토] 펜타곤 '이번엔 섹시미' (펜타곤 쇼케이스) icon삼성전자, 1억 800만 화소 차세대 모바일 이미지센서 출시 icon남태현, SNS통해 심적고통 토로 "죄송하다. 하루하루 무섭다" 팬들 우려 icon[현장] 펜타곤 홍석 "크롭의상+복근공개, 이틀 전부터 단수" 고충토로 icon[포토] 펜타곤 키노 '강렬한 눈빛' (펜타곤 쇼케이스) iconK리그, 코로나 바이러스 우려에도 29일 개막 진행 icon[현장] 펜타곤 유토 "수록곡 '동백꽃' 꽃말 예뻐서 사용하고 싶었다" icon‘13번 환자 완치’ 명지병원 의료진 “에이즈치료제 칼레트라, 효과 있는 듯” icon[인터뷰①] KARD "유니크한 퍼포먼스 혼성그룹, 안무 보는 재미 살렸어요" icon[인터뷰②] KARD 제이섭 “입대 앞두고 팀 인지도 올리기 열중...1위가 목표죠” icon[포토] 펜타곤 진호 '노래하는 아티스트' (펜타곤 쇼케이스) icon[포토] 펜타곤 홍석 '강렬한 복근' (펜타곤 쇼케이스) icon[포토] 펜타곤 신원 '일상이 잘생김' (펜타곤 쇼케이스) icon‘기생충: 흑백판’ 2월26일 개봉...가족희비극, 더 강렬하게 만난다 icon[포토] 펜타곤 여원 '러블리 캣츠보이 ' (펜타곤 쇼케이스) icon[포토] 펜타곤 유토 '강렬한 카리스마' (펜타곤 쇼케이스) icon[포토] 펜타곤 키노 '귀여운 고양이 집사' (펜타곤 쇼케이스) icon[포토] 펜타곤 우석 '냥이 집사에서 베베로 변신' (펜타곤 쇼케이스) icon'우아한 모녀' 김흥수, 신장 이식 가능성에 조경숙 조직검사 실시 icon'우아한모녀' 김명수, 김흥수 의식불명에 "내가 CEO 대신 역임" 뻔뻔 icon조경숙, 子 김흥수와 친자성립 불가사실 알았다...지수원 전전긍긍(우아한 모녀) icon신창원 " 20년 넘게 독방, CCTV로 일거수일투족 감시는 인권침해"인권위에 진정 iconKLM 네덜란드 항공, 기내에 한국어로 ' icon'더 게임' 임주환, 누명 쓴채 억울한 피살 父 조필두 보며 오열 icon'더 게임: 0시를 향하여' 박지일, 임주환 자백 받아내기 실패 icon옥택연, 이연희에 위치추적 목걸이 선물 "죽을 때 내 손에 있는 것" icon'더 게임' 옥택연, 임주환 집 지하실서 진짜 연쇄살인마 찾았다 icon'실화탐사대' 텔레그램 N번방 제보자 "갓갓, 미성년자 협박해 성착취 영상"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