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송대관 "'해뜰날'로 가수왕! 2년전엔 500억 잃어버리기도 했다"

송대관이 500억원을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쨍하고 뽕 뜰 날'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송대관, 박현우, 정경천, 설하윤이 출연했다.

송대관은 "예전에 어렵게 살때, 창신동 문칸 방에서 살 때 '해뜰 날'을 작사했다. 나의 소원처럼 쓴 가사였다. 그게 대박이 났다"고 설명했다.

1년 내내 1위를 찍고 연말 가요제에서 가수왕까지 하게 된 송대관은 하루 3000만원 꼴을 벌며, 현금 부자가 됐다. 그는 "어머니가 곳간이 너무 찼다고 하셨다. 돈 한번 깔고 자보자고 했다. 설움이 많았었다. 돈을 바닥에 깔고 잤었다. 그 돈으로 집도 사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미국은 왜 갔냐고 하자 "음악 장르가 바뀌어버렸다. 통기타 치는 세대가 왔다. 할일 없고 사는 것도 벌이도 말이 아니었다"고 답했다.

여기에 김구라가 돈은 다 어디 있냐고 묻자 "말하려면 길다"고 손사래를 치며 "너 알지? 내가 2년전에 500억원 잃어버린거? 내것이 아니더라. 근데 안 잃어버리는 놈도 있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송대관 "수십마리 소떼 앞에서 공연, 무대 끝나고 눈물나더라" icon김성주, 공릉동 삼겹구이집 숙성 한달된 고추장 삼겹살 결국 뱉었다 icon'미스터트롯' 차수빈 가족, 인교진X강호동 연희동 한끼 식구됐다 icon'골목식당' 백종원 "시나위 신대철 고교친구, 기타 배울걸" 후회 icon송대관 "태진아, 아프다는 말에 몇천만원 건네며 요양다녀오라더라" icon정경천 "이선희 'J에게' 첫 편곡, 작곡도 잘하는데 유산슬 때문에 오해" icon'마이웨이' 박재란 "막내딸 가수 故 박성신, 현미에 이혼 사유 들었다더라" icon박재란 "전 남편과 이혼? 명동다방 마담과 홍콩 도피 준비했더라" icon박재란 "나이 17세에 데뷔, 당시 故 앙드레김의 뮤즈였다"(마이웨이) icon이영애 "딸과 방탄소년단 팬 아미, 홍콩 시상식서 만남 자랑하고 싶었다" icon'실화탐사대' 39년간 가정폭력 피해 아내 "남편, 원한는대로 안하면 욕-주먹이 일상" icon'실화탐사대' 텔레그램 N번방 제보자 "갓갓, 미성년자 협박해 성착취 영상" icon'더 게임' 옥택연, 임주환 집 지하실서 진짜 연쇄살인마 찾았다 icon옥택연, 이연희에 위치추적 목걸이 선물 "죽을 때 내 손에 있는 것" icon'더 게임: 0시를 향하여' 박지일, 임주환 자백 받아내기 실패 icon'더 게임' 임주환, 누명 쓴채 억울하게 피살된 父 김용준 보며 '오열' iconKLM 네덜란드 항공, 기내에 한국어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 안내 문구 '인종차별' 논란 icon신창원 "CCTV로 용변 보는 모습까지 노출은 부당" 인권위에 진정 icon면역력이 화두! 이마트24, 탄산발효음료 콤부차 출시 icon'정직한 후보', 개봉 첫날 10만 돌파...박스오피스 1위 등극 icon방탄소년단, 정규4집 마지막 콘셉트 포토 공개...유쾌함 끝판왕 icon‘스페이스 공감’ 임헌일, 순간의 영원함을 노래하는 싱송라 icon남태현, SNS 라이브서 눈물→사과 "걱정하게 해서 미안해요" icon[오늘날씨] 서울, 한낮기온 12도 ‘포근’…전국적으로 심한 안개 icon美매체 "'기생충', 영화산업 '게임체인저'"...전세계 파급력 주목 icon펭수, 펭아트 첫주자 ‘페이퍼토이’…내일(14일) 예판 시작 [공식] icon성인남녀 58%, 밸런타인데이용 ‘의무 초콜릿’ 챙긴다 iconF1 상하이 그랑프리, '코로나19' 확산으로 4월 개최 취소...무기한 연기 icon로켓펀치, 오늘(13일) ‘바운시’ 무대 최초공개…MV 천만뷰 icon‘폐렴 위험’ RSV바이러스, 평택 산부인과 신생아 9명 감염 icon여의도 증권가 칼부림, 용의자는 60대 女종업원…2명 중상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